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고위험시설 코로나19 선제적 일제검사 실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1-27 [13:52]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경산시(시장 최영조)는 코로나19 집단발생 예방을 위해 지난 11월 10일부터 고위험시설에 대한 선제적 일제검사를 실시한 결과 3,329명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 코로나 선제적 일제검사  © 경산시

 

이번 검사는 최근 산발적인 코로나19 집단 발생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에서 특히 요양병원 등 고위험시설 보호를 위해 종사자 및 이용자에 대해 선제적으로 검사를 실시하게 됐다.

 

11월 10일부터 2주간 진행된 일제검사는 관내 요양병원 10개소 1,142명, 요양시설 54개소 927명, 노인주간보호시설 48개소 1,096명, 정신의료기관 3개소 153명, 정신재활시설 3개소 11명을 포함, 총 3,329명에 대한 검사가 이뤄졌으며 전원 음성으로 판정됐다.

 

경산시보건소는 짧은 기간 내에 신속한 검사를 하기 위하여 15개 팀을 구성해 각 시설을 방문하여 하루 300여명의 검체를 체취했다.

 

안경숙 보건소장은 “요양시설 등은 감염에 취약한 어르신들이 밀집해 있어 철저한 방역과 선제적 검사를 통해 감염을 차단하는 방법이 최선”이라며, “경산시는 앞으로도 고위험시설과 코로나19 집단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san City, Conducting Preemptive Covid-19 Inspection for High Risk Facilities


[Break News Gyeongsan,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un Lee = Gyeongsan City (Mayor Young-Jo Choi) announced on the 27th that as a result of conducting a preemptive Japanese inspection on high-risk facilities from November 10 to prevent the outbreak of the COVID-19 outbreak, all 3,329 people were judged negative.

 

This test will be conducted preemptively on workers and users to protect high-risk facilities, especially nursing hospitals, in a situation where sporadic COVID-19 outbreaks are continuing.

 

The Japanese examination, which was conducted for two weeks from November 10, included 1,142 people at 10 nursing hospitals, 927 nursing facilities 54, 1,096 nursing homes for the elderly, 153 people at 3 psychiatric institutions, and 11 people at 3 mental rehabilitation facilities. Including, a total of 3,329 people were tested and all were found negative.

 

The Gyeongsan City Health Center organized 15 teams to conduct a quick test within a short period of time and visited each facility to take 300 samples a day.

 

Public Health Director Gyeong-Sook Kyung-sook said, “Since nursing facilities are densely populated with the elderly who are vulnerable to infection, it is best to block infection through thorough quarantine and preemptive testing.” “Gyeongsan City will continue to work on high-risk facilities and COVID-19 group infection prevention and prevention. I plan to do my best.”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