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소방서, 소방차 길 터주기 동승체험 실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3 [15:33]

【브레이크뉴스 경북 성주】이성현 기자=성주소방서(서장 송인수)는 지난 22일 정영길 경상북도의원, 구교강 성주군의원, 관내 기자와 함께 소방차 진입곤란지역과 주요 정체 도로에서 소방차 출동로 확보를 위한 길 터주기 훈련 · 동승 체험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 성주소방서, 정영길 도의원 등 소방차 길 터주기 동승체험 실시  © 성주소방서

 

소방차 길 터주기 동승체험은 지역인사가 직접 참여하여 화재ㆍ구조ㆍ구급 발생 시 불법 주ㆍ정차로 인한 출동 장애 등을 직접 경험해보고 소방차 현장 도착시간의 중요성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자 마련됐다.

 

동승체험에 나선 정영길 도의원 및 구교강 군의원은 방화복 등 개인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소방차에 탑승하여 성주시장 등의 출동로 실태를 직접 점검했다.

 

훈련은 상습 정체 구간에 대한 ▲소방차 출동로 확보 훈련 ▲소화전 주변 및 소방차 전용구역 불법 주ㆍ정차 차량 단속 및 계도 ▲소방차 우선통행 및 소방차 길 터주기 방법 홍보 등을 병행했다.

 

정영길 도의원은 "이번 동승체험은 긴급출동 시 소방대원들의 애로사항과 출동로 확보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지역 군민들이 불법 주·정차 근절에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구교강 군의원은 "많은 사람이 동승 체험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소방차 길 터주기 문화가 하루빨리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홍보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Seongju Station, fire engine road bike ride experience


[Break News Seongju,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un Lee=Seongju-bangseo (Chief Song In-soo) provided a way to secure fire truck exit routes in areas where fire trucks are difficult to enter and major congested roads with Gyeongsangbuk-do Clinic Jung Young-gil, Gugyogang Seongju-gun, and reporters in the building on the 22nd. It was revealed that they had a training and riding experience.

 

The fire truck road cycle ride experience was designed to induce interest in the importance of arrival time at the fire truck site by directly participating in the event of a fire, rescue, or emergency.

 

Provincial Clinic Jeong Young-gil and Gun Gyo-gang Clinician Gugyogang, who went on the ride experience, wore personal safety equipment such as fire protection, boarded a fire truck, and inspected the actual conditions of dispatch routes such as Seongju Market.

 

The training included ▲ training for securing fire truck dispatch routes for regular congested sections ▲ cracking down on illegal parking and stopping vehicles around fire hydrants and in dedicated fire truck areas, and providing guidance ▲ priority access to fire trucks and publicity of how to open fire trucks

 

Provincial Assemblyman Jeong Young-gil said, "This ride experience was a great opportunity to feel the difficulties of firefighters and the importance of securing an emergency route in case of an emergency dispatch," he said.

 

In addition, Assemblyman Gugyogang said, "I will support many people to experience the riding experience, and actively promote the culture of fire truck road laying as soon as possible."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