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대통령 41주기 추모식 구미서 거행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15:45]

【브레이크뉴스 경북 구미】이성현 기자=구미시(시장 장세용)는 26일 생가 추모관에서 ‘박정희대통령41주기 추모식’을 (사)박정희대통령생가보존회(이사장 전병억) 주관으로진행했다고 밝혔다.

 

▲ 박대통령41주기추모제례     ©구미시

 

추모식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가 추모관 입장객수를 50여 명으로 제한하였으며, 추도식은 생략하고 추모제례만 올렸다. 추모제례는의관을 정재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초헌관을, 장세용 구미시장이 아헌관을, 김재상 구미시의회 의장이 종헌관을 맡아 국가적 위기극복을염원하는 배례를 올렸다.

 

이어 구자근, 김영식 구미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이갑수 구미경찰서장, 신동식 구미교육지원청교육장, 한상일 구미소방서장, 김상조 경상북도 행정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 윤창욱・정근수 도의원, 안주찬 구미시의회 부의장 및 시의원, 장지필 인동향교전교 등 주요 인사들이 차례로 헌작하며 추모했다.

 

이날 이른 시간부터 참배객이 운집했으며, 생가 입장객 수 제한으로추모제례를 직접 참관하지 못하는 추모객을 위하여 주차장에 대형 스크린을설치하고 2m 간격으로 의자100개를 배치하여 추모제례 진행모습을 볼 수 있도록 배려했다. 추모식이 끝난 뒤 수많은 추모객들은 긴 줄을 서서 정부의 거리두기 안전수칙을 지키는 가운데 경건하게 헌화와 분향의예를 표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한강의 기적’을 만든 박정희대통령처럼 구미시가 중요한 발전의 기로에 서 있는 지금, 시민들이 행복하고 잘 사는 구미를 위해 직무에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참석 소감을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umi City celebrates the 41st anniversary of President Park Chung-hee


[Break News Gumi, Gyeongbuk] Reporter Seong-Hyun Lee = Gumi City (Mayor Se-Yong Jang)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was held at the birthplace memorial hall for the '41th anniversary of President Park Jeong-hee' under the supervision of President Park Jeong-hee's Birthplace Preservation Association (Chairman Jeon Byeong-eok).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the memorial ceremony limited the number of visitors to the birthplace memorial hall to about 50 people, omitting the memorial service and holding only the memorial ceremony.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who appointed the memorial ceremonies, took over the first constitution, Gumi Mayor Jang Se-yong took over the Aheon-gwan, and Kim Jae-sang, the chairman of the Gumi City Council, served as the Jong Constitution, offering a rite to wish for overcoming the national crisis.

 

Following this, Ja-geun Koo, Young-sik Kim, Gumi Police Chief, Gumi Police Chief Lee Gap-su, Gumi Education Support Office Superintendent, Sang-il Han, Gumi Fire Department Chief, Sang-Jo Kim, Vice Chairman of the Gyeongsangbuk-do Administrativ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Provincial Assemblyman Yoon Chang-wook and Jeong Geun-su, Vice-Chairman Ahn Ju-chan, Gumi City Council Vice-Chairman and City Councilor Jipil Jang, etc. Major figures in turn contributed and commemorated.

 

Visitors gathered from the early hours of the day, and for those who could not directly visit the memorial rite due to the limited number of visitors to their birthplace, a large screen was installed in the parking lot and 100 chairs were placed at intervals of 2 m so that they could see the progress of the memorial rite. . After the memorial service was over, numerous memorials stood in a long line and reverently expressed their offerings and courtesy of incense while keeping the government's distance safety rules.

 

Gumi Mayor Jang Se-yong said, “As President Park Jeong-hee, who created the “miracle of the Han River,” in difficult times, Gumi City is at an important crossroads of development, and we will do our best to make the citizens happy and live well.”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