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와 특례시 지정 공동대응

이강덕 시장, “국가균형발전 위해 특례시 지정 반드시 필요”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16:29]

▲ (사진 왼쪽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윤화섭 안산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장 윤화섭 안산시장과 부회장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22일 포항시청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과 관련해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 특례시 지정 쟁점사항 의견교환과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 회원도시 간 상호 교류와 우호 증진을 위해 추진됐다.

 

현재 법안 심사 중인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에는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를 특례시로 지정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개정안이 통과되면 경기도내 수원, 안산, 남양주 등 10곳과 충남 천안, 경북 포항, 경남 김해 등 6곳이 특례시로 지정된다.

 

이날 이강덕 시장은 “2020년 6월말 기준 전체인구의 50.2%가 수도권에 거주하고 있는 수도권 과밀화 현상을 타개하고 현 정부의 국정목표인 국가균형발전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특례시 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을 건의했다.

 

▲ 윤화섭 안산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이강덕 포항시장과 포항철길숲을 찾아 둘러보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에 윤화섭 안산시장과 조광한 남양주시장 또한 지자체의 특성과 수요에 맞는 제도 개선으로 주민들의 복리 증진에 기여하고, 인구 50만 이하 기초자치단체와 동반성장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세 도시 시장은 포항시민의 쉼터와 문화 공간인 포항철길숲을 방문해 각 도시의 현안 사항에 대한 의견을 나눴으며, 특히 윤화섭 안산시장과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그린웨이사업을 통해 철강도시 이미지에서 녹색환경도시로 변모해 가는 포항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2003년 설립 광역시 제외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로 회원 구성)는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의 행정특성에 따른 대시민 행정서비스 향상을 위한 공동협력⸱발전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한편 지난 7월, 제7차 정기회의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은 부회장으로 추대되어 도시 간 협력사업에 앞장서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Mayor Lee Kang-deok, joint response to the designation of special occasions with the National Council of Mayors

 

Mayor Kang-deok Lee, “It is necessary to designate special cases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Ansan Mayor Yoon Hwa-seop, chairman of the National Large City Mayors Council, and Namyangju City Mayor Jo Kwang-han, vice-chairman, visited Pohang City Hall on the 22nd.

 
This visit was promoted to exchange opinions on issues designated by special cities with a population of more than 500,000 in relation to the amendment of the Local Autonomy Act and to promote mutual exchange and friendship among member cities of the National Council of Mayors.

 
The ‘All Amendment to the Local Autonomy Act’, which is currently being reviewed, contains the designation of large cities with a population of 500,000 or more as special cities. If this amendment is passed, 10 places in Gyeonggi-do, including Suwon, Ansan, and Namyangju, and 6 places including Cheonan, Chungnam, Pohang, Gyeongbuk, and Gimhae, Gyeongnam, will be designated as special cases.

 
Mayor Lee Kang-deok emphasized that "as of the end of June 2020, it is necessary to designate a special case in order to overcome the overcrowding of the metropolitan area, where 50.2% of the total population reside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o achiev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which is the current government's national goal." And suggested an active response at the level of the National Large City Mayors Council.

 
Accordingly, Mayor Yoon Hwa-seop and Mayor Jo Kwang-han, Mayor of Namyangju, also decided to contribute to the welfare of residents by improving the system to meet the characteristics and demands of local governments, and to come up with a plan to grow together with basic local governments with a population of less than 500,000.

 
In addition, the mayors of the three cities visited the Pohang Railroad Forest, a shelter and cultural space for Pohang citizens, and discussed the pending issues of each city. In particular, Mayor Yoon Hwa-seop and Namyangju City Mayor Jo Kwang-han said, “Through the Greenway Project, “I was deeply impressed by Pohang, which is transforming into a green environment city.”

 
Meanwhile, the National Council of Large City Markets (established in 2003, consisting of large cities with a population of 500,000 or more excluding metropolitan cities) is seeking joint cooperation and development plans to improve administrative services for Dash citizens according to administrative characteristics of large cities with a population of 500,000 or more.

 
Meanwhile, at the 7th regular meeting in July, Pohang Mayor Lee Kang-deok was elected as vice-chairman, taking the lead in inter-city cooperation projects.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