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 없는 세대, 아직도 333만 세대

김정재 의원, “정부, 에너지복지에 소외되는 국민 없도록 노력해야”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13:41]

▲ 김정재 국회의원    

 

【브레이크뉴스 】오주호 기자=전국의 도시가스를 보급 받지 못하는 세대가 현재까지도 333만 세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포항·북구)이 지난 19일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시도별 도시가스 가정용 보급률 현황과 전망’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전국 공급권 역내 2,215만 가구 중 15%에 해당하는 333만 가구는 아직도 도시가스가 보급되어있지 않다. 반면 도시가스가 보급된 세대는 1,881만 가구로 나타났다.

 

지역에 따른 편차도 컸다. 가장 보급률이 높은 광주는 보급률이 100.2%, 그 다음은 서울 98.2%, 대구 97.1%, 대전 95.1% 순으로 높아 주로 광역시 이상의 대도시는 도시가스 보급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도시가스 보급률이 낮은 지역을 살펴보면 제주도 14.3%, 강원 54%, 전남 55.6% 경북 66.9% 충북 67.5%로 도시가스 보급률이 대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향후에도 보급률은 크게 개선되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2024년에도 전국 보급률은 87.7%에 머물 것으로 전망되었다. 약 294만 세대는 여전히 ‘도시가스 사각지대’에 놓이는 것이다.

 

산업부는 도시가스 배관망 설치가 어려운 지역에 ‘군 단위 LPG 배관망’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21년까지 전국 229개 지자체 중 216개 지자체에 천연가스를 보급하기 위해 올해는 태백, 제주, 서귀포 3개 지자체에서 사업을 진행하고 2021년에는 청양, 합천, 산청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하지만 전국 229개 지자체 중 13개는 여전히 천연가스 보급이 어려운 상황이다.

 

김정재 의원은 “도시가스는 가장 기본적인 에너지복지 인프라임에도 불구하고, 시설 미비나 경제성 문제로 보급받지 못하는 세대가 아직도 많다”고 비판하며 “정부는 도시가스 보급을 확대하고 보급이 어려운 경우에는 LPG등 대체연료를 사용할 수 있도록 에너지복지에 소외되는 국민이 없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Households without city gas, still 3.33 million households

 
Rep. Kim Jung-jae, “The government should strive to ensure that people are not marginalized by energy welfare”

 
【Break News 】Reporter Joo-ho Oh = It was found that the number of generations who do not receive city gas from all over the country still reaches 3.33 million.

 
According to the ``State and Prospect of City Gas Household Supply Rate by City and Province'', which was submitted by the Korea Gas Corporation on the 19th by Congressman Jeong-Jae Kim (Pohang and Buk-gu) of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22.1 million households, 3.33 million households, which account for 15%, are still not supplied with city gas. On the other hand, 18.81 million households were supplied with city gas.

 
There was also great variation by region. Gwangju, which has the highest penetration rate, has a high penetration rate of 100.2%, followed by Seoul 98.2%, Daegu 97.1%, and Daejeon 95.1%.

 
On the other hand, when looking at the low city gas supply rate, Jeju Island 14.3%, Gangwon 54%, Jeonnam 55.6%, Gyeongbuk 66.9%, Chungbuk 67.5%, and the city gas supply rate remained relatively low compared to that of large cities.

 
In the future, the penetration rate is not expected to improve significantly. The nationwide penetration rate is expected to remain at 87.7% in 2024. About 2.94 million households are still in the “city gas blind spot”.

 
The Ministry of Industry is carrying out a “military LPG pipe network” project in areas where it is difficult to install a city gas pipe network. In order to supply natural gas to 216 of 229 local governments nationwide by 2021, the project will be carried out in Taebaek, Jeju, and Seogwipo this year, and in 2021 in Cheongyang, Hapcheon, and Sancheong. However, 13 out of 229 local governments nationwide still have difficulty supplying natural gas.

 
Rep. Kim Jung-jae criticized “Even though city gas is the most basic energy welfare infrastructure, there are still many generations that cannot be supplied due to lack of facilities or economical problems.” “The government expands the supply of city gas and replaces LPG when it is difficult. “We must make efforts to ensure that no people are marginalized by energy welfare so that they can use fuel.”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