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논란 의원에 30일 출석정지 달서구의회 비난 폭주

"휴가아닌 징계가 필요 윤리위 구성 시스템 아예 바꿔야"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1-27 [17:28]

【브레이크뉴스대구 】이성현 기자=달서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위원장 박종길)가 성희롱 논란으로 도마에 오른 국민의힘  모 의원에 대해 30일 출석정지 명령을 내리자 지역 정가가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다.

 

▲ 달서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 회의 모습  

 

27일 오전 달서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3차 회의를 통해 성희롱 의혹을 받고 있는 A의원에 대해 출석정지 30일 징계를 결정했다.

 

달서구의회에 따르면 국민의힘 A의원은 달서구의회에 출입하는 기자에게 “가슴 색깔과 모양, 배꼽 모양을 정확하게 알고 몸을 한번 섞어보면 그 사람 관상을 정확하게 볼 수 있다”는 등의 성적 발언을 했을 뿐만 아니라 동료 여성 의원에게도 "공천을 받기 위해 부적절한 행동을 한다"고 말하는 등 성희롱을 반복해 온 것으로 알려져 왔다.

 

앞서 달서구의회 여성 의원 7명이 13일 기자회견을 개최, A의원과 사건을 무마하려고 했던 B의원에 대한 사퇴를 요구하는 등 관련 의원들에 대한 제명 요구가 빗발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달서구의회 윤리특위가 30일 출석 정지 처분을 내리자 지역 사회 곳곳에서 솜방망이 처벌이라며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것.

 

윤리특위의 유일한 여성위원이었던 조복희 의원은 “윤리특위에서 성희롱 관련 건에 대해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고 징계 수위가 결정될 것으로 기대하고 여성 입장을 대변했지만 일부 의원들은 문제의식을 갖고 있지 못하고 오히려 이를 가볍게 여기는 것 같아 당혹스러웠다"면서 사임하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이에 대하여 정의당 대구시당은 “별다른 불이익도 없는 출석정지는 불합리하다. 출석정지 결정은 성희롱한 의원에게 징계가 아닌 휴가를 준 꼴”이라고 비난하고, “성희롱 의원에게는 휴가가 아니라 제명이 필요하다.”고 거듭 비난했다. 실제, 출석이 정지되더라도 해당의원에게는 세비가 지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복지시민연합도 성명을 내고 “봐주기 솜방망이 징계를 내린 무능한 박종길 달서구의회 윤리특위 위원장과 위원들은 지역민들에게 석고 대죄하라”고 규탄했다.

 

지역 정치권 여성 J모 씨는 “이번 사안을 너무 가벼이 보는 남성 의원들의 젠더 의식을 눈여겨봐야 한다”면서 “더불어 해당 의원을 통해 지역 사회의 여성에 대한 인식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그런 차원에서라도 해당 의원은 제명당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한편, 달서구의회 윤리특위 박종길 위원장은 "오랜 토론 끝에 제명안이 부결되고 출석 정지 30일 징계안이 통과되었다"고 밝히며 "의회 내부에서 의원들끼리 셀프 징계를 결정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의회 내 윤리 특위 구성은 외부인이 70~80%, 현역 의원 20~30% 정도로 구성되어야 제 기능을 할 수 있다는 주장이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젠더의식 등 성 문제와 관련해선 남녀의 비율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번 달서구의회 윤리특위는 박종길 위원장과 김기열 부위원장, 김태형·박왕규·박정환·배용식·서민우·이영빈 등 남성위원 8명에 조복희 여성 위원 1명으로 구성되었지만, 중간에 조복희 의원이 사임하면서 남성위원 8명이 A의원에 대한 징계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국민의힘 대구시당은 A의원에 대한 중징계 필요성에 공감하며 탈당권유를 의결했다. 탈당권유 처분을 받은 A의원은 10일 내에 자진 탈당을 하지 아니할 경우 위원회의 의결을 거치지 않고 자동 제명 될 예정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lseru Council condemns 30-day decision on sex molestation controversy lawmaker

breaknews Lee Sung-hyun reporter=

 

The Dalser District Council's Ethics Special Committee (Chairman Park Jong-gil) issued a 30-day attendance restraining order against Kim Mo, a member of the People's Assembly who was put on the board by the sexual harassment controversy, the local list price was cleared.

On the morning of The 27th, the Special Committee on Ethics of the Dalser District Council held its third meeting to determine a 30-day disciplinary decision on the suspended attendance of A M.A. M.S. under suspicion of sexual harassment.

According to Dalsergu Council, The National Power A member has been known to have repeated sexual harassment, including telling a reporter entering and exiting Dalser district Council that he made sexual remarks such as "I know the breast color, shape, and navel shape correctly, and if I mix my body, I can see the person's ornaments accurately," as well as saying to a fellow female lawmaker, "I act inappropriately to receive the nomination."

Despite the fact that seven female members of the Dalser District Council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13th and demanded the expulsion of the member of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and the B-M who tried to flee the case, the Dalser Assembly Ethics Special Committee suspended attendance for 30 days, and the criticism was rising, saying that the punishment of cotton defense is punishable by all parts of the community.

Cho Bok-hee, who was the only female member of the Ethics Special Committee, resigned because "while she was properly aware of the seriousness of sexual harassment-related incidents in the ethics special committee and expected that the disciplinary position would be decided, some lawmakers did not have a sense of the problem and were embarrassed because they seemed to take it lightly." 

On the other, the Daegu City Party per justice said, "The attendance without any disadvantage is unreasonable. The decision to suspend attendance was not a disciplinary decision for a member of Congress who sexually harassed her, but for taking leave, and accused her of "sexual harassment lawmakers need to be paid, not on leave." repeatedly. In fact, even if attendance is suspended, the member is known to be paid tax payment.

The Korea Welfare People's Association also issued a statement and condemned the "incompetent Park Jong-gil, chairman of the Ethics Special Committee of Dalser District Council, who was disciplined by the Sombangbang to see, and the members of the Ethics Committee of the Moonsa-gu Council, to condemn the gypsum against the local people."

"We need to keep an eye on the gender consciousness of male lawmakers who view this issue too lightly," said JMo, a woman in local politics, and argued that "through that congresswoman, we have dramatically improved the perception of women in the community, and even at that level, the member is right for me."

Meanwhile, Park Jong-gil, chairman of the Ethics Committee of the Dalser District Council, said, "After a long discussion, the book of representatives was adjed and a disciplinary bill was passed on the 30th day of the suspension of attendance," explaining that "it is not easy to determine self-discipline among lawmakers inside congress." In order to solve this problem, some in the political circles have come to the surface of the argument that the composition of ethics standards in Congress must consist of 70-80% of outsiders and 20-30% of active-duty lawmakers to function. In particular, it is pointed out that the ratio of men and women to gender issues, such as gender-related issues, should also be taken into account.

This month, the Special Committee on Ethics of the Western Council consisted of one female member of the Men's Committee, including Chairman Park Jong-gil and Vice Chairman Kim Gi-yye, Kim Tae-hyung, Pak Wangkyu, Park Jung-hwan, Bae Yong-sik, Seo Min-woo, and Lee Young-bin, but it is known that eight male members decided to discipline A members when Cho Bok-hee resigned in the meanwhile.

Prior to this, the Daegu City Party of the People's Power sympathized with the need for the de-election of the A-House and voted for the de-party right. If the council member who has been disposed of his/her right to a party is not self-ruling within 10 days, he or she will be automatically removal without a resolution from the Committee.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