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평생학습원 김옥이 강사, ‘제32회 아산상 자원봉사상 수상’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1-26 [16:46]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 평생학습원 김옥이(61세) 강사가 지난 25일 아산사회복지재단 아산홀에서 진행한 ‘제32회 아산상’ 시상식에서 자원봉사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 포항시 평생학습원 김옥이 강사가 제32회 아산상 자원봉사상을 수상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아산상은 정주영 아산사회복지재단 설립자의 뜻에 따라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하며 오랜 시간 봉사와 나눔을 헌신한 개인과 단체를 격려하기 위해 지난 1989년 제정됐다.

 

김옥이 강사는 현재 평생학습원 강사로, 84년부터 봉사활동을 시작해 현재까지 요양병원, 병원, 오지마을 어르신들에게 이·미용, 목욕 등의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경력단절 여성들의 자립을 위한 미용교육을 실시해 지속적인 경제활동이 가능하게 했으며, 평생교육 수강생에게는 미용동아리를 형성하고 여러 곳에 봉사 및 취업의 기반을 마련했다.

 

한편, 김옥이 강사는 2011년부터 현재까지 평생학습원 강사로 활동하며, 2016년에는 국민추천위원회에서 대통령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 Lifelong Learning Center, Lecturer Kim Ok-i, “Received the 32nd Asan Award for Volunteer Service”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 = Pohang City Lifelong Learning Center Instructor Kim Ok-i, 61, announced on the 26th that he received the Volunteer Award at the '32th Asan Award' ceremony held at the Asan Hall of the Asan Social Welfare Foundation on the 25th.

 
The Asan Award was established in 1989 to encourage individuals and organizations who have dedicated themselves to volunteering and sharing for a long time with neighbors in need, in accordance with the will of the founder of the Asan Social Welfare Foundation Chung Ju-young.

 
Instructor Kim Ok-i is currently a Lifelong Learning Center instructor. He started volunteering in 1984 and has been doing volunteer work in nursing hospitals, hospitals and remote villages such as beauty and beauty and bathing.

 
In addition, beauty education for women with career disconnection was provided to enable continuous economic activities, and beauty clubs were formed for continuing education students, and the foundation for volunteering and employment in various places was established.

 
On the other hand, instructor Kim Ok-i has been working as a Lifelong Learning Center instructor from 2011 to the present, and in 2016, he was awarded the Presidential Citation by the National Recommendation Committee.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