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 공모선사업 정책 변화 불가피 

울릉주민 해상 이동권 문제 해수부 차원 적극적인 의지 보여

가 -가 +

황진영 기자
기사입력 2020-11-02 [13:15]

 

▲ 경북 포항영일만항 전경     ©포항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경북 울릉】황진영 기자=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가 지난달 중순 경북 포항 ~ 울릉 항로에 카페리선을 운항할 사업자 공모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선박 접안시설인 선석 마련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부처 차원의 사업자 공모는 매우 이례적인 사안이고 해운사들의 이윤추구로 흔들리는 연안해운정책의 방향을 바로잡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업 1안은 포항여객선터미널 내 선석이 포화상태로, 포항해양경찰서 경비선 등이 정박하는 선석을 영일만항으로 이동시키고 그 자리에 여객선 석석을 확보할 계획이었으나 해경이 안전성 문제 등을 제기해 중단됐다.

 

이에대해 포항지방해수청은 곧 준공될 영일만항 국제여객선터미널에 선석을 마련하기로 하는 사업2안을 추진하고 있고 경북도와 포항시는 지난달 29일 열린 회의에서 해당 안에 찬성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행정당국 차원의 사업 배경에는 지난해 10월부터 일일행활권을 내 걸고 시작된 ‘울릉 항로 대형 여객선 유치 및 지원사업’이 추진됐지만 여객선 규모, 운영방침, 썬플라워 대체선 해결 촉구 등을 두고 행정당국과 해운사, 주민, 지방의회 의원 간 갈등이 고조돼 왔다.

 

또한 포항지방해수청이 지난5월 썬플라워호 대체선 운항을 놓고 선사 측에 내 건 ‘5개월 이내 울릉주민이 원하는 동등급 또는 그 이상 선박 투입’을 놓고 668t급 소형 여객선 운항허가를 내줬지만 조건 불이행 역시 배경 중 하나다.

 

이번 사안을 놓고 울릉군 관계자는 “해수부 차원 직권으로 공모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면서 “어떤 선박이 투입 될 지는 모르겠지만 추진된다면 울릉군이 추진 중인 공모선사업에 대한 정책적 변화가 발생할수 있다.”고 말했다.

 

포항해수청 관계자는 “공모사업 진행 등 절차는 지방청장 권한이긴 하지만, 수개월 간 제기 된 울릉주민 해상 이동권 촉구 민원이다 보니 중앙부처의 적극적인 의지로 업무차원의 상당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기존 울릉군 공모사업을 놓고 지지부진하고 힘들었는데 또 다시 졸속으로 처리해서 될 문제가 아니라 중앙부처와 충분한 협의를 거쳐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울릉주민 해상 이동권 문제를 놓고 해수부 차원에서 적극적인 의지로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울릉군이 어떤 결단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 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is showing an active will to come up with countermeasures over the rights of Ulleung residents to move to sea.

 

【Breaking News Ulleung】=It has been confirmed that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decided to push for a project to open a ferry service between Pohang and Ulleung in North Gyeongsang Province in the middle of last month, and is considering setting up a berth for ships. The central government-level competition for business operators is a very unusual issue and is expected to serve as an opportunity to correct the direction of the coastal shipping policy, which is shaken by shipping companies' profit-taking.

 

The first plan for the project was to move the berths inside the Pohang Passenger Terminal to Yeongil Bay Port where the Pohang Maritime Police Station guard ships and others were anchored, but was suspended due to the Coast Guard's complaint of safety issues.

 

In response, the Pohang Regional Office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is pushing for a second project to prepare a berth at the soon-to-be-built international passenger terminal at Yeongil Bay Port, while North Gyeongsang Province and Pohang City reportedly agreed to the plan at a meeting held on April 29.

 

In the background of the administrative authority-level project, the "Ulleung route large passenger ferry attraction and support project," which began in October last year with a daily right to travel, has been pushed forward, but conflicts between the administrative authorities, shipping companies, residents and local council members have been escalating over the size of the ferry, its operation policy and calls for the resolution of the Sunflower replacement line.

 

In addition, the Pohang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Office gave the shipping company permission to operate a 668-ton small passenger ferry over the same grade or higher that Ulleung residents want within five months, but the failure of the conditions is also one of the reasons.

 

"It is quite unusual to push for a public offering project under the authority of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an official of Ulleung County said. "I don't know which ships will be deployed, but if carried out, there could be a policy change in the public offering project being pursued by Ulleung County."

 

An official from Pohang Coast Guard said, "Although the process of carrying out the public offering project is the authority of the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since it has been raised for several months, we are putting considerable attention and efforts into the work level with the active will of the central government," adding, "We have been struggling with the existing Ulleung County public offering project, but we plan to proceed with sufficient consultation with the central government again."

황진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