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문화예술회관 시민힐링을 위한‘ WINTER FESTIVAL ’개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2-04 [16:30]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문화예술회관은 12월 5일부터 30일까지 한 달간 ‘문화예술로 전하는 치유의 힘’이라는 슬로건으로 시민들의 힐링을 위한 겨울축제 ‘WINTER FESTIVAL’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     ©대구문화예술회관

 

‘문화예술로 전하는 치유의 힘’

 

겨울측제 ‘WINTER FESTIVAL’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며 거리두기로 인한 단절과 불안감은 커지고 있는 요즘 시민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주고자 준비되었다.

 

이번 축제는 대구문화예술회관 4개 예술단이 준비한 특별한 힐링 공연과 인문학 강의 등 다양한 레퍼토리가 눈길을 끈다.

 

대구시립무용단 정기공연 ‘무엇이 우리를 춤추게 하는가’

 

먼저 12월 5일 토요일 22시에 대구시립무용단(예술감독 겸 상임안무가 김성용)이 국내최초로 무대를 벗어나 공연장 로비, 대기실, 화장실 등을 활용한 유튜브 라이브 공연 “무엇이 우리를 움직이게 하는가”를 선보인다. 무용수들은 팬더믹 시대에 춤의 역할을 되새기며 몸을 움직이며 춤을 추듯 모든 사람들의 삶 역시 소중하며 계속되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특히 대구MBC가 카메라 촬영과 송출을 맡아 화재가 되고 있으며, 저녁 늦은 시간 방송되는 만큼 전 세계 다른 도시의 관객들도 관람이 가능하다.

 

우리의 소중한 삶과 그 가치를 깨닫는 인문학 강의

 

이어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인문학강의를 비슬홀에서 19시 30분에 진행한다. ‘공존의 시간’이라는 주제로 코로나 19로 개인의 시대를 살아가는 현재 우리에게 더욱 소중히 다가온 함께 라는 시간의 가치에 대한 이야기로 시민들에게 다가간다. 강연자로 국내 저명한 철학자 김형철, 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이자 인문학자인 김운찬, ‘7년의 밤’, ‘종의 기원’ 등으로 한국 대표 소설가로 자리매김한 작가 정유정이 참여하며 주목을 끌고 있다.

 

꿈과 희망을 노래하다!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

 

12월 17일 목요일 19시30분 팔공홀에서는 시립소년소녀합창단(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김유환) 공연 ‘La Speranza’가 개최된다. 이번 공연은 어머니에 대한 기억과 그리움을 표현한 곡들로 구성하여 눈길을 끈다. 물개 자장가, 섬집아기, 엄마야 누나야, 찐이야, 창작마법, 밤의 리듬 등을 연주하며, 팬텀싱어 출연자 권성준, 조휘, 김지원, 그리고 피아노 듀엣 핑거플렉스가 함께하여 연주회를 더욱 풍성하게 꾸며줄 예정이다.

 

대구시립극단, 셰익스피어의 낭만 희극 ‘십이야’ 개최

 

12월 24일 목요일, 25일 금요일 19시30분 팔공홀에서 크리스마스 특별 공연으로 대구시립극단(예술감독 겸 연출 정철원)의 연극 십이야(Twelfth)를 선보인다. 역사상 가장 위대한 극장가로 평가받는 셰익스피어의 대표 희극으로 쌍둥이 남매로 인해 벌어지는 좌충우돌 사랑 이야기로 유쾌한 고품격 코미디로 크리스마스 가족과 함께 관람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Adieu 2020, 송년음악회

 

12월 27일 일요일, 17시에 시민들의 힐링을 위한 특별한 송년음악회가 열린다. 1부에는 지역을 넘어 전국적인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소프라노 임은송, 테너 노성훈 그리고 해외와 국내를 오가며 세계적인 바리톤으로 성장한 이응광이 함께 아름다운 오페라 아리아 갈라 레퍼토리를 선보이며, 영남대학교 음악대학 교수 백윤학 지휘자가 디오 오케스트라와 함께한다. 2부에는 유명가수 최백호가 특별 출연하며 내 마음 갈 곳을 잃어, 보고 싶은 얼굴, 낭만에 대하여와 같은 명곡들을 클래식 편곡 연주로 감상할 수 있다.

 

대구시립국악단, 전통 국악으로 한해를 마무리하다

 

마지막 페스티벌의 피날레는 대구시립국악단(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이현창)이 장식한다. 12월 30일 수요일 19시30분에 작곡가 강한뫼의 국악 관현악 ‘청라’ 초연을 시작으로 김병호류 가야금 산조 협주곡 ’푸른 사막의 여정‘, 양성필류 대금산조 협주곡 ’소명‘, 판소리와 국악 관현악을 위한 ’자룡, 만경창파를 가르다‘를 연주한다. 특히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콰이어와 함께 ’국악 관현악을 위한 교향곡 제1번 별 4악장‘을 장중한 정악풍의 선율로 웅장하게 감상할 수 있다.

