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민주당의 끊이지 않는 당원 징계 왜? (1)

민선 7기 들어 대구 경북 20여명 징계 처리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7 [17:36]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선출직들의 자질 논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각 당이 내세운 이들이 징계 받는 사례가 잦아지고 있다.

 

특히, 민주당 대구와 경북도당의 경우 최근 들어 징계를 받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이를 두고 당 내부에서도 의견이 엇갈리고 평가도 갈리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먼저, 대구시당의 경우, 홍준연, 민부기 의원과 대구시의회 이진련 의원이 제명됐다. 이중 이진련 의원은 중앙당 재심을 앞두고 있다.

 

이외에도 배지훈, 김정윤, 안대국, 이성순 의원 대구 일부 기초의원들이 상반기 업무 추진비 유용 의혹으로 윤리심판원에 회부됐다.

 

이들은 '간담회' 명목으로 식사 모임 등을 억지로 만들어 업무추진비를 사적으로 쓰거나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업무추진비를 집행했다는 의혹에 싸였다.

 

경북은 대구보다 많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경주 한영태 시의원과 구미 신문식 의원의 경우는 정다은 경주위원장 전략공천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는 이유(공정한 경선촉구)로 제명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고, 신 의원은 김현권 전 국회의원의 지역위원장 선임 문제부터 불공정한 지역위원회 운영행태와 함께 정수대전 관련해 야당 의원과 논쟁 중에 욕설 등의 불필요한 행동으로 당 이미지를 실추시켜 제명됐다는 소문이 있다.

 

안동 출신 박태춘 도의원은 장애인 시설의 감사 민원이 들어와 담당 공무원과 심하게 언쟁을 했다. 그 문제로 당원권 정지 1년을 받았었다.

 

이밖에 경산 황동희 시의원은 지방선거 당시 당원명부 열람에 대한 문제 지적, 청도 김종현 당원은 도당의 분과위 회비 문제를 지적하다가 당원권 정지 2년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묘, 안동 이종각 당원은 이삼걸 전 지역위원장의 부실 지역위 운영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경주 이은경 당원도 경주 정다은 위원장과 과거의 일과 지역위 운영 관련해 비판했다는 이유로 제명 당했다는 소문이다. 

 

특히, 구미 김남원 당원은 유일하게 2번 제명당한 케이스로, 김현권 의원의 비례대표 역할에 대한 비판과 지역구 변경에 대한 비판. 그리고 지방재정법위반 및 사기죄 약식 500만원 사건에 대한 진상요구를 촉구하다가 윤리심판원으로부터 징계를 받았다.

 

가장 최근에는 구미 홍난이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도 밝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아직 윤리심판원 회의는 열리지 않았으나, 제명안 형태로 징계안이 올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홍 의원은 당 일각에서도 의견이 엇갈린다. 워낙 정체성이 강한 사람인 그는 뉴라이트 출신의 장세호 위원장을 비판하고, 보도방 운영 의혹으로 사퇴한 민주당 구미시의원 후보에 대해서도 비판을 했다. 그 의혹 당사자가 김현권 전 의원의 지역 비서관이었다.

 

 

경북도당의 경우, 특정 정치인과 그 주변을 중심으로 논란이 많이 일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때문에 민주당 내부에서도 그 당사자를 비방하거나 주변 인물들을 비판하게 되면 제명이라는 절차가 반드시 뒤따른다는 흉흉한 소문이 돌고 있다.

 

실제, 이들 10여명의 도당 징계 대상자들의 경우를 살펴보면 대부분의 특정 정치인과 연관되어 있고 실제로 제명이 이뤄졌다는 점에서 많은 의문이 일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소문은 징계받은 당원들 주변에서 나오는 일방적 주장이라는 것이 경북도당의 설명이다.  경북도당 한 관계자는 "이같은 주장 때문에 제명 이상의 징계를 하는 일은 거의 없다"는 부연 설명도 곁들였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emocrats, Members of Congress Why There Are So Many (1)

 

The controversy over the qualities of elected officials is not the case yesterday, but it is becoming increasingly common for each party to be disciplined.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the MDP Daegu and The Kyongbuk Provincial Party, there has been an increase in disciplinary actions in recent years. With this in mind, there are voices within the party that are diverging and evaluation skewed.

 

First, in the case of the Daegu City Hall, Hong Jun-yeon, the Civil Ii, and Senator Lee Jin-yeon of the Daegu City Council were expelled. Senator Yi Jin-yeon is about to re-examine the central party. 

 

In addition, some members of the Foundation senate in Daegu, Including Bae Ji-hoon, Kim Chong-yoon, Ahn Dae-jung, and Lee Sung-sun, were referred to the Ethics Tribunal on suspicion of misusing the first half of the work promotion fee. In the name of "meetings," they were cheaply accused of forcing meal meetings and other expenses to be used privately, or to enforce business promotion expenses without going through due process.

 

North Korea is more rhetorically rhetorical than Daegu. City Councilman Han Yong-t'ae was expelled from the Kyongbuk Metropolitan Party for the reason that he had issued a statement on the strategic nomination of current Chairman Chong Da-tae (urging a fair contest) and was reduced to six months in office by the central party.

 

In the news, Kumi-shi was expelled from the party for unnecessary actions such as profanity during a debate with opposition lawmakers regarding the Chung-su-daejeon, along with the unfair behavior of the regional committee, from the issue of the appointment of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Kim Hyun-kwon as regional chairman. After his expulsion, he joined the Open Democratic Party and is active.

 

Park Tae-chun, a member of the City Council from Andong, filed an audit complaint with the disabled facility and argued badly with the officials in charge. He had been suspended for one year because of the issue.

 

In addition, City Councilman Hwang Dong-hee of Kyungsan was expelled for pointing out the problem of viewing party members' lists during local elections, and Kim Chong-hyun, a member of the Qingdao Party, was suspended for two years after claiming to have violated the Political Funds Act by winning dues from the Party's Anti-Corruption Committee, and Andong Yi Jong-kang was expelled from the party for criticizing the operation of the former regional chairman's poor regional committee, and was suspended from the central party for a re-examination by the Central Party.

 

In addition, Yi Eun-kyung, chairman of The Gyeonggi Eun-kyung Party, is said to have been expelled for criticizing Chairman Kim Chong-il for criticizing his past work and regional affairs, and Kim Nam-won was the only member of the Party of America who was expelled twice, criticizing Kim Hyun-kwon's role as a proportional representative and criticizing the district change. He was disciplined by the Ethics Tribunal for violating local financial laws and calling for the truth in the 5 million won case for fraud.

 

Most recently, senator Kumi Hongnan was expelled again. Even in the party, Mr. Hong is also in a good spot. A man with a strong identity, he criticized Chairman Zhang Se-ho from New Light and also criticized the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s Kumi City Council, who resigned on suspicion of running a press office. The party to the allegations was former Regional Secretary Kim Hyun-kwon.

 

In the case of the Kyongbuk Provincial Party, it has something in common that has caused a lot of controversy around certain politicians and their surroundings. Therefore, there are ugly rumors within the MDP that if a party is slandered or criticized by people close to it, the process of expulsion must be followed. In fact, in the case of these 10 faction altogether, there are many questions in that most of the particular politicians are associated with and have been actually renamed.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