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공무직 마라톤 임금교섭 종지부 '1년6개월 만'

임금체계개선 차원의 호봉제 도입은 경북도 내 13개 군 중 8번째 성과

가 -가 +

황진영 기자
기사입력 2020-12-04 [17:11]

 

▲ 4일 오전 울릉군청 제1회의실에서 울릉군-공무직노조 2019 ~ 2020년도 임금협약 체결식이 진행됐다.  © 황진영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북울릉】황진영 기자=경북 울릉군과 민주노총 전국공운수노동조합 경북지부 울릉군공무직분회는 4일 오전 울릉군청 제1회의실에서 2019 ~ 2020년도 임금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지난해 6월에 시작된 마라톤 임금교섭에서 좀 처럼 좁혀지지 않을 것 같았던 논쟁사항이 노사간 수 차례 실무교섭 등을 통해 원만하게 협상 돼 1년6개월 만에 종지부를 찍었다.

 

 특히 임금체계개선(호봉제 도입)과 고정수당신설(정액급식비)등이 주된 협약 사항으로 확인됐다.

 

▲ 노동쟁의 발생 투쟁 180일 만의 임금협약 체결을 이뤄낸 울릉군공무직 분회 조합원들이 환하게 웃으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황진영 기자

 

임금체계개선 차원의 호봉제 도입은 경북도 내 13개 군 중 8번째로 쟁취한 것으로 큰 성과로 평가받고 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1년 6개월이라는 장기간 임금교섭 과정에 여러가지 불편을 겪었던 울릉군민들께 양해를 구했다. 이어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노사간 상황을 이해하고 양보와 배려를 통해 협약을 체결 할 수 있었다."며 " 이번협약을 통해 성숙한 노사 문화가 안착되고 코로나19 등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군민들께 보다 나은 안정적 행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단초가 마련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나영 울릉군공무직분회장은 "지난 시간들을 회상하고 경험삼아 보다나은 울릉군 공무직 근로자의 처우개선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투쟁 장기화로 인해 지역민들께 불편을 끼쳐 죄송한 마음을 각 사업장으로 신속히 복귀해 봉사하는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면서 갚아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Ulleung-Gun-Government Workers' Union "Signed a Wage Agreement for the Year 19-20" Returned in 180 Days

 

[Break News Gyeongbuk Ulleung] Reporter Hwang Jin-young=On the morning of the 4th, Ulleung-gun, Gyeongsangbuk-do and the National Air Transport Trade Union, the Gyeongbuk Branch Office of the Ulleung-gun Civil Service, held a 2019-2020 wage agreement signing ceremony in the first meeting room of the Ulleung-gun Office.

 

In the marathon wage bargaining that started in June last year, disputes that were unlikely to be narrowed down were negotiated smoothly through working-level negotiations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several times, ending in 1 year and 6 months. Introduction) and fixed income (fixed-rate meal expenses) were confirmed as the main agreements.

 

In particular, the introduction of a salary system to improve the wage system, which was concluded, was the 8th among 13 counties in Gyeongbuk Province and is uated as a great achievement.

 

Kim Byeong-soo, head of Ulleung-gun said, "There were many twists and turns while asking for words of understanding from the Ulleung-gun people who suffered various inconveniences in the long-term wage bargaining process of 1 year and 6 months, but I was able to understand the situation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and conclude an agreement through concessions and consideration." "Through this agreement, we are pleased to have a step in which a mature labor-management culture can be settled and we can provide better and more stable administrative services to military people who are having a difficult time with Corona 19, etc."

 

Kim Na-young, chairman of the Ulleung-gun Civil Service Branch, said, "We will reminisce about the times of the last labor struggle and use experience to improve the treatment of better Ulleung-gun civil service workers." "I apologize for causing a lot of inconvenience to local residents due to the prolonged struggle. I will do my best with a low attitude of returning to each business site quickly and serving with them.”

 

 

황진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