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적십자사, 희망풍차 결연세대에 추석맞이 물품 전달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9-29 [16:05]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회장 류시문)는 추석을 맞아 희망풍차 결연세대 810가구에 ‘온정담은 희망풍차 물품’을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적십자 봉사원들은 결연세대에 직접 방문해 명절 음식을 만드는데 필요한 식재료(밀가루, 식용유, 장류 등)와 생필품을 전하고, 결연세대원의 안부와 건강을 살폈다.

 

류시문 경북적십자사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유난히 이번 추석은 더욱 쓸쓸하게 느껴진다.”며 “물품이 지역 내 이웃들에게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작은 선물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희망풍차 결연세대’는 적십자 봉사원들과 결연을 맺은 지역 내 취약계층 가구로,각 지역의 적십자 봉사원들은 정기적인 방문을 통한 정서적 위안과 물품 지원 등으로 복지 사각지대를해소하기 위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 Red Cross and Hope Windmill deliver goods for Chuseok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Lee Seong-hyun = On the 29th, the Gyeongbuk branch of the Korean Red Cross (Chairman Ryu Si-moon) announced on the 29th that on Chuseok, it delivered ‘Onjungdam is a windmill of hope’ to 810 households connected with a windmill.

 

The Red Cross volunteers visited the married generation in person, delivered ingredients (wheat flour, cooking oil, paste, etc.) and daily necessities necessary for making holiday meals, and examined the health and safety of members of the married generation.

 

Ryu Si-moon, chairman of the Gyeongbuk Red Cross, said, “With Corona 19, this Chuseok feels extraordinarily lonely.” “I hope that the article will be a small gift so that you can spend a warm holiday to neighbors in the region.”

 

On the other hand,'Hope Windmill Association Generation' is a family of vulnerable groups in the region that has partnered with the Red Cross volunteers, and the Red Cross volunteers in each region conduct activities to resolve the welfare blind spot by providing emotional comfort and supplies through regular visits. Unfolding.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