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건설현장 노동자 추락사… 안전 불감증 심각

건설업 사고 사망 절반 추락사, 안전의무 준수 여부 조사철저 요구 목소리 높아

가 -가 +

황진영 기자
기사입력 2020-12-30 [14:15]

 

▲ 지난 22일 울릉도 소규모 체육관 증축공사 현장에서 철골 구조물(H빔)작업 중이던 건설 노동자가 추락해 사망했다.  © 사진&그래픽=황진영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북울릉】황진영 기자=지난 22일 경북 울릉군 서면 남양리 소재 남양초등학교 소규모 체육관 증축공사 현장에서 철골 구조물(H빔) 작업을 하던 노동자가 5.3m 높이에서 추락해 사망한 사고와 관련해 발주처인 울릉교육지원청과 원도급 건설사의 안전 불감증이 불러온 인재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남양초 소규모 체육관 증축공사는 울릉교육지원청이 지난 10월 착공해 내년 4월 준공예정으로 공사금액은 6억3600만원이다.  원도급사는 문경소재S건설사, 하도급은 울릉소재 모 업체가 맡았다.

 

 

▲ 지난 23일 오전 울릉교육지원청에서 회신받은 내용에 현장대리인은 미 상주 했다고 기재되어 있다.  © 황진영 기자

 

 

이번사고와 관련 발주처인 울릉교육지원청의 회신에 따르면 추락사고 당시 원도급사의 현장대리인은 현장에 상주하지 않고 육지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다음날인 23일 오전 포항 ~ 울릉 여객선을 이용해 울릉도에 입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따라서 관리감독 기관과 원도급사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반드시 뒤따라야 할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은 23일 울릉도 사고 현장으로 근로감독관 3명을 급파해 사고원인과 현장조사를 벌였다.

 

 

▲ 지난 23일 고용노동부 포항지청 소속 근로감독관들이 울릉도 사고 현장을 방문, 확인 하고 있다.  © 황진영 기자

 

 고용노동부 포항지청 관계자는 지난29일 <브레이크뉴스>와 전화통화에서 “현장 확인 후 조사 진행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부분은 말할 수 없다. 현재까지 확인결과 안전대부착설비 및 난간 등 추락방지조치를 하도록 되어 있지만 해당 현장은 그렇지 않아 추락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원도급사 현장책임자가 상주하지 않았던 부분도 함께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본지는 울릉교육지원청 시설지원담당자와 30일 오전 전화통화를 시도했으나 인사발령으로 인해 육지로 전출 간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시설지원팀 전원 부재로 내년 1월4일 이후에나 가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울릉경찰서 관계자는 “사망사고 이다 보니 사건경위 등에 대해 조금 더 세심히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Safety is Life” Workers at Ulleungdo Construction Sites Die… Safety insensitivity

 

【Break News Ulleung, Gyeongbuk】 Reporter Hwang Jin-young=Typical safety for the Ulleung Education Support Office and the original contractor in relation to the accident that a worker who was working on a steel structure (H-beam) at a small gymnasium extension construction site at Namyang Elementary School in Namyang-ri, Seomyeon, Gyeongsangbuk-do, fell from a height of 5.3m on the 22nd. Suspicion of insensitivity has been raised.

 

The construction of the small-scale gymnasium in Namyang-cho started in October and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April next year by the Ulleung Education Support Office, and the construction amount was KRW 636 million, and the original contractor Mungyeong Material S Construction Company and the subcontractor Ulleung-based parent company took over.

 

According to a reply from the Ulleung Education Support Office, the orderer, it was confirmed that the on-site agent of the original contractor at the time of the crash was not resident at the site, but was on land, and a thorough investigation by the management supervisory agency and the principal contractor was conducted, and the responsibility should be clearly covered.

 

<Break News> reported on the death of a worker at the construction site in Namyangcho, Ulleung (reported on December 22). It has been confirmed that he has also entered.

 

In this regard, the Pohang Office of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dispatched three labor inspectors to the accident site in Ulleungdo on the 23rd to investigate the cause of the accident and on-site.

 

An official from the Pohang Office of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said in a phone call to <Break News> on the 29th, “As the investigation is underway after checking the site, we cannot tell you the details, and it usually takes more than two months to complete the investigation.” As a result of the confirmation, fall prevention measures such as safety bag attachment facilities and railings are required, but conclusively, the site has not been subjected to fall prevention measures, so an investigation is underway on the occurrence of a fall accident and the part where the original contractor site manager did not reside.” Said.

 

On the other hand, I tried to make a phone call with the facility support manager at the Ulleung Education Support Office on the morning of the 30th, but it was confirmed that the person was transferred to land due to the appointment of personnel. Replied, embarrassing the reporter.

 

황진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