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안계고, 찾아가는 행복 시 콘서트 개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15:16]

【브레이크뉴스 경북 의성】이성현 기자=안계고등학교(교장 백승덕)은 지난 10월 16일 경상북도교육청 의성도서관에서 주관한 찾아가는 ‘행복 시 콘서트’사업 학교로 선정되어 행사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 안계고 찾아가는 행복 시 콘서트 개최  © 안계고

 

이 행사는 시와 음악의 하모니를 통해 학생들의 정서적 안정을 도모하고 시를 읽으며 우리말과 시의 아름다움을 배우고 시를 낭송함으로써 자신감을 증진하고자 하는 뜻을 담았다.

 

본 행사는 1학년 학생의 댄스를 시작으로 학생들의 열렬한 환호 속에 막을 열었다. 축하메시지로 경상북도 교육청 임종식 교육감은 ‘사랑의 물리학’ 낭송시를 영상으로 보내어 찾아가는 행복 시 콘서트를 응원했다. 지역 낭송가 두 분과 시인과의 만남, 시노래 및 대금 연주, 마지막을 장식한 성악 ‘시월의 어느 멋진 날에’까지 출연하신 분들 모두 마음을 모아 자리를 빛낸 멋진 시간이 됐다.

 

특히 시험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시를 외우며 낭송 준비를 한 1학년 학생 전체와 2학년 신문동아리 학생들, 알라딘 OST를 바이올린으로 연주하고 노래까지 곁들여서 불러준 3학년 1반 학생들, 고려가요 ‘동동’ 원문을 자연스럽게 잘 낭송한 3학년 2반 학생들과 교사의 시 낭송은 가을날 가슴을 물들인 한 폭의 그림이었다.

 

‘수성못 연가’를 낭송한 시조 시인(김미정)은 “학생들이 우리 전통시인 고려가요를 능숙하게 낭송하는 것이 매우 인상 깊었다고 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시낭송에 직접 참가한 3학년 학생들은 처음으로 여러 사람들 앞에서 낭송을 하는 체험을 할 수 있어서 뜻깊은 자리였고 전문낭송인의 시낭송을 들으며 시낭송을 새롭게 경험하는 좋은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백승덕 교장은 폐회사에서 “학생들에게 ‘여우와 토끼’ 우화를 예로 들어 이야기를 하면서 시낭송 및 여러 가지 준비를 열심히 한 학생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고 지금 최선을 다하는 안계고등학교 학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Uiseong Angye High School, held a concert when happy to visit


[Break News Gyeongbuk Uiseong] Reporter Lee Seong-hyun = Angye High School (Principal Seung-deok Baek) announced on the 20th that it was selected as a visiting ‘Happiness Concert’ project school hosted by the Uiseong Library of the Gyeongsangbuk-do Office of Education on October 16th.

 

The purpose of this event is to promote the emotional stability of students through the harmony of poetry and music, to read poetry, learn the beauty of Korean and poetry, and increase their confidence by reciting poetry.

 

The event started with the dance of first-year students, and opened with the enthusiasm of the students. In a congratulatory message, Superintendent Lim Jong-sik of the Gyeongsangbuk-do Office of Education sent a reciting poem ‘Physics of Love’ as a video to cheer for a happy poem concert. It was a wonderful time when all of the people who appeared in meetings with two local recitors and poets, performing poetry songs and Daegeum performances, and the last vocal music ‘On a wonderful day in October’ all brought together their hearts to shine.

 

In particular, despite the exam period, all 1st grade students memorizing poems and preparing for recitation, 2nd grade newspaper club students, 3rd grade 1st students who played Aladdin OST with a violin and sang along with songs, and the original text of Goryeo song'Dongdong' The poem reciting by the students and teachers in the second class of the 3rd grade, who recited naturally well was a picture that painted their hearts on an autumn day.

 

The Sijo Poet (Kim Mi-jeong), who recited the “Sooseong Lake Sonata,” said, “It was very impressive that the students recited the Korean traditional poetry, Goryeo Song, and praised it. The third graders who participated in the poetry recitation were meaningful because they could experience the recitation in front of many people for the first time, and it was a good time to experience poetry recitation while listening to poetry recitation by a professional recitor.”

 

Principal Seung-deok Baek said at the closing company, "I want to give a generous applause to the students who have worked hard to recite poetry and prepare various things while talking to the students using the fable of'The Fox and the Rabbit', and I hope to become a student of Angy High School who is doing his best now."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