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통학 불편 울릉중학교 대책마련 '발등의 불'

학생들 안전 책임 지지 못하는 학교...무용지물 여론 일파만파

가 -가 +

황진영 기자
기사입력 2020-12-22 [19:27]

 

▲ 울릉중학교(통합형기숙)전경. 겨울철 통학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 황진영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북울릉】황진영 기자=국토 최동단 유일한 중등교육기관인 울릉기숙형통합중학교(교장 남군현)가 본격적인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폭설이 내렸던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3일째 학생들이 통학을 하지 못했던 것으로 밝혀져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역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기숙형 통합 울릉중학교는 지난 2016년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38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건립됐다. 지역의 기존 4개교를 통합해 지난 7월 개교했다. 이런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개교한 학교는 울릉읍 사동리(안평전)일대 고지대(해발250m이상)에 위치하고 있어 건립 당시에도 학부모 반대 및 언론의 지적(본보 2019년 11월18일자 보도)이 있었다.

 

이미 건립된 학교를 놓고 일부 지역민과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겨울철 학생들 통학 문제는 이미 예견된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전 책임 지지 못하는 학교는 무용지물이다.” , “통학버스의 아찔한 사고가 일어날 수도 있는 상황 속에서 불안해 등교조차 시킬 마음이 없다.” 등의 다양한 지적이 나오고 있다.

 

▲ 지난 21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학생들이 통학버스가 결빙구간에서 운행에 차질을 빚는 등 안전사고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 황진영 기자

 

익명을 요구한 학부모 A씨는 “지난해 학교 건립 중 학부모회 간담회에서 겨울철 통학 문제를 예견해 대책 또는 대응방안 모색을 어떻게 할 것 인지 질의했었다.”며 “학부모들의 반대에 당시 상황을 모면하고 회피하기 위한 답변이었을지언정, 열선 등을 설치해서라도 통학길 불편을 해소 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호언장담 한 것은 학생들과 학부모를 우롱하는 처사나 다름없는 격”이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와 관련 <브레이크뉴스>는 22일 경상북도 울릉교육지원청 관계자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다음은 일문일답이다.

 

▲.지난 21일 학생들 등교 시 통학버스(5호차)가 결빙구간에서 밀리는 등 안전에 위협을 받았고 불안하다는 여론이 지배적인데?

 

△. 맞다. 당연히 학부모님들과 학생들은 불안할 것이다. 안전사고 위험이 있었다는 소식을 듣고 오늘 등굣길에는 교육청 차원에서 학생들과 함께 통학버스 동승 등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안전이 최 우선이기에 걱정없는 통학 시스템 구축에 노력하겠다.

 

▲.학생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통학 교통수단 변경(택시 등)과 겨울철 전교생 기숙사 생활을 권고하는 방안을 사전에 모색 하진 않았는지?

 

△.통학버스 등 교통수단 부분은 중학교에서 진행하는 부분이지만 당연히 차량 부분도 신경을 써야 하는 것이 맞다. 겨울철 전교생 기숙사 생활을 하는 것 역시 가능하고 기본 방안이지만 이 부분이 이행 되지 않을 경우, 택시 등 교통수단 변경 부분도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 현재 기숙사 정원은 238명으로 현재 기숙사생활을 하는 학생이 20명 정도 이며 전교생 228명에 대해서는 충분히 수용 가능하다. 하지만 강제적 수용을 권고 하는 부분역시 조금 조심스럽다.

 

▲.통합 기숙형학교로 개교를 했다. 기숙사 생활이 자율화인지 의무화 인지?

 

△.확실하지는 않지만 통합형 기숙학교는 전교생 기숙사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고 경북도 내 타 지역(영천, 김천)에도 기숙형 학교도 전원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다만, 울릉도 지역은 예외로 분류돼 통학버스를 운행 하는 조건인 것 같다.

 

▲.울릉중학교는 “겨울철 통학에 난항을 겪을 것”이라는 것은 예견된 일이다. 사전에 울릉군 행정의 협조와 제설작업(살수차 동원)등 비상체계 구축을 할 수 있었던 것 아닌가?

 

△.살수차 협조 및 동원 부분은 오늘 울릉군과 협의를 하는 중 이며 비상연락망 체계 구축 등도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중에 있고 오늘 등교 전 살수차가 동원돼 해수(바닷물)를 뿌리는 작업을 했다. 원만한 체계를 갖추어 학생들의 안전이 확보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매년마다 울릉도는 많은 눈으로 어려움에 처할 텐데, 악순환을 끊어내거나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방안이 없는지?

 

△.악순환이 반복 되는 것은 안 되며 현재로써는 가장 효율적인 방안이 살수차를 이용해 통학길 안전에 만전을 기하는 것이다. 향후 지속적으로 눈이 내리면 반복될 가능성이 있기에 특단의 방법이 무엇일지, 장기적인 부분이기에 이번 안전사고 위험도 있었기에 여러 가지 방법을 모색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학부모님들과 학생들께 전하고 싶은 말은.

