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원어민 교사‘학교 방문형 영어체험학습’ 진행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1-24 [16:4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국제적 감각을 갖춘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해 지난 23일부터 오는 2021년 1월 8일까지 관내 초등학교 4~6학년을 대상으로 원어민 교사가 학교로 직접 찾아가는 ‘방문형 영어체험학습’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 지난 23일 양학초등학교에서 원어민 교사가 영어체험학습을 진행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당초 4박 5일 합숙형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방문형 체험학습으로 변경해 진행한다.

 

이번 ‘학교로 찾아가는 방문형(2일) 영어체험학습’은 약 2억의 예산으로 약 1천여 명의 4~6학년 초등학생들이 참여하고, 참가비용은 1인당 19만 원으로 포항시가 전액 지원한다.

 

특히 코로나19 예방교육과 함께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킨 가운데 실시한다.

 

수업은 원어민 교사의 지도에 영어로만 진행되고, 코딩·이진법·가상현실 및 증강현실 등 창의융합과정(STEAM)의 교육 내용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 걸친 영어 학습이 가능하다.

 

또한 다양한 문화 출신의 원어민 선생님과 함께 세계 각색의 문화를 접하고 이해할 수 있는 시간도 가질 수 있다.

 

이번 영어체험학습은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영어를 이해하고 실제로 사용해 봄으로써 학생들의 의사소통능력을 향상시킬 뿐만 아니라 수학, 미술 등 타 교과와 영어를 접목한 학습과정을 통해 창의적 사고 능력을 기를 수 있다.

 

또한, 다양한 세계 문화를 배우며 글로벌 시대에 알맞은 세계적 관점까지 기를 수 있어 학부모들에게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최태선 교육청소년과장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방역 수칙을 지키며 영어체험학습에 몰두하는 학생들을 보며 이들이 진정 글로벌 시대의 핵심 인재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포항시 학생들의 교육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지원 사업을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 conducted a “school visit-type English experience learning” for native-speaking teachers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 = Pohang City is a'visit type' in which a native teacher visits the school directly from the 23rd to January 8th, 2021 in order to cultivate global talent with an international sense. It announced on the 24th that it will promote'English experience learning'.

 
Initially, the program was planned to be conducted as a camp type for 5 days and 4 nights, but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for the safety of students, the program will be changed to a visiting type experiential study.

 
About 1,000 elementary school students in the 4th to 6th grades participate in this'visited (two-day) English experience learning to school' budget, and the participation fee is 190,000 won per person, and is fully supported by Pohang City.

 
In particular, it is carried out while strictly following the compliance requirements along with the Corona 19 prevention training.

 
Classes are taught only in English under the guidance of native-speaking teachers, and English learning in a variety of fields is possible through the education contents of the Creative Convergence Course (STEAM) such as coding, binary method, virtual reality and augmented reality.

 
In addition, you can have time to interact with and understand cultures from all over the world with native teachers from various cultures.

 
This experiential English learning not only improves students' communication skills by understanding and actually using English necessary for everyday life, but also fostering creative thinking skills through a learning process that combines English with other subjects such as math and art.

 
In addition, it is gaining good response from parents as it is able to learn a variety of world cultures and develop a global perspective suitable for the global era.

 
Taeseon Choi, Director of Education and Youth Section, said, “I see students who are immersed in English experiential learning while following the quarantine rules despite the Corona 19 situation, and I hope that they will truly become key talents in the global era.” I will carry out a support project.”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포항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