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지방소멸대응자문위원회‘워킹그룹’회의 열려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16:12]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26일 도청 회의실에서 제4회 경상북도 지방소멸대응 자문위원회 ‘워킹그룹’ 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확산 이후 가속화되는지방소멸위기와 그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전문가 초청 토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워킹그룹’은 학계, 재계, 유관기관 전문가 등 17명으로 구성된 민관공동협력 자문위원회로 인구감소 문제와 눈앞에 다가온 지방소멸위기에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발굴․제안하고 있다.

 

이날 4번째 회의는 전창록 위원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임무석 경상북도의회 지방소멸대책특별위원장, 각 분야 전문가 및 관계 실무진 등 20여명이 참석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사회에 다가올 변화와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경북의 합계출산율은 2/4분기 1.01로 전국 평균(0.84)보다는 높지만, 21%에 달하는 높은 고령화(전국 16.1%)와 수도권으로의 인구유출에 따른 소멸위기가 더욱 심각해지는 상황이다.

 

한국고용정보원이 7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올해 3~4월 수도권 순유입 인구는 2만75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2800명보다 2.15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경북 청년인구도 올 한해(8월 기준) 1만8456명이 빠져나갔다.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인구소멸위험지수를 최초로 제시한 한국고용정보원 이상호 연구위원은 ‘포스트 코로나19와 지역의 기회’의 발제를 통해 지역산업의 쇠퇴와 일자리 위기, 일자리 질의 공간 불평등, 비수도권 청년인구 유출에 대해 분석한 뒤, 대안적 발전모델을 제시하고 ‘스마트한 지역공동체’를 제안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인구감소와 맞서 싸우고 있는 현장의 실태와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에 대해 허심탄회한 의견을 교환 했으며, 국내․외 우수사례를 분석하고, 지역 특색을 반영한 실질적이고 핵심적인대응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참석 위원들은 위드 코로나 시대에 지역경기 침체와 고용시장의 위축으로 인한 청년층의 수도권 인구유출에 대해 크게 우려하며, 인구정책패러다임의 전환과 특단의 지원책인 ‘지방소멸위기지역 지원특별법’의 국회통과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유정근 경상북도 인구정책과장은 “심각한 인구감소에 따라 정주인구중심의 인구정책을 유동․체류․관계인구 개념의 정책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지역의 현실을 반영한 ‘경상북도 지방소멸대응 종합계획’의 수립과, 도시민과 베이비부머 세대의 유입을 위한 정책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임무석 경상북도의회 지방소멸대책특별위원장은 “농촌지역이 많은 경북의 지방소멸문제는 당장 눈앞에 닥친 현실적 위기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 “도의회 차원에서도 중앙의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소멸위기 극복에 힘을 보탰다.

 

한편,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통합신공항 이전, 경북형 뉴딜정책, 대구경북 행정통합 본격화 등을 경북의 재도약의 기회로 삼아, 아이키우기 좋고, 청년들이 찾아오는 경북을 만들 것”이라며, 참석 위원들에게 “살기 좋은 경북을 위해 힘을 모아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sangbuk-do Regional Extinction Response Advisory Committee “Working Group” meeting held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un Lee = Gyeongsangbuk-do held the 4th Gyeongsangbuk-do Regional Extinction Response Advisory Committee'Working Group' meeting on the 26th at the provincial office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He announced that he had an invitational debate.

 

The “Working Group” is a public-private joint cooperation advisory committee composed of 17 experts from academia, business circles, and related organizations. It discovers and proposes various policies to cope with the problem of population decline and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The fourth meeting of the day was attended by 20 people, including Chairman Chang-rok Jeon, Governor Lee Cheol-woo,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Gyeongsangbuk-do Council Special Committee for Local Extinction Countermeasures, and experts in each field, and related working-level staff. Said.

 

Gyeongbuk's total fertility rate was 1.01 in the second quarter, higher than the national average (0.84), but the crisis of extinction due to the high aging (16.1% nationwide) reaching 21% and the outflow of the population to the metropolitan area is becoming more serious.

 

According to data released by the Korea Employment Information Service in July,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the net inflow popul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from March to April this year was 27,500 people, 2.15 times more than 12,800 people in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 population also lost 18,456 people this year (as of August).

 

Lee Sang-ho, a research fellow at the Korea Employment Information Service, who presented the population extinction risk index suitable for the situation in Korea for the first time, through the presentation of'Post Corona 19 and Regional Opportunities', the decline of local industries, job crisis, job quality space inequality, and outflow of youth population in non-metropolitan areas After analyzing the analysis, an alternative development model was proposed and a'smart local community' was proposed.

 

In the discussions that followed, open opinions were exchanged on the actual situation in the field fighting against the population decline and policies to overcome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analyzed excellent domestic and foreign cases, and proposed practical and core countermeasures reflecting regional characteristics. Discussed in depth.

 

Participating members are very concerned about the outflow of the popul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of ​​the youth due to the regional economic downturn and the contraction of the employment market in the era of With Corona, the transition of the population policy paradigm and the passage of the'Special Act on Support for Local Endangered Areas' He said it was absolutely necessary.

 

Gyeongsangbuk-do Population Policy Manager Yoo Jeong-geun emphasized that “according to the severe population decline, it is necessary to change the population policy centered on the resident population to a policy of the concept of floating, staying, and related populations.” He emphasized the need for a policy for the establishment of a comprehensive plan and for the influx of urban residents and baby boomers.

 

“The issue of local extinction in Gyeongbuk, where there are many rural areas, can be said to be a real crisis situation immediately before our eyes,” said Lee Ki-Seok, chairman of the Special Committee for Local Extinction Measures of the Gyeongsangbuk-do Council. He said that he helped overcome the danger of extinction.

 

On the other hand,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said, “We will make Gyeongbuk a good place to raise children and make Gyeongbuk where young people visit, taking advantage of the relocation of the integrated new airport, the Gyeongbuk-type New Deal policy, and the full-scale development of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Gyeongbuk as opportunities for Gyeongbuk to take a leap forward.” He asked, "I hope you will work together to make Gyeongbuk a good place to live."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북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