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문턱 낮추고 대상자 확대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2-31 [14:43]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시는 내년 1월부터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노인・한부모 포함 수급자 가구에 대한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된다고 31일 밝혔다.

 

▲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일부 폐지 홍보 리플렛  © 대구시

 

대구 중구에 거주하는 70세 A씨는 월세방에 거주하는 독거노인이다. 유일한 부양의무자인 외아들의 근로소득이 부양의무자 기준을 초과해 지금까지 생계급여를 받지 못했으나 2021년도부터는 A씨도 생계 급여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기초생활보장급여는 생계급여・의료급여・주거급여・교육급여로 분류되며 지원대상은 소득인정액이 급여별 선정기준 이하이면서 부양의무자 기준을 충족하는 가구이다. 그간 부양의무자 기준은 꾸준히 완화되어 2015년 7월 교육급여, 2018년 10월 주거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되었으며, 생계급여의 경우 2020년도부터 수급자 가구에 정도가 심한 장애인이 있는 경우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에 이어 2021년 1월부터는 노인・한부모가 포함된 경우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한다.

 

이에 따라 2021년 1월부터 생계급여 신청 가구에 노인・한부모가 포함된 경우 부양의무자와 상관없이 생계급여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단, 고소득(연1억, 세전)・고재산(9억) 부양의무자가 있는 경우에는 해당되지 않으며 고소득・고재산 여부는 공적자료 조회를 통해 확인 하므로 별도의 서류제출은 불필요하다.

 

‘부양의무자 기준’이란 기초생활보장을 신청한 가구원의 1촌 직계혈족(부모, 자녀)의 소득・재산 수준을 조사해 일정 기준을 초과하는 경우 급여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으로, 2021년에는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폐지 대상에 미해당하는 수급자 및 의료급여에 대해 부양의무자 기준을 지속 적용하게 된다.

 

기초생활보장급여는 신청 후 소득・재산 등 조사 기간에 최대 60일이 소요되나 신청월로부터 소급 지원이 되므로 신청을 희망하는 경우 2021년 1월부터 주민등록상 주소지 관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상담・신청하면 된다.

 

대구시 및 8개 구·군은 1월 한달간 집중 홍보기간을 운영할 예정이며, 신청 등 자세한 내용은 보건복지부 콜센터 129, 주소지 관할 행정복지센터 및 각 구군 기초생활보장 업무담당 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조동두 대구시 복지국장은 “그동안 본인은 생활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부양의무자 기준으로 인해 생계급여 대상이 되지 못했던 사각지대 저소득층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Lower the threshold for basic livelihood benefits and expand the target audience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eon Lee = Daegu City announced on the 31st that the standard for people who are obligated to support households with basic livelihood benefits, including the elderly and single parents, will be abolished from January next year.

 

A 70-year-old living in Jung-gu, Daegu, is an elderly man living alone in a rented room. The only child who is obligated to support his/her only child's earned income has exceeded the standards for those who are obligated to support so far, so he has not received livelihood benefits, but from 2021, Mr. A will be able to receive subsistence benefits.

 

Basic Livelihood Security benefits are classified into livelihood benefits, medical benefits, housing benefits, and education benefits, and the support targets are households whose income recognition amount is below the selection criteria for each wage and meets the criteria for obligated support. The standards for those obligated to support have steadily eased, and the standards for those obligated to support education benefits in July 2015 and for housing benefits in October 2018 were abolished.In the case of livelihood benefits, if the recipient household has severe disabilities, the standard for obligated support persons has been abolished from 2020. Subsequently, from January 2021, the criteria for obligated support persons will be abolished when the elderly or single parents are included.

 

Accordingly, from January 2021, if households applying for livelihood benefits include the elderly or single parents, they will be able to receive livelihood benefits regardless of the person liable for support.

 

However, this does not apply to those who are obligated to support high income (100 million a year, before tax) or high property (900 million). Since high income or high property is checked through public data inquiry, it is not necessary to submit separate documents.

 

'Criteria for persons obligated to support' means that the income and property levels of direct blood relatives (parents, children) of a household member who applied for Basic Livelihood Security are examined and excluded from benefits if they exceed a certain standard.In 2021, persons obligated to support livelihood benefits Recipients and medical benefits who are not eligible for abolition will continue to apply the criteria for obligated support.

 

Basic Livelihood Security Benefits take up to 60 days for the period of investigation into income and property after application, but retroactive support is provided from the month of application. If you wish to apply, consult and apply at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under the jurisdiction of your resident registration from January 2021. do.

 

Daegu City and eight gus/guns plan to run an intensive publicity period for one month in January.For more information, including applications, contact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Call Center 129,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having jurisdiction over the address, and the department in charge of basic living security work in each district.

 

Dong-du Jo, head of the Daegu City Welfare Bureau, sai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of great help to low-income people in the blind spot, who have not been eligible for livelihood benefits due to the criteria for those who are obligated to support life despite difficulties in living."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