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피해 신청 접수 원활

신청접수 한 달 동안 5,600여 건 신청, 기복 없이 원활한 신청 이어져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16:53]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시는 지난 9월 21일부터 접수를 시작한 포항지진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른 피해자 인정 및 지원금 신청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 지진피해 신청접수 현장 모습  © 포항시 제공

 

22일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한 달 동안 지진피해 신청접수 건수는 10월 21일 기준 5천600여 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인명피해 147건, 주택피해 4,973건, 소상공인 250건, 중소기업 22건, 농축산업 7건, 종교시설 54건, 가재도구 등 기타는 243건으로, 전체 피해접수의 약 87%가 주택피해이다.

 

시는 접수 초기 많은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릴 것을 우려했으나, 찾아가는 읍면동 순회 교육과 각종 매체를 활용해 홍보를 병행한 결과 신청건수는 하루에 일평균 300여 건씩 고르게 접수되고 있다.

 

또한, 거점 접수처에서 제공하는 전문가 상담건수는 400여 건을 돌파했으며, 읍면동 접수처 방문상담 및 전담콜센터를 통한 유선상담, 전문가 유선상담 등을 포함하면 지진피해 신청관련 총 상담건수는 1만여 건에 달한다.

 

지난 7일 장량 거점접수처(양덕한마음체육관)에서 디지털 기기의 사용이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찾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했다는 훈훈한 사례도 있다.

 

디지털 기기가 없는 독거노인이라 피해사진 촬영 및 제출이 어렵다는 시민을 위해 접수담당 직원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사진을 촬영하고 출력뿐만 아니라 신청접수에 대한 안내까지 하고 있다.

 

해당 민원인은 “피해신청을 하는 것이 막막하고 어려워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연락을 했다.”면서, “이렇게까지 도와주시니 너무 감사하고 덕분에 한시름 덜었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편, 포항시는 오프라인 접수처와 동일한 시간대로 운영되고 있던 온라인 신청도 시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운영시간을 대폭 늘렸다.

 

온라인 신청접수 마감시간이 기존 18시에서 24시로 연장됨에 따라 직장인 등 접수시간 중에 신청이 어려운 시민들도 온라인으로 마음 편하게 신청할 수 있게 했다.

 

한편 지진피해 신청은 포항지진으로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입은 시민 모두 가능하다. 아직 신청하지 못한 시민들은 최대한 증빙자료를 많이 확보해 신청하는 것이 유리하며, 주소지와 관계없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거점접수처 등 34개 접수처에서 피해구제 신청을 할 수 있고 온라인과 모바일로도 가능하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earthquake damage application reception site smooth progress

 
Over 5,600 applications per month of application receipt, smooth application without ups and downs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The city of Pohang, Gyeongsangbuk-do, is proceeding smoothly with the application for recognition of victims and subsidies in accordance with the Special Act for the investigation of the Pohang Earthquake and damage relief, etc.

 
According to the city of Pohang on the 22nd, the number of earthquake damage applications received over the past month was about 5,600 as of October 21.

 
By type, there were 147 casualties, 4,973 housing damages, 250 small business owners, 22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7 agricultural and livestock industries, 54 religious facilities, 243 household items, etc., about 87% of the total damage received was housing damage. .

 
The city feared that a large number of applicants would be gathered at once at the beginning of the application, but as a result of conducting public relations using various media and training in visiting towns and villages, the number of applications is evenly received at an average of 300 a day.

 
In addition, the number of expert consultations provided by the reception desk at the base has exceeded 400 cases, and the total number of consultations related to earthquake damage applications reaches 10,000, including visit consultations at reception desks in Eup, Myeon-dong, telephone consultations through dedicated call centers, and telephone consultations with experts. .

 
On the 7th, there is a warm case that the reception desk in Jangryang (Yangdeok Hanmaeum Gymnasium) provided a service to the vulnerable who are difficult to use digital devices.

 
For citizens who find it difficult to take and submit pictures of damage because they do not have digital devices, the receptionist directly visits the site to take pictures and not only print them, but also guide the application.

 
The complainant said, “It was so difficult and difficult to apply for damage, so I contacted you in case.” “I am so grateful that you helped me so far, and thanks to me, I was relieved.”

 
On the other hand, Pohang City has significantly increased its operating hours so that citizens can use online applications in the same time as the offline reception desk.

 
As the online application deadline has been extended from 18:00 to 24:00, citizens who have difficulty applying during the reception hours, such as office workers, can easily apply online.

 
Meanwhile, all citizens who suffered damage to life and property due to the Pohang earthquake can apply for earthquake damage. For citizens who have not yet applied, it is advantageous to apply for as much evidence as possible. Regardless of their address, they can apply for damage relief at 34 reception desks, including eup, myeon, and 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and base reception desks. It is also possible.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