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임하댐에 국내 최대 수상태양광 발전단지 조성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9 [14:03]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29일 안동시 세계물포럼센터에서 ‘지역상생 신재생에너지 확대 보급 및 산업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하대성 경상북도 경제부지사,권영세 안동시장,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 서길수 영남대학교 총장, 김형동 국회의원, 지역 도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사진은 본문 기사와 무관함.  LG CNS가 경북 상주 오태·지평저수지에 구축한 수상 태양광 발전소 전경.  ©


협약 당사자들은 수상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개발사업 활성화를 통한기술개발과 산업육성 등을 위해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하고,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지역상생 모델 구현과 경북형 그린뉴딜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안동 임하댐에 1179억원을 투자해 국내 최대인 56㎿ 규모의 수상태양광 발전단지 조성사업을 추진 할 계획이다. 향후 경북도는 안동댐, 군위댐, 김천부항댐 등 도내 8개댐에 총 648㎿, 1조3643억원 규모의 수상태양광 발전단지를 확대 조성할 방침이다.

 

경북도와 안동시, 한국수자원공사는 환경영향성을 사전에 검토하고, 민관협의체 구성을 통한 주민참여방안 등을 수립해 국내 1호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란 ‘신에너지 및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용․보급촉진법’ 제27조에 의한 환경친화적 신재생에너지발전시설(40㎿이상)을 설치․운영하기 위한 구역으로, 적합한 신재생에너지 자원과 주민수용성, 부지․기반시설 등을 확보하고 집적화단지 지정 시 해당 지자체는 신재생공급인증(REC) 0.1 추가 부여로 지방세수에서 혜택을 받게 된다.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 지정을 통해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이용․보급 촉진법’제27조제1항 및 동법 시행령 제27조에 의한 추가 지원을 확보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추진 할 예정이다.

 

수상태양광은 수면 위 부력체에 태양 전지판을 설치해 전기를 생산하는방식으로, 수질에 영향이 없는 부력체와 태양전지 모듈을 사용해 수생태계 및 주변 환경에 영향이 없을 뿐만 아니라 수중생물 산란장소 제공으로 어류 생태계가 활성화 되는 효과가 있어 신재생발전 가중치 부여 등 국가적으로 장려되고 있는 신재생발전 형태이다.

 

한편, 경북도는 에너지분야 그린뉴딜 추진사업으로 경상북도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21~`25, 1조312억원),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2022~2026, 2340억원) 조성사업 등 그린뉴딜 46개 과제 7조3013억원의 사업추진을 통해 일자리 3만2천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으로, 주민참여를통해 지역사회에 이익이 환원되는 뉴딜을 추진한다는 방침계획이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지역주민과 지역사회가 공생하는 경북형그린뉴딜 사업모델 개발”을 강조하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지자체, 공기업, 지역대학 간의 협력방안을 공고히하고 임하댐 수상태양광 시범사업이 지역민들에게 체감되는 경북형 그린뉴딜의 신호탄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Construction of Korea's largest floating photovoltaic power generation complex in Imha Dam, Gyeongbuk-do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eon Lee = Gyeongsangbuk-do announced on the 29th that it has signed a “MOU for mutual cooperation to expand the supply of new and renewable energy and promote industry” at the Andong-si World Water Forum Center.

 

The event was attended by Dae-sung Ha, Deputy Governor of Gyeongsangbuk-do Province, Gyeongsangbuk-do Governor, Kwon Young-se, Andong Mayor, Park Jae-hyun, President of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Jeong Jae-hoon, President of Korea Hydro & Nuclear Power Co., Ltd. Progressed in the middle

 

The parties to the agreement decided to establish a public-private partnership system for technology development and industrial promotion through revitalization of new and renewable energy development projects such as floating solar power, and implementation of a regional win-win model and a Gyeongbuk-type Green New Deal project. We agreed to cooperate with each other for successful promotion.

 

Through this agreement, it plans to invest 117.9 billion won in Andong Imha Dam to promote the project to create a 56 MW floating solar power generation complex, the largest in Korea. In the future, Gyeongbuk-do plans to expand and build a floating solar power generation complex with a total amount of 648 MW and KRW 1.364.3 billion in eight dams in the province, including Andong Dam, Gunwi Dam, and Gimcheon Buhang Dam.

 

Gyeongbuk-do, Andong-si, and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plan to apply for the No. 1 renewable energy integration complex in Korea by reviewing the environmental impact in advance and establishing a plan for resident participation through the formation of a public-private council.

 

A new and renewable energy integration complex is an area for installing and operating environment-friendly new and renewable energy generation facilities (40 ㎿ or more) pursuant to Article 27 of the'New and Renewable Energy Development, Use, and Distribution Promotion Act'. In the case of securing resident acceptance, land, infrastructure, etc. and designating an integrated complex, the relevant local government will receive benefits from local tax revenue by granting 0.1 additional Renewable Supply Certification (REC).

 

Through the designation of a new and renewable energy integration complex, additional support under Article 27 (1) of the “New Energy and Renewable Energy Development, Use, and Distribution Promotion Act” and Article 27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same Act will be secured to promote projects to vitalize the local economy.

 

Floating solar power is a method of generating electricity by installing solar panels on a buoyant body above the surface of the water.It does not affect the aquatic ecosystem and surrounding environment by using a buoyant body and solar cell modules that do not affect water quality, and provides a spawning place for aquatic organisms. It has the effect of revitalizing the fish ecosystem, which is a form of new and renewable power that is nationally encouraged, such as weighting for new and renewable power generation.

 

On the other hand, Gyeongbuk-do has designated the Gyeongsangbuk-do Energy Industry Convergence Complex as a project to promote the Green New Deal in the energy sector (`21~`25, KRW 1.3 trillion), and the project to create a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cluster (2022~2026, 234 billion won). With a plan to create 32,000 jobs through the promotion of 46 projects worth KRW 7.301.3 billion, it is a policy plan to promote a New Deal in which profits are returned to the local community through resident participation.

 

Gyeongbuk-do Vice Governor Ha Dae-sung emphasized “Development of a Gyeongbuk Green New Deal business model in which local residents and local communities co-exist,” and said, “Through this agreement, we will solidify the cooperation plan between local governments, public enterprises, and local universities, “We will promote it to become a flagship of the Gyeongbuk-style Green New Deal that is felt by the local people.”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