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울릉도 썬플라워호 대체선 문제 해결 위해 '최선 다할 것'

울릉군 비상대책위원회 해수부 방문... 지속적 협의 약속

가 -가 +

황진영 기자
기사입력 2020-10-19 [23:07]

 

▲ 19일 오전 해수부를 방문한 울릉군비상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정성환,홍성근)가 투쟁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울릉군비대위 제공

 

【브레이크뉴스 울릉】황진영 기자=경북 울릉군비상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정성환, 홍성근)는 지난19일,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를 방문해 썬플라워호 대체선 문제 해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해수부가)는 약속을받았다고 밝혔다.

 

오전 10시30분 부터 1시간30분 여 진행된 면담에서 비대위는 지난 25년간 울릉-포항을 운항한 여객선 썬플라워호(총 톤수 2,394t, 정원 920명, 화물적재 25톤) 대체선 문제에 대한 대체선 공모사업 추진과 선석(접안장소)대책 등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 19일 오전 울릉군비상대책위원회가 해양수산부 관계자들과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 울릉군비상대책위원회 제공

 

해수부 관계자는 “울릉 주민의 고통을 충분히 직시하고 있다”면서 “조속한 해결을 하지 못하는 부분에 대해 공직자로서 죄송하고 대체선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면서 “비대위 측에서 그동안 제안한 여러 사안을 참고해 지속적인 협의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대위 관계자는 “현재 해수부 국정감사 기간 중 임에도 불구하고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배려 해준 것에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울릉 주민으로 구성된 단체 비대위가 직접 나서 해상교통문제 해결에 노력하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울릉군 행정과 의회를 향한 '지방자치단체와 의회 역할과 민생행보를 요구하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is 'doing its best' to solve the problem of replacement of the Ulleungdo Sunflower.

 

【Break News Ulleung】=According to the Ulleung County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Joint Chairman Chung Sung-hwan and Hong Seong-geun) in North Gyeongsang Province,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visited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to conduct a meeting over the Ulleung Island ferry issue.

 

During the meeting, which lasted for about an hour and a half from 10:30 a.m. to 10:30 a.m., the emergency committee reportedly suggested opinions on the alternative ship project for the ferry Sunflower (total of 2,394 tons, 920 people in capacity, and 25 tons in cargo) that operated between Ulleung and Pohang for the past 25 years, and measures to secure a berth.

 

In addition, the Pohang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Offic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Pohang Coast Guard) filed an administrative suspension of the request for cancellation of the business plan change or non-commissioned disposition, saying that conditional approval of the El Dorado (668 tons, 414 people in total, cargo is not allowed) for five months, which is less than half the size of the Sunflower's replacement line, was unfair.

 

An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said, "We are fully aware of the pain of the residents of Ulreung. I am sorry as a public official for not being able to solve the problem of the replacement ship as a public official, and we will do our best to resolve the issue," and added, "We will proceed with continuous consultations by referring to various issues proposed by the emergency committee."

 

 

황진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