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스쿨존 안전 위한 ‘서로안전캠페인’ 실시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24 [21:29]

【브레이크뉴스 경북】오주호 기자=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경북·세종아동옹호센터는 오는 26일부터 어린이 통학로 안전환경 조성을 위한 ‘서로안전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4일 밝혔다.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서로안전캠페인’은 어린이와 운전자가 스스로 지킬 수 있는 안전수칙을 약속하고 안전한 통학로를 만들어가는 안전결연으로 서로의 안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인식개선캠페인이다.

 

참여방법은 언택트시대를 맞아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랜딩페이지를 통해 어린이와 운전자 모두 쉽게 참여가 가능하다.

 

참여자는 본인이 지킬 수 있는 안전수칙을 정하고 매칭된 상대와 안전결연을 맺고 SNS에 약속을 공유하면 ‘서로안전 약속고리’를 제공받을 수 있다.

 

경북아동옹호센터 정인숙 소장은 “서로안전캠페인은 아동안전을 위한 새로운 안전결연 방식의 새로운 개념의 온라인 캠페인이며, 이를 통해 어린이와 운전자 모두에게 책임감을 부여하고 교통안전을 ‘함께’ 지킨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종아동옹호센터 최승인 본부장은 “어린이와 운전자 모두의 안전을 위해 준비한 이번 캠페인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며 “아동의 안전환경조성을 위한 인식개선 활동에 앞장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reen Umbrella Children's Foundation conducts “Mutual Safety Campaign” for school zone safety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Joo-ho Oh = The Green Umbrella Children's Foundation and the Gyeongbuk-Sejong Children's Advocacy Center announced on the 24th that from the 26th, they will launch a “Mutual Safety Campaign” to create a safe environment for children to school.

 
The “Mutual Safety Campaign” is an awareness-raising campaign that promises safety rules that children and drivers can follow on their own and strives for each other's safety through a safety alliance to create a safe way to school.

 
Participation is conducted online in the era of untact, and both children and drivers can easily participate through the landing page.

 
Participants can receive ‘Mutual Safety Promises’ by setting safety rules that they can keep, establishing a safety relationship with the matched partner, and sharing the appointment on SNS.

 
“The Mutual Safety Campaign is an online campaign with a new concept of a new safety relationship for child safety,” said In-Sook Jeong, director of the Gyeongbuk Children's Advocacy Center. Through this, a positive response was given to both children and drivers and to keep traffic safety'together'. I am looking forward to it.”

 
Seung-in Choi, head of the Sejong Children's Advocacy Center, said, "We ask for your interest and participation in this campaign prepared for the safety of both children and drivers. I will take the lead in activities to raise awareness to create a safe environment for children."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