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예술계 모두 힘내 코로나 극복합시다”

경주엑스포공원 ‘인피니티 플라잉’ 공연계 응원 뮤직드라마 공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14:24]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로 운영이 중단된 공연계의 재도약을 응원하기 위해 ‘인피니티 플라잉’팀이 뮤직드라마를 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 경주엑스포 인피니티 플라잉 공연팀이 함께 제작해 공개한 응원영상     ©경주엑스포

 

(재)문화엑스포에 따르면 이 영상은 ‘우리는 이번에도 이겨낼 수 있습니다(We will fly again)’를 주제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과 지역 내 감염증 확산 등으로 인해 공연을 멈추고 힘든 시기를 겪었던 ‘인피니티 플라잉’ 배우들이 공연이 없는 날에는 카페 서빙과 배달대행, 세차장 아르바이트 등을 하며 고군분투하는 장면을 담고 있다.

 

이를 통해 현실상황을 가감 없이 녹여내면서 공연업계 종사자들의 공감을 이끌고 배우의 꿈을 잃지 않고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영상은 ‘인피니티 플라잉’을 운영하고 있는 ‘페르소나’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만나볼 수 있다.

 

‘인피니티 플라잉’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고 지역의 감염 확산세가 안정됨에 따라 주말공연을 재개했다. 경주엑스포 문화센터에서 토, 일요일 공연을 열고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오는 31일 토요일에는 황리단길 황남밀면 맞은편 잔디밭에서 오후 1시 버스킹 공연도 진행한다. 황리단길 버스킹은 경주지역 하모니카 동호회 ‘하늬소리’와 협연으로 이뤄지며 아름다운 음악선율과 배우들의 화려한 액션이 어우러지는 이색적인 무대로 1시간 동안 꾸밀 예정이다.

 

‘인피니티 플라잉’ 팀은 황리단길 뿐만 아니라 보문관광단지 등 경주지역 곳곳에서 쇼케이스 공연을 지속적으로 펼치며 찾아가는 홍보와 경주시민, 국내외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플라잉 경주사업을 맡고 있는 페르소나 황근생 대표는 “‘위기는 새로운 기회’라는 말처럼 공연예술계 종사자 모두가 함께 힘을 내서 극복해 낼 수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며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인피니티 플라잉(INFINITY FLYING)’은 넌버벌(무대사) 공연인 난타, 점프 등을 연출한 최철기 감독이 지난 2011년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주제공연으로 제작한 ‘플라잉’을 업그레이드한 공연이다.

 

신라 화랑이 도깨비를 잡기 위해 시간의 문을 통해 21세기 경주로 넘어오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스토리에 태권도와 기계체조, 리듬체조, 비보잉 등 국가대표급 배우들이 치어리딩과 마샬아츠를 접목한 무대를 꾸민다.

 

특히 상설공연으로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로봇팔과 3D홀로그램을 결합해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독창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이를 통해 경주를 대표하는 공연 콘텐츠로 자리매김했다.

 

공연은 주말과 공휴일 오후 2시30분부터 진행되며 티켓 예매는 네이버, 인터파크 등을 통해 가능하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Let’s work hard to overcome the corona in the performing arts world”


[Break News Gyeongju, Gyeongju] Reporter Lee Seong-hyun = (Re) Culture Expo (Chairman Cheol-woo Lee, Governor of Gyeongbuk Province) announced on the 26th that the'Infinity Flying' team produced a music drama to support the re-emergence of the performing arts industry, which was suspended due to Corona 19 .

 

According to the (Re) Culture Expo, this video is'We will fly again', and the performance was stopped due to the implementation of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and the spread of infectious diseases in the region. On days when there is no performance,'Flying' actors struggle with serving cafes, serving as delivery agents, and working part-time at the car wash.

 

Through this, it conveys a message of hope that it will be able to overcome the dream of an actor without losing the dream of an actor by leading the empathy of the performing industry workers while dissolving the real situation without addition or subtraction.

 

The video can be seen through the YouTube channel of'Persona,' which operates'Infinity Flying'.

 

“Infinity Flying” resumed the weekend performance as social distancing was eased to the first stage and the spread of infection in the region stabilized. At the Gyeongju Expo Cultural Center, performances are held on Saturdays and Sundays to welcome visitors.

 

On the 31st Saturday, there will be a busking performance at 1pm on the lawn opposite Hwangnammil-myeon, Hwangnidan-gil. Hwangnidan-gil Busking will be performed in concert with “Hanisori,” a harmonica club in Gyeongju, and will be decorated for an hour with a unique stage where beautiful music melodies and splendid action of actors are harmonized.

 

The ‘Infinity Flying’ team plans to provide highlights to Gyeongju citizens and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as well as public relations by continuously holding showcase performances in various places in Gyeongju such as Bomun Tourist Complex as well as Hwangnidan-gil.

 

Persona Hwang Geun-saeng, who is in charge of the flying racing business, said, “Like the saying,'Crisis is a new opportunity,' we have created a video with the hope that all of the performing arts professionals can work together to overcome it.” Please, "he said.

 

'INFINITY FLYING' is an upgraded performance of'Flying' produced by Choi Cheol-gi, who directed non-verbal performances such as Nanta and Jump, as the theme performance of the 2011 Gyeongju World Culture Expo.

 

National-level actors such as Taekwondo, mechanical gymnastics, rhythmic gymnastics, and B-Boing decorate a stage that combines cheerleading and martial arts in the story of Silla Hwarang going over the gates of time to Gyeongju in the 21st century to catch the goblin.

 

In particular,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as a permanent performance, it combines a robot arm and a 3D hologram to show an original performance that cannot be seen anywhere else. Through this, it has established itself as a performance content representing Gyeongju.

 

The performance will start at 2:30 pm on weekends and holidays, and ticket reservations can be made through Naver and Interpark.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