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비대면 사업 '허점 투성이'

수요기업 8만개 선정 계획, 현재 신청 기업 2만 3,043개 25% 수준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24 [21:17]

▲ 김정재 국회의원    

 

【브레이크뉴스 】오주호 기자=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 3100억원 이상을 투입한 '중소기업 비대면 서비스 제공' 신규사업 곳곳에서 허점이 드러나고 있다.

 

서비스를 제공 받는 대상 기업 선정이 25% 밖에 진행되지 못했고, 서비스를 공급하는 기업은 중소ㆍ벤처기업으로 한정돼 있어 사업 효과가 반감될 우려가 제기된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인 김정재 의원(국민의힘·포항북구) 이 지난 23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K-비대면 서비스 플랫폼 구축 사업' 자료에 따르면 이날 현재 이 사업의 실집행금액은 20억 4100만원으로 집행률은 0.8%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정부는 당초 올해 안에 서비스 수요 기업 8만개를 선정하기로 했지만 현재 수요 기업(신청 기업)은 2만77개로 4분의 1 수준에 그치고 있다.

 

김 의원은 "추경은 타이밍이라더니 이 속도로 올해 안에 8만개의 수요기업을 모두 다 선정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대규모 불용액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서비스 공급 기업을 선정하는 작업도 부실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사업의 참여기업 모집 공고문에 따르면 비대면 서비스 공급기업은 중소ㆍ중견기업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이를 기준으로 중기부는 서비스 공급기업 359개사를 최종 선정해뒀다.

 

기준에 따르면 최근 비대면 솔루션 시장 진입을 발표한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솔루션은 중소기업이 바우처로 구입 할 수가 없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소속으로, 규모는 중견기업이나 대기업으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반면 네이버의 자회사인 웍스모바일의 비대면 솔루션은 진입이 허용된다. 네이버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이 아니기 때문이다.

 

중기부는 이에 대해 "대기업의 참여를 제한해 공급기업에 판로확대와 성장을 위한 마중물을 제공해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입장이다.

 

반면 관련 업계와 김 의원은 중기부의 신규사업 의도가 현실에서 제대로 구현될지 여부에 강한 의심을 품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이 사업의 취지가 중소기업들이 코로나19 위기 속에 빠르게 증가하는 재택근무, 화상회의 등 비대면 근무 시스템을 도입하도록 돕는 데 있는 것이 맞다 면 수요 기업들이 원하는 가장 질 좋은 기술을 도입해주는 데에 더 초점을 맞춰야 하는 것이 맞지 않냐"며 "공급기업을 제한하면 이를 활용하는 수요기업들로서는 정부가 정말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심이 든다"고 비판했다.

 

김정재 의원은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상 대기업 참여제한 제도를 시행한 뒤 공공 소프트웨어 수출은 반토막이 났다"며 "대기업의 참여를 제한한 소프트웨어 산업의 사례를 반면교사해 사업을 재설계할 것”을 제안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Non-face-to-face business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full of flaws

 

Planning to select 80,000 companies in demand, 25% of currently applied companies 23,043

 

【Break News 】Reporter Joo-ho Oh = There are loopholes in the new business of'providing non-face-to-face services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 which the government invested more than 310 billion won in the third additional correction budget (additional) to quickly respond to the new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era It is revealing.

 

Only 25% of the companies that receive services were selected, and companies that provide services are limited to small and medium-sized venture companies, raising concerns that the business effect will be halved.

 

According to the'K-non-face-to-face service platform construction project' data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on the 23rd by Rep. Kim Jeong-jae (the power of the people, Pohang Buk-gu), a member of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The amount was 2,041 million won, and the execution rate was only 0.8%.

 

The government initially decided to select 80,000 service-demanding companies within this year, but currently, the number of demanding companies (applying companies) is only a quarter of 277.

 

Rep. Kim said, "It is the timing of the supplement, so it is questionable whether all 80,000 demanding companies can be selected within this year at this rate," he said. "There is a high possibility of large-scale insoluble solutions."

 

It is pointed out that the work of selecting service providers is also poor. According to the announcement of recruitment of participating companies in this project, non-face-to-face service providers are only targeting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Based on this, the Ministry of SMEs and Industry finally selected 359 service providers.

 

According to standards, Kakao Enterprise's solution, which recently announced its entry into the non-face-to-face solution market, cannot be purchased by SMEs with vouchers. This is because Kakao Enterprise is a member of a corporate group that restricts mutual investment, and the size is classified as medium-sized companies or large companies.

 

On the other hand, Naver's subsidiary Works Mobile's non-face-to-face solution is allowed to enter. This is because Naver is not a corporate group restricted from mutual investment.

 

The Ministry of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said, "We will limit the participation of large corporations and provide suppliers with a greeting for expansion and growth, and foster them as a global company."

On the other hand, related industries and Congressman Kim have strong doubts about whether the mid-term and mid-term new business intentions will be properly implemented in reality. An industry official said, "If the purpose of this project is to help SMEs introduce non-face-to-face work systems such as telecommuting and video conferencing, which are rapidly increasing amid the Corona 19 crisis, it is true to introduce the best technology that demanded companies want. "Isn't it right to focus more on," he criticized, "if limiting suppliers, it is doubtful that the government is really willing for demand companies that utilize them."

 

Rep. Kim Jeong-jae said, "After implementing the restriction on participation of large companies under the Software Industry Promotion Act, export of public software was cut in half." He suggested, "We will redesign the business by teaching the case of the software industry that restricted participation of large companies."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