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세계적인 배터리산업 메카로 자리매김

배터리 Big3 기업 소재도시 포항, 차세대 배터리 산업육성에 최적화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14 [15:17]

▲ 포항시 배터리산업 조성도  © 포항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경북 포항시는 철강산업 일변도의 산업구조를 다변화하고 포항경제 부흥을 위해 향후 제2의 반도체라 불릴 만큼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배터리 기업 투자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포항시는 배터리산업 육성을 위해 지난해 7월 전국 최초로 영일만 일반산업단지와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를 지정했다.

 

특히 대한민국 최고의 배터리산업 선도도시로서의 주도권을 확보해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해 사용 후 배터리 종합관리센터 건립, 산‧학‧연 협력체계 구축, 규제자유특구 활성화 및 전기차 도시기반조성 로드맵 구성 용역 추진 등 다각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또한 포항시에는 에코프로, 포스코케미칼에 이어 GS건설 등 업계 ‘빅(Big)3’로 불리는 대기업들이 공장 설립을 위한 인프라 투자가 활발히 이어지고 있다.

 

영일만 산업단지 내에는 에코프로BM 외 5개 자회사가 오는 2025년까지 1조원 규모의 배터리 양극재 생산 공장건립을 추진 중이며, GS건설은 2022년까지 1,000억원 규모의 이차전지 배터리 리사이클링 공장 건립을 추진 중이다.

 

뿐만 아니라 포스코케미칼은 블루밸리 국가산단에 2022년까지 2,500억원 규모로 이차전지 음극재 공장을 건립 하고 있다.

 

배터리 업계의 3개 주요 대기업이 포항에 투자한 만큼 앞으로 관련 기업들의 활발한 투자와 참여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포항시는 배터리 Big3 기업을 앵커기업으로 적극 활용해 관련 산업분야에 투자하는 기업에 대해 파격적인 투자유치 인센티브, 원스톱 행정서비스, 기반시설 조성 등을 적극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포항은 우수한 전문연구인력을 가진 포스텍과 R&D(연구‧개발)기관인 포항가속기연구소, 포스텍이차전지연구센터, 포스코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등 차세대 배터리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최적의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다.

 

포항시는 이러한 산‧학‧연‧관 협업을 통해 신성장 동력산업인 배터리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함으로써 기업들에게 기업하기 좋은 최적의 여건을 제공하고 포항을 최고의 배터리산업 선도도시로 육성할 계획이다.

 

한편, 오는 29일에는 삼성SDI와 합자회사인 에코프로이엠이 2021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영일만4산단 내 3,644억원을 투자해 22,000평 규모의 이차전지 양극재 공장 착공식을 할 예정이며, 하이니켈계 양극재 국내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에코프로의 지속적인 투자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 establishes itself as a global battery industry mecca

 

Pohang, the material city of the Big3 battery company, optimized to foster the next-generation battery industry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Gyeongbuk Pohang City is focusing its efforts on attracting investment in battery companies that are rapidly emerging as a new growth engine in the future to diversify the industrial structure of the steel industry and revitalize the Pohang economy.

 
In order to foster the battery industry, the city of Pohang designated the'Next Generation Battery Recycling Free Regulation Zone'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in July last year, focusing on the Yeongil Bay General Industrial Complex and the Blue Valley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n particular, to secure the leadership as Korea's leading battery industry and foster related industries, the establishment of a comprehensive battery management center after use, establishment of an industry-academia-research cooperation system, revitalization of free regulatory zones, and promotion of electric vehicle urban infrastructure development roadmap construction services. We are making efforts.

 
In addition, in Pohang City, after EcoPro and POSCO Chemical, large corporations called the “Big 3” in the industry such as GS E&C are actively investing in infrastructure to establish factories.

 
In the Yeongil Bay Industrial Complex, Ecopro BM and five subsidiaries are promoting the construction of a battery cathode material production plant worth KRW 1 trillion by 2025, and GS E&C is promoting the construction of a battery recycling plant for secondary batteries worth KRW 100 billion by 2022.

 
In addition, POSCO Chemical is building a secondary battery anode material factory for 250 billion won by 2022 in the Blue Valley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s three major battery companies have invested in Pohang, it is expected that the active investment and participation of related companies will continue in the future. Pohang City actively utilizes the battery Big3 company as an anchor company to make a breakthrough investment in companies that invest in related industries. The policy is to actively support incentives for incentives, one-stop administrative services, and infrastructure construction.

 
In particular, Pohang has established an optimal infrastructure to lead the next-generation battery industry, such as ECH with excellent professional research personnel, Pohang Accelerator Research Center, ECH secondary battery research center, and POSCO secondary battery material research center, which are R&D (research and development) institutions. have.

 
Pohang City plans to intensively foster the battery industry, a new growth engine industry through such industry, academia, research, and government cooperation, to provide companies with the best conditions for business and to foster Pohang as the best battery industry leader.

 
On the other hand, on the 29th, Ecopro EM, a joint venture with Samsung SDI, plans to invest 366.4 billion won in the Yeongilman 4 industrial complex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December 2021 to ho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a secondary battery cathode material plant of 22,000 pyeong. It is expected that the continued investment of EcoPro, which has the best domestic technology for cathode materials, will greatly contribute to vitalizing the local economy.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