 

△.학부모님과 학생들에게 만족스러운 통학 시스템을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겨울철 일정 기간 전교생 기숙사 생활 방안 등 사전 제설작업(살수차) 등으로 학생들의 안전에 최선을 다하고 폭설 등으로 원만한 제설작업이 이뤄지지 않을 시 휴업 또는 원격수업으로 대체 하는 방안을 적극 펼치고 지속적으로 다방면으로 좋은 방안이 있는지 찾아보도록 교육청 차원에서 노력하겠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Winter commuting inconvenience is predicted” Is it okay as it is, the only Ulleung Middle School in the easternmost part of the country?

 

 

Break News Ulleung, GyeongbukReporter Hwang Jin-young=Ulleung Boarding-type Integrated Middle School (Principal Nam Gun-hyeon), the only secondary education institution in the easternmost part of the country, suffered from the inconvenience of being unable to commute to school for the third day from the 13th to the 16th, when the heavy snow fell to announce the beginning of winter The voices of criticism from local residents are increasing as the students who have been on the way back by using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such as experiencing concerns about safety accidents.

 

Ulleung Middle School opened in July of this year by integrating 4 local schools from August 2016 to February 2020 with a budget of 38.2 billion won (3 years and 6 months) in the highlands of Sadong-ri (Anpyeongjeon), Ulleung-eup. It is located at an altitude of 250m or more), and there were opposition from parents and media comments (reported on November 18, 2019) even at the time of construction.

 

Regarding the school that has already been built, some local residents and parents say, “The problem of commuting to school in winter was already foreseen.” and “I don't have the mind to even go to school because I am anxious in a situation where a dizzying accident on the school bus may occur.” And others are continuing.

 

Mr. A, a parent who requested anonymity, said, “Last year at a parent meeting meeting during the construction of the school, we predicted the problem of commuting in winter and inquired about how to find countermeasures or countermeasures.” It may have been the answer, but the fact that he promised that he would be able to relieve the inconvenience on the way to school even by installing hot wires was like ridicule of students and parents.”

 

 

In this regard, met with an official from the Ulleung Education Support Office in Gyeongsangbuk-do on the 22nd.

 

The following are questions and answers.

 

. On the 21st, when students attending school, the school bus (car no. 5) was threatened with safety such as being pushed in the freezing zone, and public opinion that anxiety is dominant?

 

. Yes. Of course, parents and students will be anxious. After hearing that there was a risk of a safety accident, the Office of Education is making every effort to ride a school bus with students on the road today.

 

. Are you looking for a way to recommend changing transportation (taxi, etc.) and living in dormitories for all students in winter to ensure the safety of students?

 

. Transportation, such as school buses, is part of the middle school, but of course, it is correct to pay attention to the vehicle part. Living in a dormitory for all students in winter is also possible and basic, but if this part is not implemented, it is believed that changes in transportation methods such as taxis are under consideration.

Currently, the dormitory capacity is 238, and currently there are about 20 students living in the dormitory, and it is sufficient for 228 students in all schools. However, the part that recommends forced acceptance is also a little cautious.

 

. Opened as an integrated boarding school. Is dormitory life autonomy or compulsory?

 

. I am not sure, but I know that an integrated boarding school lives in a dormitory for all students.

It is known that all boarding schools in Gyeongbuk Province (Yeongcheon, Gimcheon) also live in dormitories. However, the Ulleungdo area is classified as an exception, and it seems that it is a condition to operate school buses.

 

. It is predicted that Ulleung Middle School "will face difficulties in commuting to school in winter." Wasn't it possible to establish an emergency system such as cooperation of Ulleung-gun administration and snow removal work (mobilization of sprinkler) in advance?

 

 

.The cooperation and mobilization of the sprinkler is being discussed with Ulleung-gun today, and the emergency contact network system is being established. We will strive to ensure the safety of students by establishing a smooth system.

 

.Every year, Ulleungdo will face difficulties with a lot of eyes. Is there any way to end the vicious circle or prevent it?

 

. The vicious cycle should not be repeated, and the most effective solution for now is to use a sprinkler to make sure the safety of the school road. In the future, there is a possibility that it will be repeated if it snows continuously, so what is the special way to do it?

 

. Finally, what I want to convey to parents and students.

 

. We are sorry for not being able to provide a satisfactory commuting system to parents and students. Do our best for the safety of students through pre-snow removal work (sprinkler), such as living in the dormitory for all students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in winter, and actively implement a plan to replace them with closed or remote classes when smooth snow removal work is not achieved due to heavy snowfall, and continue to be a good plan in various ways. I will make an effort at the level of the education office to find out if there is any.

 

 

황진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