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2022년 사회적경제 박람회 유치... ‘뉴 플랫폼’제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2-04 [17:43]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지난 11월 18일, 2022년 7월에 열리는 제4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최지로 경주시 화백컨벤션센터가 최종 선정되며 현장심사에 참석한 전국협동조합협의회 등 한국 사회적경제 민간협의회는 물론 기획재정부 등 관계 중앙부처들도 경북 사회적경제의 눈부신 성장과 열정적인 민․관 협업에 크게 감탄한 것으로 알려졌다.

 

▲ 사회적경제 박람회 유치 현장 실사  © 경북도

 

심사위원들은 경상북도가 철저히 민간주도로 사회적경제 분야를 주도하고 행정기관은 이를 적극 지원하는 모습, 그리고 민간 사회적경제 조직과 행정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항상 소통하는 자세에 상당한 감명을 받았다고 한다.

 

경상북도 사회적경제기업협의회장(주재식)의 발표에서 민간의 의지를 실현하기 위한‘경북형 사회적경제 활성화 7대전략’과 이를 뒷받침하는 제도, 예산, 금융지원 등 세심한 정책지원, 그리고 5개에 이르는다양한 지원기관을 아우르는 민․관 거버넌스 체계가 특히 돋보였다.

 

지난 3년간 경북 사회적경제는 기업수, 매출액, 일자리 등 경제적 지표도 급성장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에서 전국 최고 성과를 달성하는등 대외적인 평가에서도 지역 사회적경제의 리더로 자리잡았다.

 

또한, 대한민국 최초의 민간 협동조합 설립지로서 사회적경제의 발상지라는 역사성과 차별성을 갖고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경북은 광역자치단체에서 사회적기업을 지정하는 ‘지역형 예비 사회적기업’ 지정제도도 서울에 이어 전국 두 번째로 실시했으며, 평균 합격률이 45% 정도로 매우 낮음에도 사회적기업의 수는 서울, 경기에이어 세 번째로 정도로 사회적경제가 활성화된 곳이다.

 

충남, 제주, 전남 등과 연대해 문화관광 분야 사회적경제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고 있는 ‘소셜문화관광’, 사회적경제 판로지원기관의 전국 표준모델로 통하고 있는 ‘경북사회적기업종합상사’등 다른 지역과는 차별화된 모습이 두드러진다.

 

이를 반영하듯이, 최신 트렌드와 관심도를 볼 수 있는 구글 트렌드의 사회적경제 검색결과에서 서울에 이어 경북이 사회적경제에 가장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경제에 대한 남다른 관심과 차별화된 민․관 협업의 성공전략을 바탕으로, 경상북도는 2022년 7월에 개최할 제4회 사회적경제 박람회의주제로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뉴 플랫폼’을 제시했다.

 

비접촉(언택트) 트렌드를 보완하는 사람중심의 역할을 사회적경제가 이끌어내고, 연대․협업의 새로운 거버넌스와 소셜벤처, 소셜문화관광, 사회적경제 세계화 등 앞으로의 사회적경제의 지향점을 제시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경북은 가치 중심의 따뜻한 행복경제를 지향한다”고 강조하면서, “사회적경제의 중심인 민간 지원을 최대한 확대해 경북이 중심이 되고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사회적경제 뉴 플랫폼을만들어 갈 것”이라며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대한 의욕을 나타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North Gyeongsang Province to host a social economy fair in 2022... Proposed'New Platform'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eon Lee = Gyeongsangbuk-do is the host of the 4th Korea Social Economy Expo held on November 18th and July 2022. It is known that not only the private council of social economy but also the relevant central ministries such as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lso greatly admired the remarkable growth of the Gyeongbuk social economy and the passionate public-private collaboration.

 

The judges said that Gyeongsangbuk-do thoroughly led the social economy sector, led by the private sector, and administrative agencies actively supported it, and that private social economy organizations and administrations were very impressed with the attitude of always communicating regardless of status.

 

In the presentation of the Gyeongsangbuk-do Chairman of the Social Economy Enterprises Council (Joo Jae-sik), the ‘Seven Major Strategies for Activating the Gyeongbuk-style Social Economy’ to realize the will of the private sector, meticulous policy support such as the system, budget, financial support, etc. The public-private governance system encompassing support organizations was particularly outstanding.

 

For the past three years, the Gyeongbuk social economy has grown rapidly in economic indicators such as the number of companies, sales, and jobs, and has established itself as a leader of the local social economy in external uations, such as achieving the nation's best performance in realizing social values.

 

In addition, as Korea's first private cooperative establishment, it is also a region that has historical and differentiation as the birthplace of the social economy.

 

Gyeongbuk also implemented a'regional preliminary social enterprise' designation system after Seoul, which designates social enterprises by metropolitan local governments, and despite the very low average pass rate of 45%, the number of social enterprises is after Seoul and Gyeonggi. Third, it is the place where the social economy was activated.

 

'Social Culture Tourism', which is pioneering a new field of social economy in the field of culture and tourism in partnership with Chungnam, Jeju, and Jeonnam, and'Gyeongbuk Social Enterprise General Trading Company', which is known as a national standard model for social economy market support organizations, The differentiated appearance stands out.

 

Reflecting this, the social economy search results of Google Trends, where you can see the latest trends and interests, showed that Gyeongbuk is most interested in social economy after Seoul.

 

Based on a unique interest in social economy and a differentiated success strategy of public-private collaboration, Gyeongsangbuk-do proposed the “Korea Social Economy New Platform” as the theme of the 4th Social Economy Expo to be held in July 2022.

 

The social economy leads the people-centered role that complements the non-contact (untouch) trend, and suggests the future direction of the social economy, such as new governance of solidarity and collaboration, social ventures, social cultural tourism, and social economy globalization.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emphasized, “Gyeongbuk aims for a value-centered, warm and happy economy,” and said, “We will create a new platform for the social economy of Korea, led by Gyeongbuk, by expanding private support, which is the center of the social economy. He expressed his desire to revitalize the social economy.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