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공공외교 우수사례‘베스트협업상’수상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2-21 [15:10]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시는 외교부가 실시한 2020년 공공외교 우수사례 공모에서 ‘코로나19 극복사례 외국어 자료집 제작·배포’의 내용으로 ‘베스트협업상’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 제공>

 

지난 11월 6일 ~ 18일 외교부는 올 한 해 각 기관에서 추진한 공공외교 사업 중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창의적인 방식을 도입하고, 이를 추진함에 있어 관련 기관과의 협업으로 어려움을 극복해 효과성을 높인 사례를 공모했다.

 

공모 결과 재외공관 우수사례 55건, 부처/지자체 우수사례 10건 등 총 65건이 응모해 2차에 걸친 심사를 거쳐 총 12건의 우수사례가 선정되었으며, 대구시는 베스트협업상을 수상했다.

 

이에 대구시는 21일오전 외교부 제2차관 주재로 개최된 제4차 공공외교위원회(영상회의)에서 5분간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올해 대구시는 K-방역을 선도한 대구의 코로나19 극복 사례를 담은 영문 자료집(Overcoming COVID-19 in Daegu : The path nobody taught us)을 교육부 LINC+사업의 일환으로 계명대학교 산학인재원, 대구국제개발협력센터와 함께 스페인·중국·일본·인도네시아·베트남어, 총 5개 언어로 번역해 이들 국가의 정부부처와 지자체, 외교공관, 국제기구인 세계지방자치단체연합(UCLG), 세계대도시연합(METROPOLIS) 등과 공유했다.

 

대구시와 함께 코로나19 감염병 방역에 적극적인 역할을 한 계명대학교는 대구시와 우호협력 관계를 맺은 국가들의 코로나19 선제적 대응정책 수립에 도움을 주기 위해 사례집을 스페인어, 일본어, 중국어로 번역하였으며, 대구국제개발협력센터는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로 번역해 언어장벽을 넘는 공공외교 활동에 기여했다.

 

본 사례집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퍼져나갔던 초기 상황부터 감염병 대응, 방역의 성공원인,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 나아가는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대구시는 의료도시 부문의 대한민국 대표 주자, ‘메디시티 대구’로서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상황에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운영, 생활치료센터 도입, 고위험군 집단시설 전수 검사, 마스크 착용 생활화 캠페인 등 신속한 대응으로 K-방역 위상을 높이는데 큰 기여를 했다.

 

김태운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이번 수상이 공공외교 사업의 내실화 및 공공외교 역량 강화의 좋은 계기가 됐다”면서, “앞으로도 D-방역 위상을 높이기 위해 자매·우호협력도시와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극복 경험을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의료분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 City, awarded the “Best Collaboration Award” for excellent public diplomacy cases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Daegu City announced on the 21st that it was selected as the'Best Collaboration Award' for the content of'Corona 19 Overcoming Case Foreign Language Resource Book Production and Distribution' at the 2020 Public Diplomacy Best Practice Contest conducted by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From November 6th to 18th,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introduced a creative method in the context of Corona 19 among public diplomacy projects promoted by each institution this year, and in promoting this, it was effective by overcoming difficulties through cooperation with related institutions. Conspired to raise examples.

 

As a result of the competition, a total of 65 cases, including 55 cases from diplomatic missions abroad and 10 cases from ministries/local governments, were submitted, and a total of 12 cases were selected through two rounds of screening, and Daegu City won the Best Collaboration Award.

 

Accordingly, on the morning of the 21st, Daegu City announced an excellent case for 5 minutes at the 4th Public Diplomacy Committee (video conference) held by the 2nd Vic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This year, the city of Daegu has released an English databook (Overcoming COVID-19 in Daegu: The path nobody taught us), which contains the case of overcoming COVID-19 in Daegu: The path nobody taught us, which led the K-Defense Prevention as part of the LINC+ project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Keimyung University Industry-Academic Talents, Daegu International Development Cooperation. The center is translated into Spanish, Chinese, Japanese, Indonesian, and Vietnamese languages, and translated into 5 languages, including government ministries and local governments, diplomatic missions, international organizations, the World Association of Local Governments (UCLG), and the World Association of Large Cities (METROPOLIS). Shared.

 

Keimyung University, which played an active role in the prevention of COVID-19 infectious diseases along with Daegu City, has translated casebooks into Spanish, Japanese, and Chinese to help countries with friendly cooperation with Daegu establish a preemptive response policy for Corona 19. The Cooperation Center has contributed to public diplomacy activities over the language barrier by translating into Vietnamese and Indonesian.

 

This casebook presents a direction for the post-corona era, which is the reason for the success of responding to infectious diseases and quarantine from the initial situation when the corona19 confirmed patients spread rapidly.

 

Daegu City is Korea's representative runner in the medical city sector,'Medi City Daegu', and K-quarantine through rapid response such as operation of drive-through screening clinics, introduction of life treatment centers, full inspection of group facilities for high-risk groups, and campaigns for living in masks in the context of the spread of Corona 19 infection. It made a great contribution to raising the status.

 

Daegu City Job Investment Bureau Director Kim Tae-woon said, “This award served as a good opportunity to improve public diplomacy projects and strengthen public diplomacy capabilities.” “Corona 19 targeting sister and friendly cooperative citie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 order to increase the status of D-quarantine in the future. We will actively share our overcoming experiences and strengthen cooperation in the medical field.”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