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신입생 3명 중 1명 영어, 5명 중 1명 수학 기초 학력 미달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16:33]

▲ 곽상도의원     ©곽상도의원 트위터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국민의힘 곽상도 의원(국회 교육위원회 간사)이 서울대학교로부터 제출받은 2017~2020학년도 연도별 신입생 수학 및 영어 성취도측정시험 평가 결과’에 따르면, 올해 평가 결과 △수학 과목 부족자는 15.02%, △영어 과목 부족자는 33.26%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서울대학교 신입생 중 기초 영어 실력에 미달하는 학생의 비율이 2017년 이후 계속해서 증가했고, 수학은 2019년부터 기초 실력에 미달하는 학생 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서울대 신입생 중에서 영어 실력이 기초에 미달하여 ‘기초영어’를 수강해야 하는 학생의 비율은 △2017년 29.55% △2018년 30.42% △2019년 32.48% △2020년 33.26%로 4년 간 3.71% 증가했다. 또 수학 실력이 기준에 미치지 못하여 ‘기초수학’ 혹은 ‘미적분의 첫걸음’등 그 이하의 강의를 수강해야 하는 학생의 비율은 △2017년 20.66% △2018년 18.07%로 줄어들었다가, △2019년 14.37%에서 △2020년 15.02%로 늘어나면서 하위권 학생의 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성적우수자의 비율은 줄어 들었다.영어성적이 우수해서 수업을 들을 필요가 없는 ‘영어면제’ 대상 비율은 △2019년 3.76%에서 △2020년 2.82%로 줄어들었고, 역시 최고 난이도의 ‘고급수학’ 수강 대상 비율은 △2019년 10.93% △2020년 10.16%로 줄어들며 상위권 학생의 비율은 감소하였다.

 

이러한 전반적인 기초학력 저하의 원인으로 2017년 5월 출범한 문재인 정부가 평준화 일변도 교육정책을 추진하면서 학생들의 학력 저하가 2019년부터 가시화 된 것으로 분석된다.

 

문재인 정부가 2017년 출범 이후 ‘교실혁명을 통한 공교육 혁신’을 국정과제로 추진하면서, 국가수준학업성취도 평가 폐지 등 획일적인 평등과 경쟁 없는 균등주의 교육을 추진하다 보니 그 결과가 하위권 학생 비율의 증가와 상위권 학생 비율의 감소로 나타난 것이다.

 

이에 대해 곽상도 의원은 “경쟁 없는 문재인식 공교육 혁명으로 인해 대한민국의 기초학력이 하락하고 있고, 학생과 학부모는 시험 자체가 없다보니 이러한 학력 하락 사실을 알지도 못하게 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문재인 정부가 진정으로 공교육 혁신을 이루고자 한다면 교육경쟁력이 하락하고 있음을 애써 감추지 말고, 학생들이 정당한 노력에 정당한 대가를 얻을 수 있도록 학력향상지원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1 out of 3 freshmen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1 out of 5 students lacking basic mathematics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un Lee = Power of the People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2017-2020 academic year mathematics and English achievement test evaluation results submit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by Rep. Kwak Sang-do (secretary of the National Assembly Board of Education), this year's evaluation result △ math subjects It was found that 15.02% of those with shortages and 33.26% of those with shortages in English subjects.

 

In addition, the proportion of students who do not meet basic English proficiency among freshmen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as continued to increase since 2017, and the proportion of students who do not meet basic proficiency in mathematics increased from 2019.

 

Looking at the details, the proportion of students who need to take'Basic English' due to insufficient English proficiency among freshmen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is △29.55% in 2017 △30.42% in 2018 △32.48% in 2019 △33.26% in 2020, 4 years Liver increased by 3.71%. In addition, the percentage of students who need to take lectures lower than those of'Basic Mathematics' or'First Steps to Calculus' because their mathematics skills did not meet the standards decreased from △20.66% in 2017 to 18.07% in 2018, and △2019 From 14.37% to △ 15.02% in 2020, the percentage of low-ranking students increased.

 

On the other hand, the proportion of students with excellent grades decreased. The percentage of ``English exemption'' subjects who do not need to take classes because of their excellent English proficiency has decreased from △ 3.76% in 2019 to △ 2.82% in 2020, and is also the highest level of ``advanced math'' The percentage of students enrolled in the course decreased to △10.93% in 2019 and △10.16% in 2020, and the proportion of top-ranked students decreased.

 

As the cause of this overall decline in basic educatio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hich was launched in May 2017, promotes a one-sided education policy for leveling, and it is analyzed that the decline in students' education has become visible from 2019.

 

Sinc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as inaugurated in 2017, it has promoted ``public education innovation through classroom revolution'' as a state-run task, and promoted uniform equality education without competition, such as abolishing the evaluation of national level academic achievement. And a decrease in the percentage of top-ranked students.

 

Regarding this, Rep. Kwak Sang-do said, "The Korean government's basic education has been declining due to the Moon Jae-in recognition public education revolution without competition, and students and parents have come to the point of not even knowing the decline in education because there is no examination." "If you want to achieve innovation in public education, you should try not to hide that educational competitiveness is declining, and seek support measures to improve academic ability so that students can get a fair price for their legitimate efforts."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