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군비행장 소음영향도 조사 주민설명회 가져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17:26]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국방부(해군본부)와 22일 오천읍민복지회관에서 군 소음보상법 소음영향도조사 주민설명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 포항시가 군비행장 소음영향도 조사 주민설명회를 열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날 주민설명회에서는 포항 K3비행장 인근 4개 읍면동(오천읍, 동해면, 청림동, 제철동) 주민대표 및 주민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해 제정돼 오는 11월 27일 시행되는 ‘군용비행장·군사격장 소음방지 및 피해보상에 관한 법률’(이하 군소음보상법)과 관련해 1년 동안 진행될 소음영향도 조사에 대한 주요내용을 민간용역사에서 설명하고 질의응답 하는 시간을 가졌다.

 

군소음보상법에 따라 진행되는 이번 조사는 군공항 인근주민들의 소음피해상황을 파악하고, 국방부장관이 지정하는 소음대책지역을 지정·고시하기 위한 작업으로 내년 11월까지 이어진다.

 

조사를 통해 군소음 대책지역이 내년 12월 지정·고시되면, 해당지역 주민들은 오는 2022년부터 보상금을 받게 될 예정이다.

 

신구중 포항시 환경정책과장은 “주민대표와 민간전문가가 군소음 영향도조사에 참여해 조사가 공정하게 이뤄지는지 꼼꼼하게 확인하고, 군소음 피해 주민들의 고통을 덜고 최대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military airfield noise impact survey residents briefing session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Pohang city announced that it had a resident briefing session on the noise impact level survey of the Military Noise Compensation Act at the Ocheon-eup Civil Welfare Center on the 22nd with the Ministry of Defense (Naval Headquarters).

 
On this day, the residents of four towns and villages (Ocheon-eup, Donghae-myeon, Cheongnim-dong, and Jecheol-dong) near Pohang K3 airfield attended, and 20 residents attended the'military airfield and military shooting range noise prevention and damage. In relation to the'Compensation Act'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Small Noise Compensation Act), a private service company explained and answered questions about the main contents of the noise impact survey to be conducted for one year.

 
This investigation, conducted in accordance with the Military Noise Compensation Act, is a work to identify noise damage conditions of residents near military airports and to designate and announce noise countermeasure areas designated by the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and will continue until next November.

 
If the noise-neutral countermeasure area is designated and announced in December of next year through an investigation, residents of the area will receive compensation from 2022.

 
Shin Gu-joong, head of the environmental policy section, said, "Residents' representatives and private experts will participate in the investigation of the impact of noise and make sure that the investigation is conducted fairly, and we will do our best to alleviate the pain of the residents affected by noise and provide compensation as much as possible."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