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충주시와 하늘재 관광활성화 협약 체결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1 [14:28]

【브레이크뉴스 경북 문경】이성현 기자=문경시는 21일 충주시와 하늘재(계립령)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하늘재는 한반도 최초의 고갯길(교통로)이라는 역사적 의미와 함께 월악산 자락에위치한 수려한 경관의 가치도 인정받아 2008년 국가명승 제49호로 지정된 곳이다.

 

충주시 쪽의 국가명승 지정에 이어 문경시 쪽의 단절구간 복원을 계기로 충주와문경 두 도시는 연계협력 필요성에 공감하고 지난 21일 상호협력 의지를 담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게 됐다.

 

이날 행사는 하늘재 정상에서 고윤환 문경시장, 조길형 충주시장, 김창기 문경시의회 의장, 천명숙 충주시의회 의장 등 양 도시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숲을 헤쳐 광명의 새 하늘 얻었으니’라는 하늘재 예찬 축시를 시조협회장인 권갑하 시인이 낭독해 행사의 뜻을 더욱 높였다.

 

경상북도와 충청북도의 경계를 이루는 하늘재는 156년(아달라 이사금 3)에 길이 열림으로써 백두대간을 넘는 최초의 통행로로 기록됐으며 원효와 의상, 마의태자와덕주공주, 고구려 온달장군 등과 관련된 전설, 산성과 도요지 등의 역사적 흔적이남아있는 유서 깊은 곳이다.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두 도시는 내년에 공동협력사업의 일환으로 공동학술용역을추진하기로 했으며, 충주시는 관광콘텐츠 개발 및 활성화 방안을, 문경시는 역사자원 조사 및 스토리텔링 분야를 맡아 지역통합 공동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현실의 땅 문경과 미래의 땅 충주시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너무나도 뜻깊은 일이며, 두 지역이 화합해 하늘재가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사랑받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보겠다.”고 말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문경시와의 공동협력을 통해 하늘재 일원의 관광활성화와 명소화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며 “공동 홍보마케팅 등 다양한 협업사업을 도출해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Mungyeong-si and Chungju-si signed a tourism promotion agreement with Haneuljae


【Break News Mungyeong, North Gyeongsang Province】 Reporter Sung-Hyun Lee=Mungyeong City announced on the 21st that it has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Chungju City to vitalize tourism in Haneuljae.

 

Haneuljae is a place designated as National Monument No. 49 in 2008 in recognition of its historical meaning as the first pass (transportation rout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value of the beautiful scenery located at the foot of Mt. Worak.

 

Following Chungju City's designation as a national scenic spot, Mungyeong City's restoration of the cut-off section led the two cities of Chungju and Mungyeong to agree on the necessity of cooperation and sign a MOU on the 21st of the year.

 

The event was held at the summit of Haneuljae, with officials from both cities including Mungyeong Mayor Ko Yun-hwan, Chungju Mayor Jo Gil-hyeong, Mungyeong City Council Chairman Kim Chang-ki, and Chungju City Council Chairman Chun Myung-sook. Poet Gap-ha Kwon, the president of the Sijo Association, read aloud to enhance the meaning of the event.

 

Haneuljae, which forms the border between Gyeongsangbuk-do and Chungcheongbuk-do, was recorded as the first passage over Baekdudaegan as the road opened in 156 (Isageum 3 in Adala). It is a historic place with historical traces such as Toyoji.

 

Starting with this agreement, the two cities decided to carry out joint academic services as part of a joint cooperation project next year. Chungju City is in charge of developing and revitalizing tourism contents, and Mungyeong City is in charge of historical resource research and storytelling. I plan to proceed.

 

Mungyeong Mayor Go Yun-hwan said, "It is very meaningful that Mungyeong, the real land and Chungju, the land of the future, come together in one place, and we will work together so that the two regions can reconcile and make Haneuljae a place loved by all the Korean people. .

 

Chungju City Mayor Jo Gil-hyung said, “Through joint cooperation with Mungyeong City, we plan to speed up the promotion of tourism and attractions in the area of ​​Haneuljae.” “We will actively pursue various collaboration projects such as joint public relations marketing.”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