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수성사격장 주민-국방부 간담회 무산

“이럴 거면 오지 마라” 갈등만 커진 국방부와 포항 장기면민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27 [16:48]

▲ 포항 장기면민들이 수성사격장 폐쇄를 요구하며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 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 제공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경북 포항 장기면 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와 이두희 국방부 정책기획관은 27일 장기면 행정복지센터에서 포항 수성사격장 문제와 관련해 간담회를 가졌지만 별다른 해결책 없이 갈등만 확산됐다.

 

이두희 국방부 정책기획관 방문은 지난 15일 김종덕 국방부 교육훈련정책과장이 참석한 간담회가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됨에 따라 그에 따른 후속조치로 진행됐다.

 

당초 2층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었으나 회의실에서 할 이야기는 없다며, 면민들이 반발하자 장기면 행정복지센터 앞에서 이뤄졌다.

 

  ©


포항 장기면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와 장기면 33개 마을 이장, 이두희 국방부 정책기획관, 김종덕 국방부 교육훈련정책과장, 해병대 제1사단 관계자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간 포항 장기면민들이 요구한 포항 수성사격장 폐쇄와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중단이 아닌 지난 15일 국방부 간담회 때와 같은 민관군협의체 구성 등을 이야기하는 국방부의 입장에 주민들은 집단항의하며 또 다시 파행됐다.

 

반대위는 국방부에 포항 수성사격장의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즉각 중단하고 대화를 원했으나 사격훈련에 대한 국방부의 명확한 답변이 없자 강력히 반발했다.

 

조현측 반대위 대표위원장은 “지난 15일 국방부 교육훈련과장을 통해 우리의 의지와 요구를 전달했으나 이번에도 아무런 대안 없이 찾아왔다는 것은 장기면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당장 11월 중순 예정된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강행한다면 4천 2백여 장기면민들은 그 옛날 장기읍성을 지킨 결사항전의 자세로 포항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를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포항시 장기면은 오랜 세월 각종 군 사격훈련으로 인한 소음과 진동으로 지역민들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이어져 왔으며, 특히 지난 2월 지역민과 사전 협의 없이 강행된 주한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은 참아온 소외감과 분노를 폭발시키는 계기가 됐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Suseong Shooting Range Residents-Ministry of Defense Meeting Musan

 

Long-term residents of Pohang and the Ministry of Defense, which only grew conflict, "If you're going to do this, don't come"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 =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for the Countermeasures against Suseong Shooting Range in Janggi-myeon, Pohang, Gyeongsangbuk-do (the opposition party) and Policy Planning Officer Lee Doo-hee of the Ministry of Defense held a meeting on the issue of Suseong Shooting Range in Janggi-myeon on the 27th. done.

 
The visit to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Policy Planning Officer Lee Doo-hee was carried out as a follow-up measure as the meeting attended by Kim Jong-deok, head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s Education and Training Policy Division, was canceled due to opposition from residents.

 
Initially, the conference was scheduled to be held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second floor, but there was nothing to say in the conference room.

 
Pohang Janggi-myeon Suseong Shooting Range Countermeasure Committee, Janggi-myeon 33 village heads, Defense Ministry Policy Planning Officer Lee Doo-he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Education and Training Policy Manager Kim Jong-deok, and Marine Corps 1st Division officials attended. In the position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hich talked about the formation of a public-private military consultative body similar to that of the Pentagon meeting on the 15th, rather than the suspension of the Apache helicopter shooting training of the USFK, residents were arrested again after a collective protest.

 
The opposition party wanted to immediately stop the Apache helicopter shooting training at the Pohang Suseong Range and talk to the Ministry of Defense, but strongly opposed it when there was no clear response from the Ministry of Defense to the shooting training.

 
"We delivered our will and demands through the head of the Ministry of Defense Education and Training on the 15th, but this time, the fact that they came without any alternatives is a disregard for long-term residents," said Cho Hyun-side, the head of the opposition committee. If forced, about 4,200 long-term residents will fight to the end for the complete closure of Pohang Suseong Shooting Range with the attitude of decisive war that kept the old Jang-eupseong Fortress.”

 
Meanwhile, in Janggi-myeon of Pohang City, complaints from local residents have been continuing for a long time due to noise and vibration caused by various military shooting exercises.In particular, the Apache helicopter shooting training conducted in February without prior consultation with local residents exploded the sense of alienation and anger that had endured. It was an opportunity to let them know.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