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서, 보이스피싱 신고 은행직원에 감사장 전달

가 -가 +

이우근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06:55]


【브레이크뉴스 울진】이우근 기자= 울진경찰서는 지난 15일 보이스피싱 의심이 된다는 112신고를 해보이스피싱 사고를 막은  은행 직원에게 19일 감사장을 수여했다.

 

당시  피해자는 신고를 받고 도착한 경찰관에게 비협조적으로 대응하기도 했지만 30분동안 설득한 결과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피의자는 검찰청 직원을 사칭하며 피해자의 계좌가 범죄에 이용되었으니 계좌동결처리를 확인하여야 한다.며 대출을 하여 현금을 인출하도록 요구했다. 이에 속은 피해자는 KB국민은행에서 8,400만원을 인출했지만  은행직원의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의 설득 끝에 피해를 막을수 있었다.

 

피해자는 경찰관에게  아버지의 송아지 경매 비용이라고 하였으나 경찰관이 피해자의 휴대전화기에 설치되어 있는 팀뷰어(원격제어 프로그램)를 확인하고, 피해자를 계속설치해 설득하여 대출금을 전달하려는 것을 막았다.

 

변종문 서장은 경찰, 검찰, 금융감독원 및 금융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절대 현금을 요구하지 않는다.”앞으로도 주민과 함께 보이스피싱 범죄로부터 안전한 울진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변서장은 부임 하지마자  만나서 돈을 건네 받으면 100% 사기라는 보이스피싱 홍보물을 자체 제작해  금융기관 등을 대상으로 홍보활동을 벌여 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On the 15th, the Uljin Police Department reported 112 that there was a suspicion of voice phishing and awarded a letter of appreciation to the bank employee who prevented the voice phishing accident.

 

At that time, the victim responded uncooperatively to the policeman who arrived after receiving the report, but as a result of persuading for 30 minutes, the damage was prevented.

 

The suspect pretended to be an employee of the Prosecutor's Office and asked for a loan and withdrawal of cash, saying,'The victim's account was used for a crime, so we must check the account freezing process. The victim, who was deceived by this, withdrew 84 million won from KB Kookmin Bank, but was able to prevent the damage after persuading the police officer who was dispatched after receiving 112 reports from a bank employee.

 

The victim told the policeman that it was “the cost of auctioning the father's calf”, but the policeman checked the team viewer (remote control program) installed on the victim's mobile phone, and continued to install the victim to persuade the victim to prevent the loan from being delivered.

 

"The police, the prosecution,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nd financial institutions never ask for cash in any case," said Byeon-moon, chief executive officer. "We will do our best to make Uljin safe from voice phishing crimes with residents in the future."

 

On the other hand, as soon as Mr. Byeon did not take office, he produced a voice phishing promotional material called “100% scam when we meet and hand over money” to promote public relations targeting financial institutions.

 

이우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