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방환경청, 문경 돌리네 습지 친환경 경작물 첫 가을걷이 행사 열어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29 [13:59]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지방환경청(청장 주대영)은 29일 문경 돌리네 습지보호지역에 전통농법으로경작한친환경 논에서 첫 가을걷이 행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대구지방환경청이 문경 돌리네 습지 전통 경관 복원과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해 추진한 친환경 논농사 사업의 일환이다.

 

▲ 문경 굴봉산 돌리네 습지  © 문경시 제공


올해 5월에 시작된 문경 돌리네 습지 논농사 사업은 영농조합법인 돌리네마을과 문경YMCA 등 지역주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휴경지 3,075㎡면적 일대에 농약, 화학비료 사용을 배제한친환경농법으로 추진됐다.

 

올해 국립생태원 문경 돌리네 습지 생태계 정밀조사에 참여한 전문가에 따르면, 친환경 경작지 인근에서 2018~2019년 모니터링에서 관찰되지 않았던 멸종위기 2급종 물방개가 올해 최초로 발견되었고, 예년 대비 메뚜기‧잠자리 등 다양한 생물종 개체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행사는 전통추수 및 탈곡행사, 전통문화 체험활동, 친환경 수확물 기증식 및 야생동물 먹이주기 순으로 진행된다.

 

전통추수와 탈곡행사에는 문경YMCA 여성봉사단, 돌리네 습지 지역주민, 산북중학교 학생들이 참여해 낫을 이용한 벼베기와 홀태로 이삭털기 등 전통 추수법을 재현한다.

 

우곡리 마을 주민들은 새끼꼬기, 볏짚 계란꾸러미 만들기, 떡메치기 등 전통문화 체험활동을 운영해 문경 돌리네 습지를 찾은 탐방객들에게 다양한 농촌 체험과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수확한 친환경 쌀은 문경시종합사회복지관에 기증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이웃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달한다. 일부는 겨울철 혹한기 야생동물 먹이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주대영 대구지방환경청장은 “금번 행사로 생물다양성의 보고인 문경 돌리네 습지에 대한 보전인식을 증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문경 돌리네 습지의 보전과 현명한 이용을 위해 지역주민과 적극적으로 협업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 Regional Environmental Office, Mungyeong Dole Wetland, first harvesting event for eco-friendly crops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Daeg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Director Ju Dae-young) announced on the 29th that it will hold the first harvesting event in eco-friendly rice fields cultivated using traditional farming methods in the Mungyeong Dole Wetland Protected Area.

 

This event is part of an eco-friendly rice paddy farming project promoted by the Daegu Regional Environment Office to restore the traditional landscape of Mungyeong Doline wetland and promote biodiversity.

 

The Mungyeong Doline wetland paddy farming project, which started in May of this year, was promoted by an eco-friendly farming method that excludes the use of pesticides and chemical fertilizers in the area of ​​3,075 m2 of fallow land, with local residents including Doone Village and Mungyeong YMCA.

 

According to experts who participated in the detailed survey of the Mungyeong Doline wetland ecosystem this year at the National Institute of Ecology, an endangered class 2 species waterfowl was discover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which was not observed in monitoring in 2018-2019 near eco-friendly farmlands, and the population of various species such as grasshoppers and dragonflies compared to previous years. Appeared to increase.

 

The event will be held in the following order: traditional harvest and threshing event, traditional culture experience activity, eco-friendly harvest donation ceremony, and wild animal feeding.

 

In the traditional harvest and threshing event, the Mungyeong YMCA Women's Volunteer Corps, local residents of Doline wetland, and students of Sanbuk Middle School participate in reproducing traditional harvesting methods, such as cutting rice using a sickle and cutting ears with a sickle.

 

Residents of the village of Ugok-ri run traditional cultural experiences such as pigtailing, making rice straw egg packs, and making rice cakes, providing visitors to the Mungyeong Doine Wetland with a variety of farming experiences and rich attractions.

 

The harvested eco-friendly rice is donated to the Mungyeong City Social Welfare Center to convey condolences to local neighbors suffering from Corona 19. Some are planning to use it as a food source for wild animals during the cold winter season.

 

“I hope this even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raise awareness of the conservation of the Mungyeong Doline wetland, which is a treasure trove of biodiversity,” said Joo Dae-young, head of the Daeg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We will continue to actively collaborate with local residents for the conservation and wise use of Mungyeong Doline wetland. I will do it.”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