영남대병원 TAVI팀, 지역 최초 ‘밸브 인 밸브 TAVI 시술’ 성공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9-29 [16:09]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영남대병원(병원장 김성호) 순환기내과 TAVI팀이 지역 최초로 ‘밸브 인 밸브 경피적 대동맥판막치환술(Valve in Valve TAVI)’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밸브 인 밸브 TAVI 시술은 기존에 대동맥판막협착증으로 개흉 수술을 받은 적 있는 환자에게서 다시 조직판막기능 부전이 발생하는 등 판막을 교체해야 할 때 수술이 아닌 TAVI(Transcatheter Aortic Valve Implantation) 시술로써 환자의 대퇴부 혈관을 따라 좁아진 판막 사이로 특수 제작된 새로운 인공판막을 삽입하는 시술이다.

 

대동맥판막협착증은 심장의 대동맥판막이 석회화되어 판막이 딱딱해지고 좁아지는 흔한 판막질환이다. 대동맥판막은 좌심실과 대동맥 사이에 위치하는 판막으로 이 판막이 좁아지면 심장에서 내보내는 혈액이 대동맥으로 원활하게 흐르기 어렵다. 약물치료만으로 생존율을 향상시키기 어려워 좁아진 대동맥판막을 인공판막으로 교체하는 수술이 필요하다.

 

수술이 필요할 정도로 심한 협착은 주로 70대 이상 고령의 연령대에서 발생하는데 고령 환자의 경우 대동맥판막협착증 외 기저질환으로 인해 가슴을 열고 심장을 일시적으로 멈춰야 하는 수술에 따른 위험성이 높았다. 이에 최근에는 최신 치료방법으로서 TAVI 시술이 각광받고 있다. TAVI 시술은 개흉 수술을 통해 심장을 열거나 판막 자체를 제거할 필요가 없어 합병증 및 통증을 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얼마 전 영남대병원에 대동맥판막 협착증으로 2008년 개흉 수술을 하여 인공판막으로 교체한 적이 있는 환자가 방문했다. 환자는 조직판막기능 부전이 발생한 상태였으나 전신마취 하에서 개흉 수술을 받은 후 심한 통증을 겪어 수술에 대한 두려움이 큰 상태였다. 이에 영남대병원 흉부외과와 순환기내과 교수진은 다학제 협진을 통해 기존에 설치된 기계 판막을 TAVI 시술을 통해 교체하는 방법을 제안했고, 국소마취를 통한 TAVI 시술로 새로운 인공판막을 삽입하는 데에 성공했다. 환자는 시술 후 빠르게 회복하여 현재는 퇴원한 상태다.

 

영남대병원 순환기내과는 2017년에 지역 최초로 10례 이상의 시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하고 ‘TAVI 독립시술팀’으로 인증받은 바 있다. 타비 시술은 시술팀의 테크닉이 매우 중요한 시술로 독립 시술팀으로 인증받았다는 것은 대동맥판막 협착증 환자가 급격히 악화되었을 때 센터 단독으로 시술을 진행할 수 있는 독자적인 기술을 확보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후 영남대병원 TAVI팀은 2016년 첫 시술을 시행한 이후 현재까지(2020년 9월 25일 기준) 33례의 시술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다. 이번에는 지역 최초로 밸브 인 밸브 시술에 성공하며 경피적 대동맥 판막 삽입술에서의 선도적 입지를 재확인했다.

 

영남대병원 TAVI팀 손장원 교수는 “일반적으로 이번 사례와 같이 중증 대동맥판막 협착증으로 수술을 한 적 있는 경우 환자, 보호자와의 상담을 통해 재수술을 시행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재수술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 고령의 환자의 경우 다학제 협진을 통해 환자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바탕으로 밸브 인 밸브 TAVI 시술을 진행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는 소감을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eungnam University Hospital's TAVI team succeeds in “valve-in-valve TAVI treatment” for the first time in the region
[Brake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Yeungnam University Hospital (Hospital Director Sung-ho Kim) Circulatory Internal Medicine TAVI team announced on the 29th that it has succeeded in “Valve in Valve TAVI” for the first time in the region.

 

The valve-in-valve TAVI procedure is a TAVI (Transcatheter Aortic Valve Implantation) procedure instead of surgery when the valve needs to be replaced, such as tissue valve insufficiency again in patients who have previously undergone thoracotomy due to aortic valve stenosis. It is a procedure in which a new artificial valve specially manufactured is inserted between the narrowed valves along the blood vessel.

 

Aortic valve stenosis is a common valve disease in which the aortic valve of the heart becomes calcified and the valve becomes hard and narrow. The aortic valve is a valve located between the left ventricle and the aorta. When the valve is narrowed, it is difficult for blood from the heart to flow smoothly to the aorta. Since it is difficult to improve the survival rate with drug treatment alone, surgery to replace the narrowed aortic valve with an artificial valve is necessary.

 

Severe strictures that require surgery usually occur in the elderly age group over 70. In the case of elderly patients, the risk of surgery in which the chest is opened and the heart is temporarily stopped due to underlying diseases other than aortic valve stenosis is high. Accordingly, TAVI procedure has recently been in the spotlight as the latest treatment method. The TAVI procedure has the advantage of avoiding complications and pain because there is no need to open the heart or remove the valve itself through open thoracic surgery.

 

Recently, a patient visited Yeungnam University Hospital for aortic valve stenosis, who had an open thoracic surgery in 2008 and replaced it with an artificial valve. The patient had tissue valve insufficiency, but after undergoing thoracotomy under general anesthesia, the patient suffered severe pain and feared the operation. Accordingly, the faculty of the Department of Thoracic and Cardiovascular Surgery at Yeungnam University Hospital proposed a method to replace the existing mechanical valve through TAVI procedure through multidisciplinary cooperation, and succeeded in inserting a new artificial valve through TAVI procedure through local anesthesia. The patient recovered quickly after the procedure and is now discharged from the hospital.

 

The Department of Cardiovascular Medicine at Yeungnam University Hospital successfully performed more than 10 treatments for the first time in the region in 2017 and was certified as a “TAVI Independent Treatment Team”. Tabi treatment is a procedure where the technique of the treatment team is very important, and that the fact that it has been certified as an independent treatment team means that the center has its own technology to perform the treatment alone when a patient with aortic valve stenosis rapidly deteriorates. Since then, the TAVI team at Yeungnam University Hospital has successfully led 33 treatments since the first treatment in 2016 (as of September 25, 2020). This time, the first successful valve-in-valve procedure in the region reaffirmed its leading position in percutaneous aortic valve implantation.

 

Professor Son Jang-won of the TAVI team at Yeungnam University Hospital said, “In general, if you have had surgery for severe aortic valve stenosis, as in this case, it is common to perform reoperation through consultation with the patient and guardian. However, in the case of elderly patients who are afraid of reoperation, valve-in-valve TAVI treatment can be a method based on a sufficient understanding of the patient through multidisciplinary collaboration.”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