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세계화재단 창립 8주년, 세계로 나아가는 새마을운동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30 [15:52]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새마을세계화재단(대표이사 장동희)은 10월 30일 창립 8주년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 창립기념     ©새마을세계화재단

 

2012년 11월 1일 설립된 재단은 이날 창립 8주년을 맞아 기념식과 함께 청렴서약식을 진행하였고, 재단 창립을 지역주민들과 함께 기념한다는 의미에서 구미시 무흘면에 있는 농가를 방문해 사과 수확에 일손을 보태었다.

 

장동희 대표이사는 기념사를 통하여“지난 8년간 여러 가지 어려움도 있었지만 쉼 없이 달려온 결과 경상북도 새마을세계화사업이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고 많은 개도국에서 전수해달라고 요청하는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 앞으로도 새마을세계화재단은 지구촌의 빈곤문제 해결과 기아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마을세계화재단은 경상북도가 설립한 비영리기관으로, 대한민국의 새마을운동 경험을 공유해달라는 국제사회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2012년 11월 설립되었다. 이후 국내·외 공공·민간부문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효과적인 협력관계와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유엔의 지속가능개발목표 달성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새마을세계화재단은 그동안 16개국 56개 마을에 새마을시범마을을 조성했고, 91개국 8,065명을 대상으로 새마을연수를 실시했으며, 10개국에 964명의 새마을해외봉사단을 파견했다. 2018년까지 11개국 32개 마을에 481명의 새마을리더해외봉사단을 파견했으며, 2018년부터는 38명의 글로벌청년새마을지도자를 6개국 19개 마을에 파견하였다.

 

또한 매년 새마을국제포럼을 개최하여 새마을세계화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있으며 특히 2019년에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참석하여 다시 한 번 새마을세계화사업의 효과성과 중요성을 알리는 계기를 마련하기도 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Saemaul Globalization Foundation 8th Anniversary, Saemaul Movement to Go Global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Lee Seong-hyun = Saemaul Global Fire Foundation (CEO Jang Dong-hee) announced that it held a ceremony to celebrate its 8th anniversary on October 30th.

 

The foundation, which was established on November 1, 2012, held a ceremony and a pledge of integrity to celebrate its 8th anniversary, and to commemorate the foundation of the foundation with local residents, visit a farmhouse in Muheul-myeon, Gumi City, and contribute to harvesting apples. Done.

 

CEO Jang Dong-hee said in a commemorative remark, “I had various difficulties over the past eight years, but as a result of my relentless running, the Saemaul Globalization Project in Gyeongsangbuk-do was recognized globally and I was able to achieve the result of requesting that many developing countries transmit it. In the future, the Saemaul Globalization Foundation will do its best to solve the poverty problem and overcome hunger in the global village.”

 

The Saemaul Globalization Foundation is a non-profit organization established in Gyeongsangbuk-do, and was established in November 2012 to respond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request to share Korea's Saemaul Undong experience. Since then, it has been striving to contribute to the achievement of the UN'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by establishing effective cooperative relationships and governance through close cooperation with domestic and foreign public and private sectors.

 

The Saemaul Globalization Foundation has built Saemaul pilot villages in 56 villages in 16 countries, conducted Saemaul training for 8,065 people from 91 countries, and dispatched 964 Saemaul overseas volunteers to 10 countries. By 2018, 481 Saemaul Leader Overseas Volunteers were dispatched to 32 villages in 11 countries, and from 2018, 38 Global Youth Saemaul Leaders were dispatched to 19 villages in 6 countries.

 

In addition, the Saemaul International Forum is held every year to share the achievements of the Saemaul Globalization Project.In particular, in 2019, former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attended, once again providing an opportunity to promote the effectiveness and importance of the Saemaul Globalization Project.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