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2020 제4회 향문화대제전 개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15:40]

【브레이크뉴스 경북 구미】이성현 기자=구미시(시장 장세용)는 지난 24일 도리사에서 대한불교조계종 도리사(주지 묘봉)주관으로 장세용 구미시장, 구자근 국회의원, 김영식 국회의원, 김재상 구미시의회의장을 비롯한 시ㆍ도의원과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 제4회 향문화대제전을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 2020 제 4회 향문화대제전   © 구미시

 

올해 4회째를 맞은 향문화대제전은 우리나라 최초의 향 전래지인 도리사에서 신라불교 전래 1600년을 기념해 열린 제1회 향문화대제전을 시작으로 매년‘향’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문화콘텐츠 행사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예년 보다 간소하게 개최됐다.

 

오후 1시 417년(눌지왕)이 이땅에 최초로 전해진 아도화상의 천년향을 현재로 내려 받는 의식인 ‘천년수향식’을 시작으로, 내려 받은‘천년향’을 향의 성지인 도리사 경내를 돌아 신라 최초로 불교를 전한 아도화상 전으로 이운하는 의식인 ‘천년향 이운’, 아도화상의 전법정신을 계승하고 기념하는 의식인 ‘아도화상 헌향재’, 마지막으로 ‘향연제’에서는 한국향도문화협회、문향′향례단과 아도화상 헌향회의 향례시연과 함께 우리소리의 향연으로 시민들의 오감을 자극하였고, 국악밴드、나릿′의 차별화된 퓨전 국악과 창작 국악으로 가을감성을 채워주었으며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힐링의 시간이 됐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아도화상이 신라에 최초로 향을 전한 역사적 유래를 기반으로 구미지역의 대표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하여, 구미의 문화자산을 축적해 나갈 수 있도록 더욱 발전되어 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umi City to host the 4th Hyang Culture Festival 2020


[Break News Gumi,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un Lee = Gumi City (Mayor Se-Yong Jang) was led by Dorisa (Juji Myobong) at Dorisa on the 24th. It was announced on the 26th that the 4th Hyang Culture Festival 2020 was held with more than 100 citizens attending.

 

The Hyang Culture Festival, which celebrated its fourth year this year, is a new cultural content event centered on ‘Hyang’ every year, starting with the 1st Hyang Culture Festival held in commemoration of the 1600 years of Silla Buddhism in Dorisa, Korea's first incense source. It was held more compactly than in previous years due to Corona 19.

 

Starting with the'Thousand Years of Hyang Ceremony', a ceremony to download the first thousand years of Ado burns to this land in the year 417 (King Nulji). 'Chunnyeonhyang Yiwoon', a ceremony for moving to the Adohwasang, the first to convey Buddhism,'Adohwasang Heonhyangjae,' a ceremony to inherit and commemorate the ritual spirit of Adohwa, and finally, the Korean Hyangdo Culture Association and Munhyang Along with the'Hyangryedan' and'Adohwasang Hyangrye', a feast of our sound stimulated the citizens' five senses, and the differentiated fusion traditional music and creative traditional music of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band, Narit filled the autumn sensibility. It's time.

 

Gumi Mayor Jang Se-yong said, "Based on the historical origins of Adohwasang's first incense to Silla, I hope that it will establish itself as the representative cultural content of the Gumi region and develop further so that we can accumulate the cultural assets of Gumi."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