 

대구문화예술회관 김형국 관장은 “오랜 거리두기로 지쳐가는 우리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줄 특별한 공연을 준비했다. 시민들이 안전하게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을 약속한다.”며, “대구문화예술회관이 전하는 치유의 힘으로 추운 겨울 따뜻함을 담아 가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 Culture and Arts Center held'WINTER FESTIVAL' for citizen healing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eon Lee=Daegu Culture and Arts Center will hold a winter festival for citizens' healing,'WINTER FESTIVAL', with the slogan of'the healing power delivered through culture and art' for a month from December 5th to 30th. Sun said.

 

'The healing power delivered through culture and art'

 

'WINTER FESTIVAL', a winter countermeasure, was prepared to touch the hearts of citizens these days, when the COVID-19 collective infection continues and the disconnection and anxiety caused by distance are growing.

 

This festival attracts attention with a variety of repertoires such as special healing performances and humanities lectures prepared by four art groups at the Daegu Culture and Arts Center.

 

Daegu Municipal Dance Company's regular performance'What makes us dance'

 

First, on Saturday, December 5th, at 22:00, the Daegu City Dance Company (Art Director and Standing Choreographer Kim Seong-yong) will leave the stage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nd present a YouTube live performance called “What makes us move” using the lobby, waiting room, and restroom. Dancers try to convey the message that everyone's lives are important and should continue just as they move and dance while remembering the role of dance in the Panthermic Era. In particular, Daegu MBC is in charge of shooting and transmitting cameras, causing a fire, and as it is broadcast late in the evening, audiences from other cities around the world can also watch.

 

Humanities lecture to realize our precious life and its value

 

The humanities lectures will be held for 3 days from the 9th to the 11th at 19:30 at Biseul Hall. Under the theme of “Time of Coexistence,” we approach citizens with a story about the value of time together, which is more precious to us as we live in an individual era with Corona 19. As lecturers, renowned Korean philosopher Kim Hyung-cheol, Daegu Catholic University professor and humanities scholar Kim Un-chan, and the writer Jeong Yoo-jeong, who has established themselves as Korea's leading novelists with “Seven Years Night” and “The Origin of Species,” are drawing attention.

 

Singing dreams and hopes! Daegu City Boys and Girls Choir

 

On Thursday, December 17th, at 19:30 at Palgong Hall, “La Speranza,” a performance of the City Boys and Girls Choir (Art Director and Executive Director Kim Yu-hwan), will be held. This performance is composed of songs that express memories and longing for mothers and draws attention. Seal lullaby, island baby, mom, sister, chin, creative magic, and the rhythm of the night, and phantom singer Kwon Seong-jun, Jo Hwi, Kim Ji-won, and piano duet Fingerplex will make the concert even more enriching. .

 

Daegu Municipal Theater Company hosts Shakespeare's romantic comedy'Twelfth Night'

 

On Thursday, December 24th and Friday, December 25th, at 19:30 at Palgong Hall, the Daegu Municipal Theater Company (Art Director and Director Cheolwon Jeong)'s play Twelfth will be presented as a Christmas special performance. It is a representative comedy of Shakespeare, which is regarded as the greatest theater district in history. It is a delightful high-quality comedy with a love story between twin brothers and sisters.

 

Adieu 2020, year-end concert

 

On Sunday, December 27th, a special year-end concert for citizens' healing is held at 17:00. In the first part, soprano Im Eun-song, tenor Seong-hun Roh, who are continuing their national activities across the region, and Lee Eung-kwang, who has grown into a world-class baritone both abroad and domestically, presented a beautiful opera aria gala repertoire. With the D.O. Orchestra. In the second part, famous singer Choi Baek-ho appears on a special occasion, and you can enjoy classic songs such as the face you want to see, about romance and the face you want to see, with a special appearance of Baek-ho Choi.

 

Daegu City Gugak Orchestra ends the year with traditional Korean music

 

The finale of the last festival is decorated by Daegu City Gugak Orchestra (Art Director and Executive Conductor Lee Hyun-Chang). Starting at 19:30 on Wednesday, December 30, with composer Kang Mee’s traditional orchestra'Cheongna', Kim Byeong-ho-ryu Gayageum Sanjo concerto'The Journey of the Blue Desert', Yang-pil-ryu Daegeumsanjo concerto'Calling', Pansori and Korean orchestra He plays'Jalong, Breaking the Mangyeongchangpa'. In particular, you can enjoy the magnificent melodies of the melodic melodic melodies of the "Symphony No. 1 Star 4 Movement for Korean Orchestra" together with the Metropolitan Opera Choir.

 

Director Kim Hyeong-guk of Daegu Culture and Arts Center said, “We prepared a special performance that will touch our tired hearts from long distances. We promise thorough quarantine so that citizens can safely enjoy the performances.” He said, “I hope you can put the warmth of the cold winter with the healing power delivered by the Daegu Culture and Arts Center.”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