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라나는 꿈나무 농부들 생애 첫 김장체험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1-27 [13:57]

【브레이크뉴스 경북 구미】이성현 기자=구미시는 어린이 농부학교 참여 학생들이 모여 학교 내 텃밭에서 직접 키운 배추를 수확하여 생애 첫 김장 담그기에 도전했다고 27일 밝혔다.

 

▲ 자라나는 꿈나무 농부들 생애 첫 김장체험  © 구미시

 

구미시농업기술센터(소장 주대현)에서는 지난 9월 어린이 농부학교 프로그램 일환으로 동부초등학교와 신당초등학교 교내에 텃밭을 가꾼뒤, 배추와 무 등 김장 채소류를 파종하고 모종을 정식했다.

 

올해 겨울 김장을 목표로 정성껏 돌본 결과 꼬마 농부들은 지난 11월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에 걸쳐 생애 첫 김장담그기에 도전했다.

 

아이들은 이름까지 지어준 배추를 제 손으로 직접 수확을 하며 깨끗하게 씻어 소금물에 절이는 작업부터 시작했다. 다음날 소금에 절여놓은 배추를 헹구어 배춧잎 한 장 한 장 꼼꼼하게 양념에 버무렸다. 아이들은 “저는 김장을 태어나서 처음해봐요”, “할머니집에서 김장을 해봤어요”, “이제는 매운 김치도 잘먹을수 있을꺼 같아요”라고 말했다. 허하율 학생은 “엄마가 김장을 하실 때 너무 힘드실꺼 같아요 다음번에는 제가 많이 도와드릴수 있을꺼 같아요.”라고 했다.

 

농업기술센터 정창영 담당지도사는 아이들이 직접 심고, 물을 주고, 관찰하며 애지중지 키운 배추를 수확하여 김장담그기를 실시해봄으로써 정식에서 수확까지 1년이라는 시간동안 농업인의 생활을 몸소 경험해본 좋은 기회가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어린이들과 처음 만난 날 사전, 아동평정 척도검사를 실시했으며 오는 12월 3일에는 사후 아동평정척도검사를 진행하여 농업 활동과 원예프로그램을 통하여 아이들의 정서, 행동, 지능 등 의 변화를 다각적으로 분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rowing Dream Tree Farmers' first kimchi experience in their lives


【Break News, Gumi, Gyeongbuk】 Reporter Seong-Hyeon Lee = Gumi City announced on the 27th that students participating in the Children's Farming School gathered to harvest cabbages grown in the school's garden and challenged to make kimchi for the first time in their lives.

 

The Gumi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Director Dae-Hyun Joo) planted gardens in Dongbu Elementary School and Sindang Elementary School in September as part of the Children's Farmer's School program, and then planted kimjang vegetables such as cabbage and radish and planted seedlings.

 

As a result of carefully caring for kimchi this winter, the little farmers challenged their first kimchi-making for three days from November 24th to 26th.

 

The children started by harvesting the cabbages they had given their names, and washing them cleanly and pickling them in salt water. The next day, the salted cabbage was rinsed, and each leaf of cabbage was thoroughly mixed with seasoning. The children said, "It's my first time trying kimchi since I was born", "I tried kimchi at my grandmother's house," and "I think I can eat spicy kimchi well now." Student Ha-yul Heo said, "It will be very difficult when my mom makes kimchi. I think I can help a lot next time."

 

Chung Chang-young, an instructor in charge of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said that it was a great opportunity to experience the life of a farmer for a year from planting to harvesting by harvesting and making kimchi after the children planted, watered, observed, and carefully grown cabbage. said. In addition, on the day of first meeting with children, a pre- and child rating scale test was conducted, and on December 3, a post-child rating scale test was conducted to measure changes in children's emotions, behaviors, and intelligence through agricultural activities and horticultural programs. It said that it will be analyzed.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