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통상, 코로나 등 악재에도 면역 농특산품 수출 급증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16:44]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도내 출자기업인 경북통상(주)이 코로나19 등 대내외 어려운수출여건 속에서도 해외구매자들과의 비대면 수출상담회 등을 적극 활용해 큰 폭의 수출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수출전문 기관으로 지역 농특산품 수출증대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지난달 말까지 경북통상의 매출액은 378억원으로 전년 동월 297억원 대비 27% 증가했으며, 특히 지난 9월 매출이 58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월 31억원 대비 87% 증가하는 등 수출 호조가 이어지고 있어, 올해 연말 창사 이래 최초로 500억 매출 달성이 가능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9월말 현재 농림수산물 등 특산품의 국가 전체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3%가 증가한 65억6천3백만 달러인데 비해 경북도 수출은 전년 동기대비 20.7%가 증가한 4억4천1백만 달러를 달성했으며, 경북통상(주) 수출은 연말까지 30%정도 증가한 4천만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수출 증가세는 비대면 해외구매자 상담을 통해 미국, 캐나다, 홍콩, 베트남 지역에 대한 수출확대가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미․중 무역 분쟁의 틈새를 공략해 미국 지역으로 깐 마늘 수출을 확대시켰으며,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정식 즉석 식품시장 개발에 적극 대처했기 때문인 것으로 평가된다.

 

김유태 경북통상(주) 대표이사는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수출업체 및 생산농가 모두 힘든 한해를 보내고 있다”고 말하며, “새로운 무역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경영혁신 운동을 펼쳐나가 도민의 기업으로 거듭남과 동시에 농특산품의 수출확대에 적극 나겠다”고 밝혔다.

 

4분기에도 경북통상(주)은 지역의 대표적인 수출 과일인 배, 사과, 포도등 신선과일 수출에 주력할 계획이다. 냉해 피해 등으로 사과, 배 등의 생산량 감소로 국내가격이 상승해 해외 구매자로부터 주문 받은 수출물량 확보에 어려움이 예상되나 지역 내 생산자 단체와의 연대를 강화해 수출에 차질 없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생산 농가의 국내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매출액 대비 10% 수준인 내수사업을 향후 20%대로 확대 시킬 계획이다. 이를 위해 외국계 대형 유통 매장인 코스트코 8개 점포에 지역의 사과, 배 등 신선과일 납품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어려운 대외수출환경에서도 비대면 수출상담회, 물류, 인프라 지원 등 다양한 수출에스오에스(SOS)사업을 추진해 수출기업들의 수출현장에서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특히 농특산품의 해외수출확대를 위해서도 경북통상과 협력해 해외판촉전 개최 등 다양한 유통판매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 Trade, immune to adverse events such as corona, agricultural special product exports surge!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eon Lee = Gyeongsangbuk-do is showing a huge increase in exports by actively utilizing non-face-to-face export consultations with overseas buyers despite difficult export conditions at home and abroad such as Corona 19. It was revealed on the 20th that it was found to be playing a major role in increasing the export of local agricultural products as an export specialized agency.

 

Until the end of last month, Gyeongbuk Trade's sales amounted to 37.8 billion won, up 27% from 29.7 billion won in the same month last year. Especially, sales in September recorded 5.8 billion won, up 87% from 3.1 billion won in the same month of the previous year. It is expected to achieve 50 billion won in sales for the first time ever since.

 

As of the end of September, exports of special products such as agriculture, forestry and fishery products as a whole amounted to $6.56 billion, an increase of 3% year-on-year, while exports to Gyeongbuk-do reached $441 million, an increase of 20.7% year-on-year. Exports to Gyeongbuk Trading Co., Ltd. are expected to increase by 30% to 40 million dollars by the end of the year.

 

It was analyzed that the increase in exports was mainly due to the expansion of exports to the United States, Canada, Hong Kong, and Vietnam through non-face-to-face overseas buyer consultation. In particular, it is evaluated that it has expanded the export of garlic to the US by targeting the gap in the US-China trade dispute, and actively responded to the development of the home-cooked food market, which is growing in demand due to the Corona 19 incident.

 

Kim Yu-tae, CEO of Gyeongbuk Trade Co., Ltd., said, “We are having a difficult year for both exporters and producers due to the Corona 19 incident this year.” At the same time as reborn as a citizen's enterprise, we will actively expand exports of agricultural products.

 

In the fourth quarter, Gyeongbuk Tongsang Co., Ltd. plans to focus on exporting fresh fruits such as pears, apples, and grapes, which are representative fruits of the region.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difficult to secure exports ordered from overseas buyers as domestic prices have risen due to decreased production of apples and pears due to damage from cold damage, but it is planning to strengthen ties with local producer groups to ensure that exports are not disrupted.

 

In addition, it plans to expand its domestic business, which is 10% of sales, to 20% in the future in order to develop a domestic market for local farmers. To this end, it has signed contracts to supply fresh fruits such as apples and pears to 8 stores of Costco, which are large foreign distribution stores.

 

Provincial Governor Lee Cheol-woo said, “Even in difficult external export environments, we are trying to solve the difficulties of exporting companies by promoting various export SOS projects such as non-face-to-face export consultations, logistics, and infrastructure support.” In order to expand the export of special products overseas, we plan to continuously promote various distribution and sales businesses such as holding overseas promotion exhibitions in cooperation with Gyeongbuk Trade.”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