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가을철 농촌 일손돕기에 나선다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16:15]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코로나19의 확산‧장기화에 따른 농촌의 인력 수급문제를 해소하고 농번기 안정적 농작물 수확작업을 지원하기 위해 가을철 농촌 일손돕기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가을철 농촌은 가장 많은 인력이 필요한 시기임에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손을 구하기 힘든 실정이다. 이는 농촌 일자리의 40%를 차지하던 외국인의 입국이 지연되고 국내 노동인력의 이동마저 제한되기 때문이다.

 

이에 경북도에서는 지난 4월에서 8월까지 농촌 일손돕기를 통해 2천 농가에 1만6천여명이 일손을 지원했으며, 이번 가을철 농촌 일손돕기는 지난 23일 농축산유통국 소속지원 30명이 의성군의 일손부족 농가를 찾아 사과 재배에 일손을 보태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경북도는 전 부서, 향우회, 취미클럽을 중심으로 도내 23개 시군과 산하기관, 유관기관, 농협, 군부대와 함께 이번 농촌 일손돕기를 진행하며, 특히 영세․고령 농가와 과수작물의 수확 같은 대규모 수작업이 필요한 농가를 찾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경북도 농촌활력과와 23개 시․군에 일손돕기 알선창구를 운영해 일손돕기 참여를 희망하는 개인, 민가기업 등 누구나 언제든지 해당 시․군의 알선창구를 통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경북도는 앞으로 농번기 농촌인력수급문제 해소를 위해 농촌인력지원센터 확대운영, 국내 체류외국인 활용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농촌지역의 부족한 일손을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방안을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농촌의 인력난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가을철 농촌 일손돕기는 농번기를 맞은 농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가을 수확 철 농촌의 일손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많은 분들께서 농촌 일손돕기에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경북도는 일손돕기 시에도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었지만 기존 2단계에 준하는 방역지침을 준수하도록 교육하고, 일손돕기에 참여하기 전‧후 건강 확인과 현장이동 시 개별이동, 작업 중 마스크 착용 및 대화 자제, 식사 및 휴식 중 사회적 거리유지 등 관련 지침을 엄격히 지키면서 시행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do, set out to help farmers in autumn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un Lee = Gyeongsangbuk-do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will work to help rural workers in the fall in order to solve the problem of supply and demand of manpower in rural areas caused by the spread and prolongation of Corona 19 and support stable crop harvesting during the busy agricultural season.

 

In autumn, even though farming villages require the most manpower, it is difficult to find workers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This is because the entry of foreigners, who accounted for 40% of the jobs in rural areas, is delayed and the movement of domestic workers is limited.

 

Therefore, in Gyeongbuk Province, from April to August, about 16,000 people provided labor to 2,000 farmers through rural labor assistance, and 30 supporters belonging to the Agricultural and Livestock Distribution Bureau on the 23rd this fall. It started in earnest by visiting farmers and helping grow apples.

 

North Gyeongsang Province, centering on all departments, community associations, and hobby clubs, is working with 23 municipalities, affiliated agencies, related organizations, agricultural cooperatives, and military units in the province to help with rural labor. It plans to find and support farms in need.

 

In addition, the Gyeongbuk-do Rural Vitalization Division and 23 cities and counties provide support to help anyone, including individuals and private households who wish to participate in helping with work, to participate at any time through the relevant city/gun.

 

In order to solve the problem of supply and demand for rural manpower during the busy agricultural season, Gyeongbuk Province plans to explore ways to support the underprivileged workers in rural areas through various methods such as expanding operation of rural manpower support centers and utilizing foreigners staying in Korea.

 

“Amid the prolonged Corona 19, the labor shortage in rural areas is intensifying, and helping rural villages in the fall will be of great help to rural villages in the busy farming season.” “To solve the problem of labor shortages in rural areas during the autumn harvest season, “More people will participate in helping rural workers.”

 

Gyeongbuk Province is also actively working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even when helping workers.

 

Although social distancing has been eased to step 1, training to comply with the quarantine guidelines equivalent to the existing step 2, health check before and after participating in labor assistance, individual movement when moving to the field, wearing masks and refraining from talking during work, eating and relaxing It is implemented while strictly observing related guidelines such as maintaining social distance.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북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