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희망복지지원단, 위기가구 주거환경개선 사업 실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1-26 [13:42]

【브레이크뉴스 경북 문경】이성현 기자=문경시 희망복지지원단(단장 천문용)은 지난 20일 농암면에서 열악한 주거환경속에서 어렵게 생활하고 있는 사례관리 대상 가구와 3개 봉사단체[문경시종합사회복지관(관장 상오), 점촌중앙로타리클럽(회장 정용진), 한국교통장애인협회 문경시지회(회장 김원태)]를연계해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 문경시 희망복지지원단, 위기가구 주거환경개선 사업 실시     ©문경시

 

이번 대상 가구는 농암면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으로 올해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인해 비가 새어 들어와 천정, 벽, 바닥 전체에 곰팡이가 피어 위생적으로상당히 열악한 상황으로 지붕 일부가 내려앉는 등 위험에 노출돼 있는 상태였다.

 

또한 다문화가정으로 장애1급, 치매, 간경화 등 소득활동을 할 수 있는 가구 구성원이 전혀 없어 생활이 어려운 상황으로 수리비에 대한 부담이 커 엄두를낼 수 없는 상황이었다.

 

도움을 받은 주민은 “지붕 수리비의 비용 부담이 커 엄두를 낼 수 없었는데 이렇게 어려움을 함께 들어주는 따뜻한 이웃이 있어 정말 감사하다”함을 전했다.

 

문경시종합사회복지관 관장 상오 스님은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도움의 손길이필요한 이웃들을 위해 지역사랑을 실천하고 봉사 활동을 이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점촌중앙로타리클럽 정용진 회장은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활동을 지속하며 추운 겨울, 소외계층을 면밀히 보살펴 따뜻한 온정과 사랑을 나눌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소감을 전달했다.

 

한국교통장애인협회 문경시지회 김원태 회장은 “코로나19확산으로 실내 생활이 길어지는 만큼 깨끗하고 편안한 주거환경을 조성해 보람을 느끼고 앞으로도 저소득 가정의생활 불편을 줄여 나가는데 힘을 보태고 싶다”고 전했다.

 

천문용 사회복지과장은 “앞으로도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를 강화하고 민관 복지 협력체계를 굳건히 해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성으로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대상가구가 따뜻하고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Mungyeong City Hope Welfare Support Group conducts residential environment improvement project for families in crisis


[Break News, Gyeongbuk,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un Lee = Mungyeong-si Hope Welfare Support Group (Director Chun Moon-yong) is a case management target household and three volunteer organizations living in poor residential environments in Nongam-myeon on the 20th. ), Jeomchon Central Rotary Club (Chairman Jeong Yong-jin), and the Mungyeong City Branch of the Korea Transportation Disabled Association (Chairman Won-Tae Kim)] to improve the residential environment.

 

The target households are residents living in Nongam-myeon, and are exposed to dangers such as falling part of the roof due to poor hygienic conditions due to rain leaking from this year's long rainy season and torrential downpour, causing mold to grow on the ceiling, walls, and floor. Was.

 

In addition, as a multicultural family, there are no household members who can engage in income activities such as first-degree disability, dementia, and liver cirrhosis.

 

The residents who received the help said, “I was very grateful to have a warm neighbor who helped me with such difficulties.”

 

Monk Sang-oh, director of the Munkyung City Social Welfare Center, said, "We will practice local love and continue volunteer activities for our neighbors who need a helping hand for mutual growth with the local community."

 

In addition, Jeong Yong-jin, chairman of Jeomchon Jungang Rotary Club, expressed his feelings, “I will continue to work to help the needy neighbors and take care of the underprivileged in the cold winter, so that I can share warmth and love.”

 

Kim Won-tae, chairman of the Mungyeong-si branch of the Korea Transportation Disabled Association, said, “I would like to contribute to reducing the inconvenience of living in low-income families by creating a clean and comfortable living environment, as the corona 19 spreads increase indoor life.”

 

"We will continue to strengthen the welfare services we visit in the future and strengthen the public-private welfare cooperation system, and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the target households in the welfare dead zone can live a warm and safe life with a tight social safety net."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