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택시기사님께 100만원을 드립니다~

법인택시기사 고용유지와 생활안정 위한 긴급고용안정 지원금 지급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7 [17:07]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코로나19로 인해 소득감소 등 피해를 입은 지역의 법인택시기사에게 고용 유지와 생활안정을 위해 100만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한 택시법인 소속으로 7월 1일 이전입사해 10월 8일까지 계속 근무 중인 운전기사이다.

 

경북은 73개 택시업체에 3천여명이 운전기사로 재직하고 있으며, 모든업체의 매출 감소가 확인되는 등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택시기사는 별도의 검증 없이 근속 요건만 충족하면 1인당 100만원의 지원금을 받게 된다.

 

앞서 경상북도는 전년 동기대비 운행률이 크게 감소한 법인택시 업계에 전액 도비로 3억6천만원을 지원하는 등 선제적으로 택시업계 건전 경영을 유도한 바 있다.

 

이번 국비지원은 그동안 소상공인이나 특수형태 고용노동자에 해당되지않아 정부지원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법인택시기사들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지원금은 각 시․군 교통부서에서 지원 대상을 확정해 11월말까지지급을 완료할 예정이다. 다만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등 다른 코로나19 피해지원 사업 수급자는 중복 수급이 불가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경상북도 홈페이지 공고를 참고 하거나 관할 시․군교통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개인택시의 경우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사업으로 추석 전 신속 지급 했으며, 현재까지 미신청자는 11월 6일까지 온라인 또는 시군 행정복지센터 등 지정장소에 방문해 신청이 가능하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법인택시기사 지원으로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사분들의 생활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긴급고용안정 지원금이 신속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do, give a taxi driver 1 million won~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un Lee = Gyeongsangbuk-do announced on the 27th that it will provide an emergency support of 1 million won to corporate taxi drivers in areas affected by the Corona 19, such as a decrease in income, to maintain employment and stabilize life.

 

The target of support is drivers belonging to a taxi company whose sales declined due to Corona 19, and who moved in before July 1 and who are still working until October 8.

 

In Gyeongsangbuk-do, about 3,000 drivers are employed by 73 taxi companies, and it is found that all companies are experiencing serious difficulties such as a decrease in sales. Accordingly, taxi drivers will receive a support fund of 1 million won per person if they meet the requirements for service without separate verification.

 

Earlier, Gyeongsangbuk-do proactively induces sound management of the taxi industry by providing 360 million won in total expenses to the corporate taxi industry, which has significantly decreased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 government-funded support is expected to be of great help to corporate taxi drivers who have been in the blind spot of government support since they have not been classified as small business owners or special types of employment workers.

 

The subsidies are scheduled to be paid by the end of November after each city and county transportation department determines the target of support. However, recipients of other Corona 19 damage support projects, such as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for crisis households and new desired funds for small businesses, cannot receive duplicates.

 

For other details, refer to the announcement on the Gyeongsangbuk-do homepage or inquire at the relevant municipal/gun transportation department.

 

In the case of private taxis, a new desired fund project for small business owners was quickly paid before Chuseok, and those who have not yet applied can apply online or by visiting a designated place such as a municipal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by November 6th.

 

Provincial Governor Lee Cheol-woo said, “I hope this corporate taxi driver support will help stabilize the lives of drivers suffering from a decrease in income due to Corona 19. Revealed.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북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