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의회 농수산위원회, 농어민 수당 지원 입법토론회 개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7 [16:58]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경북도의회 농수산위원회(남진복위원장)는10월 27일 경북도청 화백당에서 농어업인 단체, 전문가, 농수산위원회 의원, 본청과 시군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어촌·농어민의 공익적 가치 유지 보존과 농가경영안정을 위한 농어민 수당 지원 입법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토론회는 타 광역시도에서 농어민 수당을 도입함에 따라 경상북도의회에서 농어민수당 지급을 위한 조례 제정에 앞서 농어민단체 등 관련 당사자의 의견 듣고 수렴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토론회에서는 농어민 수당의 지급대상, 지급대상 제외, 지급금액 및 지급방법, 지급절차 및 지급정지, 농어민 수당심의위원회의 설치 및 구성, 시군과의 협력 및 성과 평가 등 조문별 주요 쟁점 사안에 관해 이해 당사자들이 각자의 주장과 입장을 밝혔다.

 

농어업인 단체에서는 농어민수당 도입에 대해 농어업의 공익적 가치 유지 보존, 수출주도형 자유무역협상 과정에서의 입은 농어가 손실 보상과 농어촌의 소멸을 막기 위해 즉시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박창욱 한국농업경영인경북연합회장은 “농어민 수당 지급에는 원칙적으로 찬성하지만 별도의 예산을 확보하지 못하면 농작물재해보험금 등 타 농업부문의 예산 지원이 줄어들게 되어 제살베어먹기에 불과한 제도로 전락할 수 있다”며 우려했다.

 

경북도는 광역자치단체에서 농어민 수당을 도입하고 있는 만큼, 도입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지만, 코로나 19사태 등 어려운 재정상황을 고려해서 지급금액과 지급시기 등을 면밀하게 검토해서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어민 수당은 전북, 전남은 올해부터 연간 60만원, 충남은 80만원을 지급했으며 강원과 충북, 경남, 제주는 조례 제정을 마치고 지급을 준비하고 있다. 경북에선 청송군과 봉화군이 각각 50만원, 70만원의 농민 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경북도내 농어민 수당 지급대상은 농가 17만4천917호, 어가 2천568호, 임가 2만439호 등 총 19만7천914호로 광역시도 가운데 가장 많다. 따라서 도내 지급대상 농어가에게 연간 60만원씩 지급하려면 총 1천187억원의 도비와 시군비 예산이 필요하며, 시·군과 40%대 60%의 비율로 분담할 경우 도비는 475억원이 필요하다.

 

남진복 경상북도의회 농수산위원회 위원장은 “농어업인 단체와 시군과 경북도 등 당사자 간에 농어민 수당 지급금액과 지급시기에 관해 이견과 이해가 상충하는 부분이 많아 어려움이 많다”며, “이해 당사자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올해 안에 농어민 수당 지원 조례의 제정을 마치고, 농어업인의 경영안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빠른 시일 안에 농어민 수당이 지급될 수 있도록 농수산위원회 의원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sangbuk-do Council Agriculture and Fisheries Committee held a legislative debate to support farmers and fishermen's allowance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un Lee = Gyeongbuk Provincial Council Agricultural and Fisheries Committee (Chairman Nam Jin-bok) attended a group of agricultural and fishermen, experts, members of the Agricultural and Fisheries Committee of the Gyeongbuk Provincial Office on October 27. It announced that it held a legislative debate to support farmers and fishermen's allowances to preserve public value and to stabilize farm management.

 

In this legislative debate, as other metropolitan provinces introduced farmers and fishermen's allowances, the Gyeongsangbuk-do Council prepared a place to listen to the opinions of relevant parties, including farmers and fishermen's groups, before enacting ordinances to pay farmers and fishermen's allowances. At the debate, interested parties regarding major issues of each article, such as the targets of payment of farmers and fishermen's allowance, exemption from payment, payment amount and payment method, payment procedure and suspension of payment, establishment and composition of the farmers' allowance review committee, cooperation with municipalities and performance evaluation They made their own arguments and positions.

 

The group of farmers and fishermen insisted that the introduction of the farmers' fishermen's allowance should be introduced immediately in order to preserve the public interest value of agriculture and fisheries, and to compensate for losses and prevent the disappearance of farming and fishing villages. However, Park Chang-wook, chairman of the Gyeongbuk Federation of Korean Agricultural Businessmen, said, "In principle, I agree with the payment of the farmers' fishermen's allowance, but if a separate budget is not secured, the budget support from other agricultural sectors such as crop accident insurance will be reduced, and it could be reduced to a system that is only to eat flesh. I was concerned.

 

Gyeongbuk-do announced that there is no disagreement on the necessity of introducing the farmers and fishermen's allowance as a large-area local government is introducing the allowance for farmers and fishermen, but it will be actively promoted by carefully reviewing the amount and timing of payment in consideration of difficult financial conditions such as the Corona 19 incident. .

 

As for the farmers and fishermen's allowance, Jeonbuk and Jeonnam paid 600,000 won per year from this year, and Chungnam paid 800,000 won. Gangwon, Chungbuk, Gyeongnam and Jeju are preparing to pay after the ordinance was enacted. In Gyeongbuk, Cheongsong-gun and Bonghwa-gun pay 500,000 won and 700,000 won farmers' allowance, respectively. In Gyeongsangbuk-do, the recipients of the allowance for farmers and fishermen were 174,000 917 households, 2,568 households, and 2439 households, the largest among metropolitan cities. Therefore, in order to pay 600,000 won per year to farmers and fishermen in the province, a total of KRW 1187 billion is required for dobby and municipal and military expenses, and 47.5 billion won for dobby is shared with cities and counties at a ratio of 40% to 60%. .

 

Nam Jin-bok, chairman of the Gyeongsangbuk-do Council's Agricultural and Fisheries Committee, said, “There are many differences and conflicts of interest between farmers' organizations, cities, counties, and Gyeongbuk-do, etc. regarding the amount and timing of the payment of the allowance for farmers and fishermen. "We will do our best with the members of the Agricultural and Fisheries Committee to ensure that farmers and fishermen can be paid as soon as possible to improve the management stability and quality of life of farmers and fishermen after the enactment of the Ordinance to Support Farmers and Fisheries within this year."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