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 온택트 공모전이 ‘비대면 수업’에 활기 불어넣어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2-04 [17:10]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영진전문대학교 대학 교수학습지원센터가 개최한 ‘비대면 수업 수기 공모전’과 ‘학습 포트폴리오 공모전’이 참여한 학생들에게 비대면 수업을 극복할 수 있는 활력제가 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 비대면 수기 공모전 장려상, 최우수상  © 영진전문대

 

2020년 설레는 마음으로 입학과 개강만을 기다렸다는 박성범(경영회계서비스계열) 신입생은 “모든 학생이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봄이 아닌 코로나19라는 전무후무한 재난이 찾아왔고, 개강의 설렘은 순식간에 걱정으로 가득 찼다”고 입학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그리고 시작된 비대면 수업, 예상했던 대로 처음은 다소 혼란스러웠지만, 초기의 수업 영상이나 PPT자료를 올려주던 대신 2주가 되자 디스코드와 줌(Zoom)을 활용, 쌍방향 수업으로 전환돼, 수동적 수업 참여가 질문을 주고받고, 교수님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이 활발해지며 학생들이 능동적으로 수업에 참여하는 분위기로 변화했다”고 했다.

 

그는 “매주 설문조사를 통해 비대면 수업에 대한 학생들의 의견을 들어주었고, 교수님들께서도 학생들의 피드백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주었다”면서 “집에서 강의를 듣다 보니 침대와 게임의 유혹에 흔들려 몇 번이고 나태해질 뻔했던 적이 있었는데 이겨내려는 과정에서 조금 더 의지가 강한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었고 일정이나 공지, 그리고 과제들을 놓치는 부분 없이 스스로 관리하기 위해 주도적으로 계획을 세우고 일정표를 작성하는 습관이 생겼다”고도 했다.

 

▲ 백호e튜터링 최우수팀  © 영진전문대

 

박 씨는 “비대면 수업을 통해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여유와 스스로 성장했다고 느끼는 부분도 생겼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비대면 수업 수기’로 공모전에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여지민(글로벌호텔항공관광계열, 2년, ‘비대면 수업 수기’공모전 우수상) 학생은 “비대면 수업이 어렵고 불편했지만,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 책상을 거실로 옮겼다”면서 “편안하고 익숙한 집의 방을 벗어나고자 했다”면서 “대학 글로벌센터의 온택트 회화 프로그램에 참여해 외국인 교수님과 정기적으로 1시간 동안 대화를 하며 영어를 배운 결과 회화 실력이 많이 늘었다. 여유 시간에는 대학 도서관이 진행하는 오디오북을 들으며 시간을 보람차게 보냈는데 도서관 다독상까지 받았다”고 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목표를 이루는 것이 아니라, 그 과정에서 무엇을 배우고 얼마나 성장하느냐이다’라는 윌리엄 쿠퍼 말을 인용하며 “내가 지금 겪은 이러한 과정들이 나를 많이 성장하게 했고, 더 나은 내일을 보낼 수 있는 힘을 주었다”면서 비대면 학습 수기 우수상을 거머쥐었다.

 

교수학습지원센터는 비대면 수업에 대처하는 자기 주도적 학습법, 학습 매체활용, 노하우 등을 학생들이 공유하도록 ‘비대면 수업 수기 공모전’과 ‘학습 포트폴리오 공모전’을 열었고 포트폴리오 부문은 박규진(컴퓨터정보계열, 1년) 학생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또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학생들이 팀을 구성, 자발적으로 학습활동을 펼친 ‘백호e튜터링 ’은 Build-up팀(튜터 최세연, 튜티 1명, 간호학과 1년)이 최우수상을 비롯해 우수상 4팀, 성실상 8팀이 선발돼 총 190만 원을 상금으로 받았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oungjin College's On-Tact Contest brings vitality to the “non-face-to-face class”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un Lee = Youngjin College University's Teaching and Learning Support Center's'non-face-to-face class memo contest' and'learning portfolio contest' were uated as being a vitality system to overcome non-face-to-face classes for participating students. have.

 

Park Seong-beom (Management Accounting Service Department) freshman, who waited for the entrance and the start of the class with excitement in 2020, said, “There has been an unprecedented disaster of Corona 19, not the spring when all students are blowing a cool breeze, It was full,” he said.

 

“And the non-face-to-face class that started, as expected, was a bit confusing at first, but instead of uploading the initial class video or PPT material, in two weeks, I used Discord and Zoom to switch to an interactive class. As questions were exchanged and communication with professors became active, the atmosphere changed into an atmosphere in which students actively participate in class.”

 

He said, “I listened to students' opinions on non-face-to-face classes through a weekly survey, and the professors also actively accepted students' feedback.” He said, “I listened to the lectures at home, and I was shaken by the temptation of bed and games again and again. There was a time when I almost became indolent, but in the process of overcoming it, I was able to grow into a more willing person, and in order to manage myself without missing schedules, announcements, and assignments, I developed a habit of proactively planning and writing schedules.”

 

Mr. Park said, “Through non-face-to-face classes, I have the space to look back and feel that I have grown up myself.” He won the first prize in the contest for his “non-face-to-face class memo”.

 

Ji-min Yeo (Global Hotel Aviation Tourism Division, 2 years,'Non-face-to-face class writing' contest excellence award) said, "It was difficult and uncomfortable for non-face-to-face classes, but I moved my desk to the living room to increase my concentration." He said, “As a result of learning English through regular conversations with foreign professors for an hour by participating in the university's Global Center's On-Tact Conversation Program, my conversation skills have improved a lot. In my spare time, I spent my time listening to audiobooks conducted by the university library, and I even received the library's extensive reading award.”

 

He quotes William Cooper, saying,'It's not about achieving your goals, what's important is what you learn and how much you grow in the process.' “These processes that I've been through now have made me grow a lot and have the power to have a better tomorrow. "I gave it to me" and won the Excellence Award in non-face-to-face learning.

 

The Teaching and Learning Support Center opened a'non-face-to-face class memo contest' and a'learning portfolio contest' to allow students to share self-directed learning methods, use of learning media, and know-how to cope with non-face-to-face classes, and Gyu-jin Park (Computer Information Department, 1 year) The student received the grand prize.

 

In addition,'Baekho e-Tutoring', in which students formed teams from last September to November, voluntarily conducted learning activities, was awarded by the Build-up Team (Tutor Se-yeon Choi, 1 tutor, 1 year in nursing department) and 4 teams of excellence awards. , Eight teams were selected in good faith and received a total of 1.9 million won as prize money.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