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R&D 평가 집행위원 쏠림현상 여전히 심각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19 [17:10]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국민의힘 양금희 의원(대구 북구 갑,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은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이하 기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기정원의 중소기업 R&D 평가 집행위원 2,810명 중 29.2%인 821명의 위원들이 5건 이상의 과제 평가에 참여하며 쏠림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 양금희 의원     ©

연간 7천억 규모의 중기부 및 산하기관 R 사업에 대해 선정, 평가하는 중소기업기술정보원은 2020년 올해 7,806억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를 수행하는 집행위원 중 쏠림현상이 나타난 집행위원 821명이 참여한 과제 수를 보면, 전체 15,992건 대비 77.4%에 해당하는 12,372건을 담당했다.

 

집행위원 1명당 평균적으로 6개 정도의 과제에 참여해야 하지만, 821명의 경우 1명당20건 정도의 과제를 처리한 셈이다.

 

평가위원들이 평가에 참여하는 전체 R&D 사업 수와 규모는 (‘20년 기준) 각각 25건과 7,806억이다.

 

5건 이상 평가에 참여한 821명의 집행위원이 평가한 과제가 77.4%에 달하는 점을 감안한다면 이들은 ’20년도에만 6,041.8억(7,806억 x 77.4% = 6,041.8억) 규모의 사업을 평가한 셈이다.

 

821명이 올해 가장 많은 수당을 받은 집행위원은 1,919만원을 수령했고 1,000만원 이상의 수당을 받은 위원은 69명에 달했다.

 

특정 위원의 경우, 최근 3년간 쏠림현상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며 137건의 평가에 참여했다. 1년에 5건 미만의 과제를 평가하는 집행위원이 70% 이상인 점을 감안하면 쏠림현상이 심각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때문에 공정성 훼손을 막기 위해서는 평가위원 풀을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왔다. 하지만 지난해에 비해 올해 평가 집행위원의 수는 오히려 줄어들어 평가 위원의 다양성이 증가했다고 보기 어렵다.

 

양금희 의원은 "소수의 위원에게 평가 과제가 집중되면, 중소기업 R&D 평가에 영향력을 행사 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오해의 소지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참여횟수 상한제 등 보완장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SME R&D evaluation executive members are still serious


【Break News Daegu】 Reporter Sung-Hyun Lee = Power of the People Geum-Hee Yang (Gap, Buk-gu, Daegu,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Technology Information Promotion Agency (hereinafter, Ki Jeong-won), this year's Ki Jeong-won's R&D evaluation of SMEs On the 19th, it was revealed on the 19th that 29.2% of the 2,810 executive committee members, or 821 members, participated in the evaluation of more than five projects, resulting in a shift.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Technology Information Service, which selects and evaluates 700 billion won worth of SMEs and affiliated R projects annually, is carrying out a project of 806 billion won this year in 2020.

 

When looking at the number of projects that 821 executive members who had a distraction among the executive members who performed this, 12,372 cases, or 77.4% of the total 15,992 cases, were in charge.

 

On average, each executive member should participate in about 6 tasks, but in the case of 821 people, it means that about 20 tasks were processed per person.

 

The total number and scale of R&D projects that the evaluators participate in evaluation (as of 20 years) are 25 and 786.8 billion, respectively.

 

Considering that 77.4% of the tasks evaluated by the 821 executive committee members who participated in more than five evaluations, they evaluated a project worth 604.18 billion (786.8 billion x 77.4% = 6,0418 billion) in 20 alone.

 

The executive committee member who received the highest allowance of 821 this year received 19.19 million won, and 69 members received more than 10 million won.

 

In the case of certain committee members, the phenomenon of distraction has been continuously occurring over the past three years and participated in 137 evaluations. Considering the fact that more than 70% of the executive committee members evaluate less than five projects a year, it can be seen that the distraction phenomenon is serious.

 

For this reason, it has been pointed out that the pool of evaluation members should be expanded to prevent impairment of fairness. However, compared to last year, the number of evaluation executives this year has rather decreased, making it difficult to say that the diversity of evaluation members has increased.

 

Rep. Geum-Hee Yang said, "If the evaluation task is concentrated on a small number of members, we cannot be free from concerns that it may exert influence on the R&D evaluation of SMEs." Do” he pointed out.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