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산업부, 포항지열발전 안전 관리 위한 부지 확보

심부지진계 및 지하수 모니터링장비 설치로 지열발전 부지의 체계적 관리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16:1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지난 15일 산업부가 임대차 계약을 통해 포항지열발전 부지를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 포항시 북구 흥해읍에 위치한 포항지열발전소     ©오주호 기자

 

지열발전 부지매입 이전에 우선 임대차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심부지진계 및 지하수 모니터링 장비 설치를 통해 안정적 관리를 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포항시는 시민들의 요구에 따라 촉발지진을 일으킨 지열발전 부지의 안전관리를 위해 부지를 신속히 확보하고 첨단장비를 설치해 전문가들이 분석한 결과를 투명하게 시민들에게 공개하기 위해 산업부와 지속적인 협력을 해왔다.

 

산업부는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 소속 진상조사위원, 관련 분야 전문가 자문단, 조사관 등이 2차례에 걸쳐 시추기를 포함한 장비들에 대해 현장조사를 실시해 지열발전 부지(흥해읍 남송리 329외 2필지)에 대한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고 안전관리사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정부조사연구단의 촉발지진 조사결과 발표 이후 포항시와 산업부는 안전관리사업을 추진해 지속적으로 부지를 확보하고자 노력했지만 코로나19 상황과 소유자 및 채권단의 반대에 부딪혀 어려움을 겪어 왔다.

 

포항시는 해당 부지의 조속한 확보를 지속적으로 건의해 이에 산업부는 채권단을 수차례 만나 설득해 이번 임대차 계약을 이끌어 냈다.

 

산업부는 정부 산하 포항지열발전 부지안전성검토TF와 함께 조만간 지열발전 부지 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점검하고 지열정 내 모니터링 장비의 설치 방안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다.

 

포항시와 산업부는 내년도 예산에 부지 매입비 예산 확보를 추진하고 있어 향후 매입을 통한 완전한 부지 확보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포항시 관계자는 “임대차 계약의 체결로 안정적인 부지 관리가 가능해졌다”며 “진상조사위원회의 시추기 조사가 완료됨에 따라 지열발전 부지 내 모니터링 장비를 설치해 분석 결과를 시민들에게 공개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향후 지속적인 부지 관리와 피해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열발전 부지에 포항지진연구센터 설립을 위한 국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Ministry of Industry secured a site for safety management of Pohang geothermal power generation

 

Systematic management of geothermal power generation sites by installing deep seismic systems and groundwater monitoring equipment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Pohang city announced on the 20th that the Ministry of Industry and Industry had secured the Pohang geothermal power plant site through a lease agreement on the 15th.

 
Prior to the purchase of the geothermal power plant site, a lease agreement was signed, enabling stable management through the installation of deep seismic systems and groundwater monitoring equipment.

 
In the meantime, Pohang City has cooperated with the Ministry of Industry to transparently disclose the results analyzed by experts to the public by quickly securing the site and installing advanced equipment for the safety management of the geothermal power plant site that caused the triggering earthquake at the request of citizens.

 
The Ministry of Commerce, Industry and Energy, conducted on-site investigations on equipment including drilling equipment twice by a fact-finding committee member of the Pohang Earthquake Investigation Committee, experts in related fields, and investigators to lease a lease for a geothermal power plant site (329, Namsong-ri, Heunghae-eup, and two) And plans to speed up the safety management business.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results of the triggered earthquake by the government research research group, Pohang City and the Ministry of Industry and Industry have been striving to secure a site by promoting safety management projects, but they have encountered difficulties due to the Corona 19 situation and opposition from owners and creditors.

 
Pohang City continued to recommend securing the site as soon as possible, and the Ministry of Industry and Industry met with the creditors several times to persuade the creditors to draw the lease.

 
The Ministry of Industry, along with the Pohang Geothermal Power Plant Site Safety Review TF under the government, will visit the geothermal power plant site in the near future to check the situation and review the installation of monitoring equipment in the geothermal well.

 
Pohang City and the Ministry of Industry are pushing forward to secure a budget for land purchases in the next year's budget, so it is expected to gain momentum in securing a complete site through future purchases.

 
An official from Pohang City said, “With the signing of a lease contract, stable site management has become possible.” As the fact-finding committee's drilling investigation is completed, we will install monitoring equipment in the geothermal power plant site and make efforts to disclose the analysis results to citizens. .

 
Meanwhile, Pohang City is planning to do its best to secure national funds to establish the Pohang Earthquake Research Center at the geothermal power plant site for continuous site management and economic revitalization in the affected areas in the future.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