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원권 누적 회수율 대구·경북 25.91% 최하위

12년간 발행된 5만원권은 전국 233조8천만원으로 이 중 48.3%인 112조3천만원이 환수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16:29]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양경숙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5만원권 회수현황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20년 9월까지 12년간 발행된 5만원권은 전국 233조8천만원으로 이 중 48.3%인 112조3천만원이 환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본다면 대구·경북 25.91%, 부산·경남 26.55%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남지방의 5만원권 누적 미환수액은 44조3천만원으로 발행 규모가 2배 이상 차이 나는 수도권·강원의 미환수액 46조8천만원과 비슷한 규모이다.

 

지역별로 살펴본다면 주요 관광지인 제주도의 5만원권 환수율은 223.08%로 가장 높았고, 수도권을 포함한 수도권·강원도의 환수율은 60.14%를 기록했다. 두 곳을 제외한 다른 모든 지역에서 5만원권 환수율이 모두 평균(52.6%) 이하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5만원권이 처음 발행된 2009년을 재외하고는 2020년 누적 회수율(24.6%)이 가장 낮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의 8.33%(2천만원), 대전·충청 9.09%(2천만원), 부산·경남 14.29%(5천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일평균 신용카드 이용실적을 보면, 대구·경북과 부산·경남이 전년 대비 증감률이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대구·경북 지역 내 일평균 신용카드 사용액은 2019년 714억원에서 2020년 상반기 639억원으로 10.42%(74억) 감소했다. 부산·경남은 2019년 1,225억원에서 2020년 상반기 1,121억원으로 9.35%(104억원) 감소했다.

 

2020년 상반기 일평균 신용카드 사용액이 전국적으로 감소한 것을 고려하면, 5만원권 발행 이후 2020년의 회수율이 가장 낮은 이유를 코로나19 發 경제침체가 불러온 소비위축 때문으로 해석할 수 있다.

 

양경숙 의원은 “영남은 코로나19의 충격을 가장 크게 받은 지역이다. 소비위축으로 그대로 이어졌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올해 2분기인 4월부터 6월까지 3달간 대구의 5만원권 환수율은 3.2%로 심각한 수준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위축이 지역 간 격차를 더욱 심화시키지 않도록 정책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양 의원은 “5만원권 발행 이후 발생한 누적 회수율의 지역 간 편차가 심각하다며, 수도권이 소비를 흡수하고 있는 것일 수도 있지만, 한국은행이 5만원권에 대한 지역별 수요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해 생긴 행정 오류라고도 볼 수 있다. 한국은행과 관계기관의 심도 있는 분석이 필요하다. 장롱 속의 5만원권이 지하경제로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cumulative recovery rate of 25.91% in Daegu and Gyeongbuk after issuance of 50,000 won notes is the lowest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According to the data on the collection status of 50,000 won notes received from the Bank of Korea by Rep. Kyung-sook Yang, the 50,000 won notes issued for 12 years from 2009 to September 2020 amounted to 233 trillion won nationwide, of which 48.3% or 112 trillion won. It was found that 30 million won was redeemed.

 

By region, Daegu and Gyeongbuk were 25.91%, and Busan and Gyeongnam were 26.55%, the lowest in the country. The cumulative unreturned amount of 50,000 won in the Yeongnam region is 44.30 trillion won, which is similar to the unreturned amount of 46 trillion won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Gangwon, which is more than doubled in issuance.

 

By region, the exchange rate of 50,000 won in Jeju Island, a major tourist destination, was the highest at 223.08%, and the rate of exchange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Gangwon-do including the metropolitan area recorded 60.14%. Except for the two, the redemption rates of 50,000 won in all other regions were below the average (52.6%).

 

By year, the cumulative recovery rate (24.6%) in 2020 was the lowest except in 2009, when the 50,000 won book was first issued. By region, 8.33% (20 million won) in Daegu and Gyeongbuk, 9.09% (20 million won) in Daejeon and Chungcheong, and 14.29% (50 million won) in Busan and Gyeongnam.

 

According to the average daily credit card usage performance submitted by the Bank of Korea, Daegu, Gyeongbuk, Busan, and Gyeongnam showed the lowest growth rates in the country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e average daily credit card usage in the Daegu and Gyeongbuk regions decreased by 10.42% (7.4 billion) from 71.4 billion won in 2019 to 63.9 billion won in the first half of 2020. Busan and Gyeongnam decreased by 9.35% (10.4 billion won) from 122.5 billion won in 2019 to 111.2 billion won in the first half of 2020.

 

Considering that the average daily credit card usage declined nationwide in the first half of 2020, the reason why the recovery rate in 2020 was the lowest after the issuance of 50,000 won can be interpreted as the consumption contraction brought about by the economic recession caused by Corona 19.

 

Rep. Yang Kyung-sook said, “Yeongnam is the region that has been most affected by Corona 19. It can be seen that it has led to a decline in consumption. In particular, the redemption rate of 50,000 won in Daegu for three months from April to June,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is at a serious level of 3.2%. Policy attention is needed to ensure that the consumption contraction caused by Corona 19 does not further deepen the gap between regions.”

 

Rep. Yang said, “There is a serious variation between regions in the cumulative recovery rate that has occurred since the issuance of 50,000 won notes, and the metropolitan area may be absorbing consumption. I can. In-depth analysis is needed by the Bank of Korea and related institutions. Special measures must be taken to prevent the 50,000 won in the closet from flowing into the underground economy.”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