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한 일의 큰 기픔' 콜센터 상담원 친절한 응대에 감사 편지

포항시 콜센터, 상담원 친절에 '훈훈한 감사 글'...화제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29 [16:0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지난 7월 25일 시내버스 노선개편 후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7월 초부터 노선개편 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29일 포항시에 따르면 노선개편 당일 300~400건이던 콜수가 최근 20건으로 줄어들며 안정화에 접어들었지만 시민 편의를 위해 당초 9월 말까지 운영계획이던 콜센터를 연말까지 연장운영 한다고 밝혔다.

 

  ©


특히 최근 포항시청 홈페이지에는 콜센터 상담원의 친절한 응대에 대해 감사인사를 전하는 글이 게시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연은 지난 24일, 부산에서 온 관광객들이 칠포해수욕장에서 숙소인 흥해로 가기 위해 노선개편 콜센터로 문의해 콜센터의 빠르고 정확한 안내 덕분에 버스를 타고 편히 숙소로 갈 수 있었다는 내용이다.

 

이는 버스 탑승 후 탑승 여부를 확인하는 상담원의 전화를 받고 감동받아 상담원과 포항시의 행정을 칭찬하는 내용이다.

 
또한, 지난 8월에도 노선을 문의하는 여러 번의 전화에도 친절하게 응대해준 콜센터 상담원에게 감사하다는 글이 게시된 바 있다. 

 
포항시 조광래 건설교통사업본부장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12월 말까지 주말에도 콜센터를 운영할 방침”이라며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A warm thank you note for the kindness of the Pohang city bus call center counselor...

 

City bus route reform call center extended operation until the end of the year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Pohang City has been operating a route reorganization call center since early July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citizens after the city bus route reorganization on July 25th.

 

According to the city of Pohang on the 29th, the number of calls from 300 to 400 on the day of the reorganization has recently decreased to 20 and has stabilized, but for the convenience of citizens, the call center, which was originally planned to be operated until the end of September, will be extended until the end of the year.

 

In addition, on the Pohang City Hall homepage, an article expressing gratitude for the kind response of call center counselors has been posted, which is drawing attention.

 

The story is that on the 24th, tourists from Busan contacted the route reorganization call center to go to the accommodation, Heunghae, from Chilpo Beach, and thanks to the quick and accurate guidance of the call center, they were able to get to the accommodation comfortably by bus.

 

In particular, it is a content that praises the counselor and the administration of Pohang City, being impressed by receiving a phone call from a counselor to confirm boarding after boarding the bus.

 

In addition, a post was posted in August saying thank you to the call center counselor who kindly responded to several calls asking for routes.

 

“We plan to operate a call center on weekends until the end of December so that citizens and tourists will not be uncomfortable,” said Cho Gwang-rae, head of the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business headquarters of Pohang City. “We will use public transportation a lot.”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