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활동 느는 가을 3대 열성 질환 주의해야!

가 -가 +

권기태 칠곡경북대학교병원 감염내과 교수
기사입력 2020-10-06 [15:13]

우리나라의 가을철에는 진드기에 의해 감염되는 쯔쯔가무시증과 쥐나 다람쥐 같은 설치류에 의해 감염되는 신증후군출혈열, 렙토스피라증의 발생이 증가하므로 예방법을 잘 지키고 증상이 나타나면 일찍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치료받아야 한다.

 

◇진드기 조심 ‘쯔쯔가무시증’

 

쯔쯔가무시증은 오리엔티아 쯔쯔가무시균에 감염된 털진드기의 유충에 물렸을 때 유충에 있던 균이 사람의 몸에 들어가 전신 혈관에 염증을 일으키는 병이다. 털진드기 유충은 알을 낳는 우기에 덤불이 우거진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발견된다. 주로 사람의 땀구멍 및 모공을 물며, 이 과정에서 사람이 가려움증이나 통증을 느끼기는 어렵다.

 

쯔쯔가무시증은 1951년 처음 환자가 발생한 이후로 현재까지 환자 수는 증가추세다. 지역별로 전남, 경북, 전북, 충남지역에서 많이 발생하고, 털진드기 유충의 번식기인 10월에서 12월 사이에 급증한다. 다발성 장기부전, 쇼크, 뇌증, 호흡부전과 같은 합병증이 나타나지 않으면 비교적 잘 치료되며, 사망률은 0.5~1% 정도로 낮다.

 

현재 예방접종은 따로 없고 혈청형이 다양하여 백신 개발도 쉽지 않다. 따라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예방이다. 풀이 많은 곳에서 작업이나 야외활동을 할 때는 긴 팔, 긴 바지, 모자, 목수건, 토시, 장갑, 목이 긴 양말, 장화를 착용하고 작업이나 야외활동 전에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 풀숲에 옷을 벗어 놓거나 앉지 않고 용변을 보지 않는다. 집에 돌아온 즉시 활동복을 세탁하고 온몸을 꼼꼼히 씻고 몸에 벌레 물린 상처 또는 진드기가 물고 있지 않은지 확인한다.

 

◇무증상부터 사망까지 ‘신증후군출혈열’

 

우리나라에서 신증후군출혈열은 1951년 6월 초에 UN군에서 처음 발생하였다. 등줄쥐나 집쥐가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무증상 상태로 쥐의 타액, 소변, 분변을 통해 바이러스를 체외로 분비하고, 이것이 건조되어 먼지와 함께 공중에 떠다니다가 호흡기를 통해 사람에게 감염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사람 간에는 전파되지 않는 것으로 추측되고, 연중 발생이 가능하나 대부분 10월~12월에 집중되어 있다. 야외활동이 많은 남자, 군인, 농부에서 주로 감염되고, 매년 약 400명 내외의 환자가 발생한다. 감염 시 평균 2~3주의 잠복기를 거친 후 증상이 생긴다. 전신 혈관의 기능 장애로 인해 저혈압, 쇼크와 신부전이 나타난다. 발열, 출혈, 소변량 감소가 3대 주요 소견이나 발열, 오한, 근육통, 두통 등 비특이적인 증상이 잘 나타나며, 무증상부터 사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임상양상을 보인다.

 

치료약제는 없으며 적절한 대증요법이 치료이다. 조기에 진단하고 입원시켜 임상 경과를 면밀히 관찰하며 안정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백신이 개발되어 있으나 예방효과에 논란이 많아서 군인, 농부 등 직접적으로 신증후군출혈열 바이러스에 노출될 위험이 높은 집단에게 제한적으로 접종을 권장한다.

 

10~12월에는 유행지역의 산이나 풀밭에 가서 들쥐의 배설물과 접촉하는 것을 피하고 야외활동 후 돌아왔을 때는 옷을 꼭 세탁하고 샤워나 목욕을 할 것을 권장한다.

 

◇ 오염된 물 통해 감염되는 ‘렙토스피라증’

 

렙토스피라증은 렙토스피라균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 열성 전신성 감염질환으로, 세계 도처에서 발생하고 있는 동물사람공통감염증이다. 사람은 감염된 동물로부터 병에 걸리게 되며, 원인균인 렙토스피라는 보균 동물의 신장에서 만성적 감염으로 소변으로 배설되어 흙, 진흙, 지하수, 개울, 논둑물, 강 등을 오염시킨다.

 

사람과 동물은 오염된 소변에 직접 접촉하거나 간접적으로 오염된 물에 노출되어 감염된다. 렙토스피라증은 추수 전 시기에 태풍, 홍수, 장마 등과 관련이 있어 9~11월에 집중되어 발생하는 계절적인 특성을 보인다. 우리나라에서의 발생률은 유행 여부에 따라 연도별로 큰 폭의 변동을 나타내며, 최근에는 연간 약 100명 정도 발생하고 있다.

 

주증상은 발열, 오한, 근육통, 두통 순이며, 심한 경우 폐출혈이 발생하고, 황달, 신부전으로 진행한다. 백신은 없으며, 항생제를 투여하여 치료한다. 예방을 위해서는 균 오염이 의심되는 고여 있는 물에서 수영하지 않고, 고여 있는 물에서 작업을 할 경우 피부 보호를 위한 작업복(특히 장화)을 반드시 착용한다.

