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간부공무원 대상 ‘한국판 뉴딜’ 특강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19 [17:00]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정부의 한국판 뉴딜정책에 따른 경제·사회·문화적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지역균형 뉴딜을 선도하기 위해 5급 이상 간부공무원 60여 명을 대상 특강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 포항시 제공


이날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정태용 교수를 초빙해 ‘그린뉴딜, 그리고 지자체의 역할’을 주제로 ‘기후위기와 한국의 대응’, ‘그린뉴딜의 이해’, ‘성공적인 그린뉴딜을 위한 지자체의 역할’ 등의 내용으로 강의를 진행했다.

 

정 교수는 “그린뉴딜은 EU와 중국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세계적인 흐름으로 자리잡고 있고, 단기적이 아닌 장기적인 패키지 차원에서 계획·실행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우리나라의 장점인 디지털 역량과의 접목을 통한 그린뉴딜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포항 그린웨이 프로젝트’는 대표적 그린뉴딜 사례가 될 것이라며, 이러한 지자체의 성공모델을 전국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공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특강을 통해 기후변화 등으로 인한 에너지 전환의 세계적인 흐름을 파악하고, 에너지 전환시대에 우리 시가 앞으로 진행할 방향을 연구·토론하고 시민과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지방정부 주도적인 그린뉴딜이 한계가 있는 만큼 중앙정부에서 적극적인 지원과 체계적·장기적 정책을 추진해 나가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포항의 미래도약을 위한 모멘텀 마련을 위해 정부 뉴딜정책과 경북도 뉴딜정책을 연계한 ‘포항형 뉴딜 추진계획’을 마련하여 추진 중에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 Special Lecture on “Korean Version New Deal” for Executive Officials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Pohang City held a special lecture for 60 executives of level 5 or higher in order to actively respond to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changes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policy and lead the regional balanced New Deal in the conference room of the City Hall on the 19th Said that it was conducted.

 
On this day, Professor Tae-Yong Jung of the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t Yonsei University was invited to the theme of'The Green New Deal and the Role of Local Governments'. The lecture was conducted.

 
Professor Jeong said, "The Green New Deal is being promoted in earnest by the EU and China, so it is becoming a global trend, and it is necessary to plan and execute it in a long-term package rather than a short-term." The Green New Deal through it would be desirable.”

 
In particular, he said that the “Pohang Greenway Project” will be a representative example of the Green New Deal, and that it is necessary to share the success model of this local government not only nationwide but also globally.

 
Pohang Mayor Lee Kang-deok said, “Through this special lecture, we will understand the global trend of energy conversion due to climate change, etc., research and discuss the future direction of our city in the era of energy conversion, and strive to build a consensus with citizens.” As the leading Green New Deal has its limitations, the central government should actively support and promote systematic and long-term policies.”

 
Meanwhile, Pohang City has prepared and is pursuing a “Pohang New Deal Promotion Plan” in connection with the government's New Deal policy and the Gyeongbuk-do New Deal policy to prepare momentum for Pohang's future leap forward.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