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지진피해 신고 대행 영업에 시민주의 당부

일부 법무법인 또는 손해사정업체 접수대행 및 대행수수료 요구에 유의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1-26 [15:19]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지진특별법 시행에 따라 지난 9월 21일부터 피해자 인정 및 지원금 지급 신청이 진행 중인 가운데, 일부 손해사정업체 또는 법무법인에서 집중피해 지역인 흥해, 장량동 지역을 중심으로 지진피해 접수와 입증자료 구비를 대행해 준다며 영업에 나서고 있어 시민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 이강덕 포항시장이 지진피해 접수처 현장을 방문해 점검을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지진피해 신청 접수는 특별법에 근거해 본인이 직접 신고하는 것이 원칙이다. 접수 기간이 내년 8월 31일까지로 정해져 있는 만큼 시민들은 지진피해 신청서 접수대행은 불가하다는 점에 유의해 신청기한 내 직접 신고해야 한다.

 

예외적으로 일부 손해사정업체들이 추가 입증자료가 부족한 시민들과 보상금액이 큰 공동주택 관리사무소를 대상으로 수수료를 받고 지진피해 보상 서류를 작성뿐만 아니라 접수까지 대행해 준다고 홍보하고 있는 것

 

이에 따라 포항시는 읍면동 접수처 및 거점 접수처 34개소에는 전담 공무원 및 근로자가 배치돼 관련 내용을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으며, 특히 서류 접수를 쉽게 할 수 있도록 산출내역 작성 및 사진 촬영, 출력 등 대시민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시청 및 남·북구청, 흥해, 장량 거점접수처 5개소에서는 변호사, 손해사정사로 구성된 전문가 자문단이 지진피해를 접수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무료 상담 창구도 운영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접수처 및 전문가 상담을 통한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지진피해 신청접수에 관한 내용을 꼼꼼히 따져보길 바란다”며 서류대행 없이도 시민들이 직접 편리하게 접수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주민은 출생연도에 관계없이 본인이 직접 34개 전담접수처를 방문하거나 온라인(모바일 포함)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또한, 지진피해 신고자 본인이 핵심 입증서류인 피해사진을 충분히 확보해 신청하는 것이 유리하며, 자세한 상담은 지진피해 전담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 urges citizens to conduct earthquake damage reporting agency business

 

Pay attention to the request of agency fees and reception of some law firms or damage adjustment companies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With the enforcement of the Pohang Earthquake Special Act, applications for recognition of victims and payment of subsidies are in progress from September 21st. As a result, citizens are required to pay attention to it as it is operating as an agent for receiving earthquake damage and providing proof data.

 
In principle, the application for earthquake damage is reported by the person himself or herself in accordance with the special law. As the application period is set until August 31 of next year, citizens must report directly within the application deadline, keeping in mind that it is not possible to accept applications for earthquake damage.

 
Exceptionally, some damage adjustment companies are promoting that they receive fees for citizens who lack additional evidence and apartment management offices with a large amount of compensation, and that they not only fill out earthquake damage compensation documents but also accept them on behalf of them.

 
Accordingly, in Pohang City, dedicated public officials and workers are assigned to 34 reception desks in Eup, Myeon-dong and bases to explain the details in detail.In particular, the city provides convenient services such as writing calculation details, taking pictures, and printing to make it easier to receive documents. Are doing.

 
In addition, at the City Hall, South and North-gu Offices, Heunghae and Jangryang offices, expert advisory groups consisting of lawyers and loss adjusters operate free consultation counters for citizens who receive earthquake damage.

 
An official from Pohang City said, "We hope that you carefully examine the details of the earthquake damage application application based on accurate information through consultation with the receptionist and experts." .

 
Regardless of the year of birth, victims can either visit 34 dedicated reception desks or apply online (including mobile).

 
In addition, it is advantageous for the person reporting the earthquake damage to apply after obtaining sufficient photos of the damage, which is the core evidence, and for detailed consultation, contact the earthquake damage call center.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포항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