 

또한 홍수 이후 벼베기·벼세우기나 들쥐 포획 등의 작업 후 발열이 발생할 경우 빠른 시간 내에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도록 한다.

 

자료출처 :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 2020년 9월호 발췌 

글 : 권기태 칠곡경북대학교병원 감염내과 교수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Be careful of the three major fever diseases in autumn during outdoor activities!


【Korea Health Care Association】Kwon Ki-tae, Professor of Infectious Medicine, Chilgok University Hospital, Korea = In autumn in Korea, the occurrence of tsutsugamushi, which is infected by ticks, and hemorrhagic fever and leptospirosis, which are infected by rodents such as rats and squirrels increases. If it appears, you should visit a medical institution early to receive treatment.

 

◇ Beware of ticks ‘tsutsugamushi’

 

Tsutsugamushi is a disease in which the bacteria in the larva enter the human body and inflame blood vessels throughout the body when bitten by the larva of a hairy mite infected with Orientia tsutsugamushi. The hairy mite larvae are found intensively in thickened areas during the rainy season when laying eggs. It mainly bites human pores and pores, and it is difficult for a person to feel itching or pain during this process.


Tsutsugamushi syndrome first occurred in 1951, and the number of patients has been increasing to this day. It occurs a lot in Jeonnam, Gyeongbuk, Jeonbuk, and Chungnam by region, and increases rapidly between October and December, the breeding season of hairy mite larvae. If complications such as multiple organ failure, shock, encephalopathy, and respiratory failure do not appear, they are treated relatively well, and the mortality rate is as low as 0.5~1%.


Currently, there is no vaccination and the serotype is diverse, making it difficult to develop a vaccine. Therefore, being careful not to be bitten by ticks is the most important prevention. When working or doing outdoor activities in a grassy place, it is recommended to wear long sleeves, long pants, hats, carpenter, sash, gloves, long-necked socks, boots, and use a tick repellent before work or outdoor activities.


Also, they do not take off their clothes or sit down in the grass and go to the toilet. Immediately after returning home, wash your active clothes, thoroughly wash your entire body, and check your body for insect bites or ticks.

 

◇From asymptomatic to death,'nephrotic hemorrhagic fever'

 

In Korea, hemorrhagic fever of nephrotic syndrome first occurred in the UN military in early June 1951. When a rat or house rat is infected with the Hantavirus, it is asymptomatic and secretes the virus to the outside of the body through the rat's saliva, urine, and feces, which is dried and floats in the air with dust, and is believed to infect humans through the respiratory tract.


It is presumed that it does not spread from person to person, and although it can occur throughout the year, it is mostly concentrated in October to December. Men, soldiers, and farmers who have a lot of outdoor activities are mainly infected, and about 400 patients occur every year. Symptoms develop after an incubation period of 2-3 weeks on average when infected. Hypotension, shock and kidney failure are due to systemic vascular dysfunction. Fever, bleeding, and decrease in urine volume are the three major findings, but non-specific symptoms such as fever, chills, muscle pain, and headache appear well, and various clinical manifestations from asymptomatic to death are shown.


There is no therapeutic agent, and appropriate symptomatic therapy is treatment. It is important to diagnose and hospitalize early to closely monitor and stabilize the clinical course. Vaccines have been developed, but there is a lot of controversy over their preventive effect, so it is recommended to limit vaccination to groups at high risk of being directly exposed to the nephrotic hemorrhagic fever virus, such as soldiers and farmers.


In October-December, it is recommended to go to the mountains or grasslands in the epidemic area to avoid contact with the excrement of field rats, and to wash clothes and take a shower or bath when returning after outdoor activities.

 

◇'leptospirosis', which is infected through contaminated water

 

Leptospirosis is an acute febrile systemic infectious disease caused by Leptospira bacteria and is a common animal-to-human infection that occurs all over the world. Humans get sick from infected animals, and they are excreted in urine as a chronic infection in the kidneys of a carrier animal called leptospira, the causative agent, contaminating soil, mud, groundwater, streams, rice paddies, and rivers.


Humans and animals are infected by direct contact with contaminated urine or indirect exposure to contaminated water. Leptospirosis is related to typhoons, floods, and rainy seasons in the pre-harvest period, and thus shows a seasonal characteristic that occurs mainly from September to November. The incidence rate in Korea varies greatly from year to year depending on whether or not there is an outbreak, and recently, about 100 people occur annually.


The main symptoms are fever, chills, muscle pain, and headache in order. In severe cases, pulmonary bleeding occurs, and progresses to jaundice and kidney failure. There is no vaccine, and it is treated with antibiotics. For prevention, do not swim in stagnant water suspected of bacterial contamination, and when working in stagnant water, wear work clothes (especially boots) for skin protection.


In addition, if fever occurs after harvesting, rice harvesting, or catching field mice after flooding, seek medical attention at a medical institution as soon as possible.

 

Source: Excerpt from the September 2020 issue of Health News from Korea Health Management Association

Written by Kwon Ki-Tae, Professor of Infectious Medicine, Chilgok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권기태 칠곡경북대학교병원 감염내과 교수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